자동차 보험료 들썩이는 이유, 왜?
By y8wxxxx Posted: 2022-08-09 17:33:53

 

갱신때마다 5% 이상 올라, 한인 소비자 불만 높아

 

팬데믹 침체를 딛고 자동차 운행량과 운행시간이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면서 자동차 보험료가 오르고 있다.  
보험 업계에 따르면 올해 차 보험료는 평균 5-7% 인상됐다. A사는 6% 이상, P사는 10%이상의 인상률을 기록하고 있다. 일부 운전자들은 사고 등의 인상 요인이 없었는데도 갱신 때마다 보험료가 오른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보험업계는 자동차 보험사들의 손실률이 크게 늘어나자 이를 보전하는 방법으로 보험료 인상을 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버지니아 소재 커버투데이 보험 조은혜 대표는 “팬데믹 이후 공급망 차질로 자동차와 부품가격이 크게 뛴 것이 가장 큰 요인”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여전한 공급망 병목현상과 인플레이션으로 부품가격이 3-5배가량 올랐고, 외국차의 경우 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해야 하는 데 쉽지 않은 상황이라 보험사들이 손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역대 최고 수준인 중고차 가격과 렌트비도 일조하고 있다. “자동차 사고가 나면 인력부족으로 자동차 수리 기간이 길어지는데, 고객에게 제공하는 차 렌트비가 보험사 주머니에서 나가 렌트비 부담도 전보다 늘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보험사가 어려움을 보전하기 위해 운행 거리를 까다롭게 적용하는 경우도 있다. 이전에는 가입자가 보험료를 낮출 속셈으로 운행 거리를 줄여서 보고해도 그냥 넘어갔다. 하지만 최근에는 각종 정보와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가입자의 실제 운행 거리를 추산해서 너무 낮게 신청한 경우 이를 재산출해서 보험료를 올려 통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보험료 인상에 지친 일부 소비자와 하이브리드 근무와 재택 근무자들 사이에 인기있는 상품이 주행거리 연동 보험상품이다. 조은혜 대표는 “이런 상품을 사용하면 1년에 200-300불씩 지출을 줄일 수 있어 좋은 방법”이라며 “최근에는 보험을 가입할 때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한달에 몇 십 불씩 할인해 주는 보험사도 많다. 이 모바일 앱은 운전자의 운전 성향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해 보험사에 정보를 제공한다. 어떤 지역에서 브레이크를 세게 밟는지, 몇 시에 운전을 자주하는지 같은 정보를 수집할 수 있어 향후 보험사가 보험플랜을 정확하게 수립하는 데 도움이 돼 할인을 해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미주중앙일보 김정원 기자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연말 미국 내 배송, 서두르세요” UPS·페덱스 등 마감 발표 New
U.S. Life & Tips
9
주택보험료 9.3% 급등…가주 평균 1284불 New
U.S. Life & Tips
2
한국 입국 6개월 지나야 '건강보험 혜택' New
Travel & Food
4
美 11월 생산자물가 7.4%↑…시장 예상보다 더 올라 New
Talk & Talk
5
경기침체냐… 연착륙이냐… 내년 가주 경제 ‘갈림길’ New
Talk & Talk
4
월가도 감원 찬바람 New
Job & Work Life
4
소셜연금 차감없는 근로소득 내년 2천달러 더 오른다 New
Tax & Salary
9
재외동포청 ‘원스톱 민원서비스’ 제공 New
Talk & Talk
5
美 ‘계속 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다…노동시장 식어가나 New
Job & Work Life
8
현대·SK온,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배터리 합작공장 발표 New
Job & Work Life
7
2022 회계연도 美시민권 취득자 102만3천200명…역대 3번째 기록 New
Talk & Talk
6
코로나·독감·RSV ‘트리플데믹’ 감기약도 동났다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25
유산세(Estate Tax) 면세 한도 절반으로 줄어든다 New
U.S. Life & Tips
19
연방의회서 ‘김치의 날’ 축제 New
Talk & Talk
6
실내 마스크 착용 부활하나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5
한국도 '만 나이'로 통일한다…국회 법사위 소위 통과 New
Talk & Talk
21
[2022년 한인타운 범죄통계1] LA한인타운 범죄 1만건 육박…5년래 최악 New
Talk & Talk
3
내년부터 스티로폼 제품 퇴출…LA시의회 금지 조례안 통과 New
Talk & Talk
4
환전, 당장 할까 기다릴까…전문가 “지금부터 나눠서” New
Talk & Talk
5
WSJ "연준, 금리 5% 이상으로 올릴 듯…2월 빅스텝 가능성도"
Talk & Talk
20
펩시도 허리띠 졸라맨다…북미 본사에서 수백 명 해고
Job & Work Life
15
여러 개의 세이빙스 계좌, 재정 목표 달성에 도움
U.S. Life & Tips
15
자동차처럼 기본 정비만 잘해도 스마트폰 수명 늘어
U.S. Life & Tips
11
시민권 취득 급증… 14년래 최다
Talk & Talk
34
코로나 피해 모기지 구제 기간·대상 확대
Live Updates (COVID-19, etc.)
13
SC "비트코인, 내년 70% 폭락…금 가격, 30% 상승 가능성"
Talk & Talk
8
美, 위·변조 방지 단일신분증 '리얼ID' 전면시행 또 2년 늦춰
U.S. Life & Tips
4
"블록체인으로 뭘 하겠다는건가"…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의 질문
Talk & Talk
27
이민자 다시 늘었다
Talk & Talk
51
분유 내년 봄까지 공급 부족
Travel & Food
32
가주, 취직하기 좋은 주 11위 턱걸이…취업 기회 적고 통근시간 길어
Job & Work Life
51
美 11월 일자리, 26만개 늘어 예상치 상회…실업률 3.7%
Job & Work Life
47
대법원, 학자금 탕감 청원 기각…적법 여부 내년 2월 심리
Talk & Talk
42
타주서 온 가주 지원금, 진짜 맞다
Tax & Salary
30
〈속보〉 LA카운티 다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곧 시행될 듯
Live Updates (COVID-19, etc.)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