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드디어 39년만에 교통체증 1위 벗어난 엘에이, 62%나 감소했다
By rzrxxxx Posted: 2021-06-30 11:11:50

   

 

            

 

LA가 39년 만에 ‘교통 체증이 가장 심각한 도시’라는 오명을 벗게 됐다.

29일 텍사스A&M 교통연구소는 2021 도심 교통량 측정 보고서를 발표, “동부의 뉴욕-뉴왁 지역이 서부의 LA-롱비치-애너하임 지역을 제치고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지역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LA-롱비치-애너하임 지역은 1982년 이후 전국 대도시 지역 중 교통 체증이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꼽혀왔지만, 뉴욕-뉴왁 지역이 1위에 오르면서 39년만에 순위가 바뀌게 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뉴왁 지역에서 지난 한해 운전자들이 교통체증으로 보낸 시간은 총 49만4268시간으로 전국 15개 대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LA-롱비치-애너하임 지역이다. 한인들이 자주 이용하는 5번, 110번, 91번, 405번 프리웨이 등이 지나는 지역이다. 이 지역은 지난 한해 운전자들이 교통체증으로 총 36만5543시간을 보냈다. 전년 대비(95만2183시간) 62%가 감소한 수치다. 교통량이 줄자 경제적 손실도 감소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A-롱비치-애너하임 지역 운전자들은 지난해 교통 체증으로 인해 1년간 약 1142달러의 손실을 감당했다. 이는 전년 대비(약 2000달러) 800여 달러를 절약할 수 있었던 셈이다.

이어 시카고(17만2876시간), 휴스턴(16만9765시간), 댈러스-포트워스-알링턴(13만6953시간),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11만2507시간) 등의 순으로 교통체증이 심각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지난 한해 운전자 1명이 교통체증으로 보낸 평균 시간은 총 41시간이다. 전년 대비(84시간) 43%가 줄었다.

교통연구소는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팬데믹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가 활성화하고 봉쇄령 등으로 인해 교통량이 급격히 줄어들었다”며 “교통량이 줄어들자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도 크게 줄었다”고 전했다.

실제 LA-롱비치-애너하임 지역에서 자동차에 의해 배출된 온실가스는 지난 한해 총 1636만톤으로 전년 대비(4260만톤) 절반 이상 감소했다.

NULL
Title View
[공지] 🔔 제 5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19/08/2021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19/05/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12/02/2021
취준생을 위한 일상 속 말하기 습관 교정법
U.S. Life & Tips
186
한국이라는 존재
U.S. Life & Tips
164
미 신규 실업수당 35만1천건…2주 연속 실업자 증가
Job & Work Life
174
전 미 FDA국장 '델타 변이 확산이 마지막 코로나 대유행 될지도'
Live Updates (COVID-19, etc.)
192
어렵기만 한 PT면접의 모든 것!
Job Interview & Resume
177
명문대 MBA '인기 시들'…최악 인력난에 구직 쉬워져
Job & Work Life
192
전기차 주행거리에 악영향을 주는 ‘중요 요인’들
U.S. Life & Tips
189
베이조스 '지구 땅·바다 30% 보존 돕겠다' 10억달러 투자
Talk & Talk
184
"중고차 구입할 때 침수차 주의하세요"
U.S. Life & Tips
137
배송료 또 오른다…페덱스 평균 5.9% 올려
Talk & Talk
168
“돈이 많아야만 은퇴하나요? 내 삶을 사는 게 중요하죠”
Job & Work Life
197
Full time sushiman 1
Part Time Jobs
283
인맥 관리, 정말 필요할까?
Job & Work Life
200
부동산 업계 커미션 불공정 조사중…수수료 부과 구조 주목
U.S. Life & Tips
169
"올해 말까지 식료품값 3% 추가 상승"…크로거 등 대형 소매체인 전망
Talk & Talk
174
주류판매 업소도 접종 증명 의무화…LA카운티 10월 7일부터 고객·직원 대상
Live Updates (COVID-19, etc.)
145
UC “올해 입시부터 SAT·ACT 점수 평가 항목서 제외”
College Life
151
접종·음성 확인해야 미국 입국…11월부터 항공 승객에 적용
Live Updates (COVID-19, etc.)
187
맞지 않으면 막는다…'백신 여권 vs 안 맞을 자유' 갈린 세상
Live Updates (COVID-19, etc.)
39
스타트업 면접 준비
Job Interview & Resume
279
평생직장 개념은 유효한가?
Job & Work Life
262
직업 선택의 기준
Job & Work Life
267
최대 12주 유급(급여 3분의 2 수령) 휴가안 관심…3조 5000억불 예산안 포함
Job & Work Life
269
미 FDA 자문단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에 반대'…16 대 2로 부결
Live Updates (COVID-19, etc.)
259
얼바인 405쪽에 위치한 인디 스시 가게에서 직원을 구합니다.
Job & Work Life
66
2021 뉴욕 패션 코트리 전시회(COTERIE NEW YORK) 바이어 응대 및 세일즈 파트타이머 구...
Part Time Jobs
66
면접 시 지양해야 할 질문
Job Interview & Resume
766
성공 확률을 높이는 2가지 준비 방법
Job & Work Life
532
미슐랭 가이드 LA 한인업소 13곳 포함…2021년 LA 맛집 명단
Travel & Food
739
단기간 근무한 회사, 이력서에 꼭 넣어야 되나?
Job Interview & Resume
761
가전부터 가구까지…'노동절 세일' 노려라
U.S. Life & Tips
532
아마존 "전세계 5만5000명 신규채용"…월마트도 2만명 뽑아
Job & Work Life
569
중요한 것부터 준비해야…'상속계획 101'-해야 할 질문들
U.S. Life & Tips
563
가주 전주민 백신 접종 의무화 철회
Live Updates (COVID-19, etc.)
517
가주 모든 국유림 17일까지 폐쇄…산불 가능성 등 차단 위해
U.S. Life & Tips
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