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삶을 살아라
By 2w7xxxx Posted: 2021-07-06 14:52:39

 

"방학 때 계획이 어떻게 돼?"

방학을 앞둔 대학교 4학년 후배에게 물었다. 그는 영어회화학원, 대학생 공모전 응모, 아르바이트, 그리고 1주일간의 해외여행을 줄줄 읊었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이 ‘취업’과 관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력서에 넣을 영어점수를 만들고 응모전 수상 경력을 보충해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지원하려는 분야와 관계 있는 아르바이트를 구할 생각이고, 자기소개서에 쓸만한 에피소드를 여행을 통해서 만들어볼까 생각 중이에요."

대학교 3, 4학년 학생들이라면 아마 모두들 이 이야기에 공감할 것이다. 경쟁자보다 떨어지는 이력서 항목들은 목구멍에 걸린 생선가시처럼 불편한 존재다. 이를 해소하려면 어떻게든 회화점수를 ‘남들만큼’은 받아야 할 것 같고, 이제는 남들이 다 갖고 있는 공모전 수상 경력도 있어야 할 것 같다. 모든 것들이 충족되어야 ‘남들과 같은 출발선’에 서게 된다는 느낌이 든다. ‘이 정도가 되면 적어도 자기소개서도 읽어 보지 않고 탈락되는 일은 없지 않을까’ 하는 안도감이 들 것이다.

물론 이력서의 숫자들은 평가자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지표가 된다. 지원자가 얼마나 성실한 태도로 살아왔는가를 볼 수 있는 지표 말이다. 적어도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믿는 평가자가 많다. 때문에 이력서의 항목들을 기준으로 필터링하는 기업도 제법 있다.

평가자는 일정치 이상의 숫자에 집착하지 않는다. 스펙이라 불리는 숫자에 대한 믿음이 배신으로 이어진 경험이 어느 기업에서나 충분히 쌓여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숫자들의 중요성은 실제 평가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한참이나 부풀려져 있다. 지원자가 생각하는 것만큼 평가자는 일정치 이상의 숫자에 집착하지 않는다. 스펙이라 불리는 숫자에 대한 믿음이 배신으로 이어진 경험이 어느 기업에서나 충분히 쌓여 있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채용담당자는 취업사이트와 각종 취업 커뮤니티 카페, 그리고 각 대학들의 취업지원센터와 같은 곳에 채용공고를 올린다. 이때 채용담당자는 내부적으로 정해진 ‘지원자격요건’을 게시한다. 평점 3.0 이상, 토익스피킹 5 레벨 이상, 유관학과 졸업 등과 각종 우대사항들이 이 지원자격요건 안에 들어가게 된다.

 

대다수의 기업들은

지원자격요건을
최소 지원요건으로 본다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 대다수의 기업들은 지원자격요건을 최소 지원요건으로 보며, 이를 수치화하지 않는다. 토익스피킹 5 레벨이나 7 레벨이나 점수는 같다는 것이다. 5 레벨 이하는 지원자격 불가로 분류되지만, 그 이상은 모두 동등한 출발선에 선다. 학점도 마찬가지다. 3.0 턱걸이와 4.5 만점자도 점수 차이 같은 건 없다. 필요 조건 이상만 되면 최소한의 직무자격요건이 충족된 것으로 보며, 항목이 더 높다고 더 높은 기회를 부여하지는 않는다. 학점이 높다고 일을 잘하는 게 아니란 걸 평가자들이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옆사람이 토익 950점을 맞았다고 내 점수를 900에서 950으로 만들기 위해 애쓸 필요는 없다. 커트라인이 800점이라면 그냥 800점 이상이면 되는 것이다. 점수 50점을 끌어올리기 위해 귀중한 1, 2개월과 학원 수강료를 허비할 필요는 없다.

공모전도 마찬가지이다. 이제는 너무도 다양한 공모전이 있고, 수상경력을 가진 지원자도 너무나 많다. 평가자는 공모전이 어떤 것이었는지 일일이 찾아볼 여력이 없고, 누구나 다 가진 수상경력을 대단하다고 여기지도 않는다. 업무, 그리고 회사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활동이 아니었다면 공모전 경력은 처음부터 없었던 것과 다름이 없다. 정말 관심 있고 도전하고 싶은 공모전이 아니라면 굳이 스펙을 위해 이런 활동을 하는 것도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다.

억지로 만들어낸 해외여행 에피소드 역시 와닿지 않는다. 지원자 입장에서는 돈과 시간은 쓸 만큼 썼는데, 취업에 도움도 안 되고 여행도 온전히 즐기지 못하는 슬픈 상황이 되는 셈이다.

그럼 어떤 활동을 해야 할까? 대체 이력서와 자기소개서의 어떤 부분이 중요한 것이고, 무엇을 기준으로 평가를 한단 말인가?

 

지원자가 진정성이 있는가,
그렇지 않은가

 

평가자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볼 때 하는 생각은 매우 단순하다. 바로 지원자의 진정성 여부다. 업무에 대한 진정성을 보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고 단순하다. 말 그대로 지원자의 ‘일관성’을 살피는 것이다. 보통 지원자들은 자기소개서에 ‘중학생 때 XX광고를 보면서 홍보 업무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라거나, ‘어려서부터 가계부를 쓰면서 재무의 기초가 생활화되었습니다’와 같은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평가자는 이런 말을 믿지 않는다. 어느 것도 검증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일자리를 잡기 위해 하는 거짓말인지, 아니면 진짜로 그랬었는지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평가자는 모험을 하지 않는다. 의심이 가는 내용은 일단 거짓말로 가정하고 시작한다.

그런데 정말 해당 업무에 대해 열정과 진정성이 있다고 믿게 만드는 지원자가 눈에 띄고는 한다. 홍보담당자를 채용했을 때의 일이다. 한 지원자는 자신이 10년 넘게 시를 써 왔음을 자기소개서에서 강조했다. 타인을 감동시키는 문장을 만드는 것이 그에게 큰 기쁨을 주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해당 역량을 홍보 분야에서 활용하고 싶다는 것이 자기소개서의 주된 내용이었다.

그의 이력서에는 고등학교부터 대학생 시절까지 이어지는 소소한 시상 경력이 적혀 있었다. 백일장, 학내 문학작품 선발뿐만 아니라 문학 월간지의 수필 공모까지, 작지만 일관성 있는 시상 경력이었다. 적어도 지원자의에 대한 열정은 진심이고, 이 친구를 채용하면 최소한 카피라이팅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았다. 해당 지원자는 평가자가 볼 때 준비된 지원자라고 느낄 만한 구석이 있었다.

 

남들이 하는 것에 집착하기보다,
내가 하고자 하는 것에 중점을 두자

 

남들이 하는 것에 너무 집착하지 않기를 바란다. 어차피 남들이 다하는 것들은 너무 흔해 처음부터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가 된다. 그게 없다고 해서 해가 되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보다는 진짜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 몰두하기를 바란다. 내가 하고자 하는 업무, 이루고자 하는 꿈의 연장선에서 자유롭게 ‘하고 싶은 것’을 생각해보자. 대단할 필요도 없다. 소소해도 좋다. 진정성이 있는 일이라면 그 활동은 반드시 의미를 갖게 된다.

하고 싶은 일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길은 이어지게 된다. 남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인생을 살 필요가 어디 있는가. 소중한 내 인생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길은 이어지게 된다.

 

NULL
Title View
[공지] 🔔 제 5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19/08/2021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19/05/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12/02/2021
취준생을 위한 일상 속 말하기 습관 교정법
U.S. Life & Tips
186
한국이라는 존재
U.S. Life & Tips
164
미 신규 실업수당 35만1천건…2주 연속 실업자 증가
Job & Work Life
174
전 미 FDA국장 '델타 변이 확산이 마지막 코로나 대유행 될지도'
Live Updates (COVID-19, etc.)
192
어렵기만 한 PT면접의 모든 것!
Job Interview & Resume
177
명문대 MBA '인기 시들'…최악 인력난에 구직 쉬워져
Job & Work Life
192
전기차 주행거리에 악영향을 주는 ‘중요 요인’들
U.S. Life & Tips
189
베이조스 '지구 땅·바다 30% 보존 돕겠다' 10억달러 투자
Talk & Talk
184
"중고차 구입할 때 침수차 주의하세요"
U.S. Life & Tips
137
배송료 또 오른다…페덱스 평균 5.9% 올려
Talk & Talk
168
“돈이 많아야만 은퇴하나요? 내 삶을 사는 게 중요하죠”
Job & Work Life
197
Full time sushiman 1
Part Time Jobs
283
인맥 관리, 정말 필요할까?
Job & Work Life
200
부동산 업계 커미션 불공정 조사중…수수료 부과 구조 주목
U.S. Life & Tips
169
"올해 말까지 식료품값 3% 추가 상승"…크로거 등 대형 소매체인 전망
Talk & Talk
174
주류판매 업소도 접종 증명 의무화…LA카운티 10월 7일부터 고객·직원 대상
Live Updates (COVID-19, etc.)
145
UC “올해 입시부터 SAT·ACT 점수 평가 항목서 제외”
College Life
151
접종·음성 확인해야 미국 입국…11월부터 항공 승객에 적용
Live Updates (COVID-19, etc.)
187
맞지 않으면 막는다…'백신 여권 vs 안 맞을 자유' 갈린 세상
Live Updates (COVID-19, etc.)
39
스타트업 면접 준비
Job Interview & Resume
278
평생직장 개념은 유효한가?
Job & Work Life
261
직업 선택의 기준
Job & Work Life
267
최대 12주 유급(급여 3분의 2 수령) 휴가안 관심…3조 5000억불 예산안 포함
Job & Work Life
269
미 FDA 자문단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에 반대'…16 대 2로 부결
Live Updates (COVID-19, etc.)
259
얼바인 405쪽에 위치한 인디 스시 가게에서 직원을 구합니다.
Job & Work Life
66
2021 뉴욕 패션 코트리 전시회(COTERIE NEW YORK) 바이어 응대 및 세일즈 파트타이머 구...
Part Time Jobs
66
면접 시 지양해야 할 질문
Job Interview & Resume
766
성공 확률을 높이는 2가지 준비 방법
Job & Work Life
531
미슐랭 가이드 LA 한인업소 13곳 포함…2021년 LA 맛집 명단
Travel & Food
738
단기간 근무한 회사, 이력서에 꼭 넣어야 되나?
Job Interview & Resume
760
가전부터 가구까지…'노동절 세일' 노려라
U.S. Life & Tips
532
아마존 "전세계 5만5000명 신규채용"…월마트도 2만명 뽑아
Job & Work Life
569
중요한 것부터 준비해야…'상속계획 101'-해야 할 질문들
U.S. Life & Tips
563
가주 전주민 백신 접종 의무화 철회
Live Updates (COVID-19, etc.)
517
가주 모든 국유림 17일까지 폐쇄…산불 가능성 등 차단 위해
U.S. Life & Tips
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