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이민·유학 줄고 2·3세 증가 미국화 진행, 가주 ELL 수강 10년 전보다 39% 감소
By wi8xxxx Posted: 2021-07-21 10:19:54

가주 공립학교에서 영어가 미숙한 한인 학생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표 참조〉

이는 유학 인구가 감소하고 한인 2~3세 비율이 점차 높아지면서 점차 언어적 장벽이 무너지고 있는 한인 사회의 흐름을 반영한다.

본지가 가주교육부의 최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2020-2021 회계연도) 가주 지역에서 ‘영어 학습자(English Language Learner·이하 ELL)’로 구분된 학생(K-12)은 총 106만2290명이다. 이중 한인 학생은 7377명이었다. 이는 전체 ELL 학생 중 1% 미만(0.69%)에 해당한다. CDE가 통계를 취합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ELL에 속한 한인 학생을 학년별로 보면 1학년(1181명)이 가장 많았다. 이어 2학년(1103명), 3학년(993명), 킨더가튼(805명) 순이다. 반면, 11학년(201명)이 가장 적었다.

 

가주 전역에서 ELL로 구분된 한인 학생은 2017년(1만311명), 2018년(1만35명), 2019년(9648명), 2020년(9047명) 등 매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10년 전의 1만2116명과 비교하면 ELL에 속한 한인 학생은 39%나 감소했다.

현재 교육부는 가주영어능력평가시험(ELPAC)을 통해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들의 영어 실력을 평가하고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을 ‘영어 학습자(ELL)’ 또는 ‘영어 능숙자(FEP)’로 구분하고 있다.

LA통합교육구 제니퍼 김 교사는 “미국서 출생해도 가정에서 다른 언어를 사용하면 ELPAC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한인 학생 대부분이 이 시험을 본다”며 “한인 이민 가구도 2~3세대로 전환하면서 영어가 익숙해지다 보니 ELL 한인 학생 역시 예전보다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는 한인이 다수 거주하는 LA카운티만 봐도 그 추세를 알 수 있다.

LA카운티 내에서 ELL로 구분된 한인 학생은 올해 2335명이다. 이는 2017년(3781명), 2018년(3510명), 2019년(3173명), 2020년(2799명) 등 역시 감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0년 전의 5095명과 비교하면 무려 54%가 줄었다.

UCLA 유헌성 연구원(사회학)은 “한인 이민 역사도 100년을 넘어서면서 세대 구성이 변화했고 이는 언어를 비롯한 문화, 정서, 가치관의 변화로까지 이어진다”며 “이민자, 유학 인구 등이 감소한 반면 미주 한인들은 현지화 되면서 좀 더 미국화 된 한인 세대가 증가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가주교육부는 73개 언어권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ELL 학생을 언어권으로 나눠 보면 스패니시(87만719명)를 사용하는 학생이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어(2만2902명), 중국어(1만9380명), 아랍어(1만6178명), 광둥어(1만2561명), 필리핀어(1만2265명), 펀자브어(8648명), 러시아어(8240명) 순이다.

한편, 가주에서는 미국 출생자라도 가정에서 영어 이외에 언어를 사용하면 공립학교에 등록한 뒤 30일 내로 영어능력평가시험을 치러야 한다. 만약 시험을 통과하지 못하면 ELL로 구분, 교육구가 제공하는 영어 교육을 받고 매년 재평가 시험을 봐야 한다. 시험은 읽기, 쓰기, 듣기, 말하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NULL
Title View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19/05/2021
[공지] 2021 The 10th Virtual Hiring Fair 제 10회 취업박람회
17/05/2021
[공지] 제5회 찾아가는 취업/창업 세미나 - 4.28.2021 (WED) 3PM
20/04/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12/02/2021
[공지] 🔔 제 4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8/02/2021
추방 대기 한인 전국 1106명…이민법원 적체 수년씩 기다려 New
Visa,Green Card,Citizenship
1
LA 식당들 자체 방역지침 실시…백신 접종 증명해야 입장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0
"임금 더 오르면 경영난에 직면" New
Job & Work Life
2
백신 맞아도 걸린다? "美 돌파감염 확진 0.5%…사망은 사실상 0%"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
미국, 韓 확진자수 4주째 네자릿수…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0
가주 최대 20주 추가 실업수당…9월 연방정부 지원 중단 보완 New
U.S. Life & Tips
0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5가지 정책 변화 New
U.S. Life & Tips
5
중고차 가격 또 급등, 2개월새 2배로 올라 New
U.S. Life & Tips
7
KBC 한미방송 방송요원 모집(파트타임,풀타임) New
Part Time Jobs
3
끊이지 않는 가격인상…이번엔 생수·아이스크림 New
U.S. Life & Tips
1
[노동법] 코로나 안전수칙 변경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5
베이컨 가격 내년 60% 급등 우려 New
Talk & Talk
2
‘혹시 또 식당 실내영업 제한’ 우려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2
졸업 후 연봉보다는 자신의 적성에 맞는 분야 택해야 New
College Life
4
LA 첫 주택구입 보조 재개 New
U.S. Life & Tips
1
Dental Lab New
Part Time Jobs
1
이직 전, 회사의 평판을 확인하는 법 New
Job & Work Life
4
Resume 종류와 작성법 New
Job Interview & Resume
7
지혜롭게 퇴사하는 방법
Job & Work Life
122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델타 변이 빠르게 확산
Live Updates (COVID-19, etc.)
29
LA 청년층 기본소득 제공 추진…18~24세, 월 1204달러
Job & Work Life
33
살기좋은 애틀란타에 위치한 식당에서 함께 일하실 식구를 찾습니다.
Part Time Jobs
5
UI/UX 디자이너 취업을 위한 모든 것
Job & Work Life
237
LA 6월 신규 감염자의 20%는 백신 접종자
Live Updates (COVID-19, etc.)
122
비누부터 과자까지 줄줄이 가격 인상 예고
Talk & Talk
238
개발자 취업 준비 방법 - 스펙, 서류, 면접
Job & Work Life
186
시민권 신청과 범죄 기록관계
U.S. Life & Tips
227
가주 커뮤니티 칼리지 인종학 필수과목 확정
College Life
144
첫 주택 구매자용 매물 50년래 최저
Talk & Talk
147
실업수당 사기 단속 강화…전직 검사 등 전담팀 구성
Job & Work Life
144
타운서 매일 자동차 4대씩 사라진다
Talk & Talk
155
'운전중 휴대폰' 적발되면 보험료 20% 껑충
U.S. Life & Tips
238
LA 주택 다운페이먼트 모으려면 18년 걸린다
Talk & Talk
101
'DACA 불법'에 이민개혁 압박 커져
Visa,Green Card,Citizenship
171
패서디나 "시 공무원 접종 의무화"…남가주 도시 중 첫 추진
Live Updates (COVID-19, etc.)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