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UC “올해 입시부터 SAT·ACT 점수 평가 항목서 제외”
By sfuxxxx Posted: 2021-09-21 14:10:43

명실상부 미국의 최우수 공립대학으로 우뚝 선 UC의 인기만큼 매년 변화하는 UC의 입학사정제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UC가 2025년까지 SAT와 ACT 점수를 지원자 평가 항목에서 완전히 제외하겠다고 발표하며 지원자들은 해당 정책이 처음으로 시행되는 올해 UC대입을 주목하고 있다. 칼리지페어 키노트스피커로 나서는 UC어바인의 브라이언 주 입학국장은 “한인 학생들이 다수 진학하는 UC캠퍼스의 입학전형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표준화 점수 제출 정책 변화 등 팬데믹으로 달라진 UC입학사정제에 대한 궁금증이 풀리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주제로 강연하나?

‘UC입학사정제에서 자신을 드러내는 방법 (How to Present Yourself in UC Admission)’이라는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25년 대입까지 UC캠퍼스가 SAT 및 ACT 점수를 지원자 평가 항목에서 제외하겠다는 발표가 이뤄진 후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객관적 척도가 되는 점수가 없어 어떻게 지원자를 평가하는지에 대해 많이 궁금해 하고 있다.

하지만 학생들이 입시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SAT 점수, GPA 점수 등은 입학사정제에서 일부분을 차지할 뿐, UC가 지원자를 평가하는 항목은 그 외에도 다양하다. 이번 강연을 통해 UC지원을 희망 또는 계획하고 있는 학생과 그들을 지원하는 학부모들이 UC의 대입이 ‘점수’에만 달려있지 않다는 것을 이해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여젼히 SAT 점수에 대한 말들이 많다. 정말 SAT점수를 고려하지 않는가?

문자 그대로이다. 지난해에는 UC캠퍼스별로 입학사정에 표준화 점수 제출을 지원자의 선택(optional)에 맡기거나 고려하지 않는 정책이 달랐다. 뿐만 아니라 일반 지원자의 경우 SAT 및 ACT 점수를 제출하지 않아도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았지만 만약 장학금을 신청하는 학생의 경우 SAT 점수를 제출했어야 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2025년까지는 ‘정말’ SAT와 ACT 점수가 지원자 평가 항목에서 제외된다. 기존 UC입학사정제의 지원자 평가 항목은 총 14개인데 올해부터는 SAT와 ACT 성적이 제외된 13개의 항목을 평가하며 지원자의 합격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올해 SAT와 ACT 점수가 활용되는 유일한 때는 합격자 발표 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배치고사(placement test) 면제 등의 목적으로만 활용될 경우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UC의 종합적 입학사정제는 SAT 점수 항목을 제외하고 남은 13개의 항목을 통해 지원자를 평가할 예정이다. 캠퍼스마다 13개 항목의 비중이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어떤 특정 항목이 과도하게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방식이 아니라 균형잡힌 비중으로 지원자를 평가하는 시스템으로 이해하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SAT 점수가 없어도 UC의 입학사정제는 ‘지원자 자신’에 대해 충분히 나타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해 처음으로 진행한 팬데믹 입시를 토대로 올해 지원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은?

지난해 팬데믹 상황 속 처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면서 발견한 것 중 하나는 일부 지원자의 경우 필요 이상으로 팬데믹으로 인한 영향 등을 개인통찰질문(Personal Insight Questions, 이하 PIQ)에 언급했다는 것이다.

입학사정관 모두 지원자들이 크고 작은 팬데믹의 영향 속에서 대입을 준비한 것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팬데믹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지대한 변화를 겪은 것이 아니라면 지원자들은 PIQ 작성 시 팬데믹을 떠나 지원자 자신의 온전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에세이 작성을 전략으로 세우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UC어바인은 어떤 인재를 찾고 있는지 궁금하다.

UC어바인을 비롯하여 모든 UC캠퍼스는 종합적 입학사정제를 통해 뛰어난 숫자를 넘어 캠퍼스에 어울리는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양적(quantity)인 부분보다 질적(quality) 부분에 대해 더욱 신경 쓴다고 이해해도 된다.

UC어바인 캠퍼스의 경우 매년 미국 내 공립대 순위에서 상위 10위 안에 들 만큼 학문과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해야 하는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에 걸맞은 인재, 특히 입학 후 캠퍼스에서, 그리고 더 나아가 캠퍼스의 커리큘럼을 통해 리더로 성장해 졸업 후 자신의 리더십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인재를 선호한다.

이러한 부분은 지원자의 과외활동 중 어떠한 열정을 통해 자신의 리더십을 발휘했는지 등의 이력을 통해 확인하며 무분별한 과외활동 나열보다 1~2가지의 과외활동이라도 ‘왜(why)’ 이 활동인지를 설득력 있게 풀어낸 스토리를 더 높게 평가하고 있다.

 

 

칼리지페어 참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전할 인사말은?

UC 지원을 계획하는 학생과 학부모님 모두 열린 마음으로 칼리지페어를 시청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UC는 오래전부터 종합적 입학사정제 채택을 통해 점수 넘어 있는 지원자의 잠재력을 평가해왔지만 같은 기간 여전히 많은 지원자는 숫자에만 집중해왔던 것 같다. 이번 칼리지페어를 통해 UC의 종합적 입학사정제와 SAT 점수 항목 이외 평가 항목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밀레니얼 세대…“세입자서 집주인으로”
Talk & Talk
204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에…“마켓 가기 겁나요”
Talk & Talk
244
독립운동 사적 남가주에 10곳
Travel & Food
100
美시카고, 1주에 1천명씩 불어나는 불법이민자…"수용에 한계"
Talk & Talk
255
주식 호황에 401(k) 백만장자 증가
Talk & Talk
309
미국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 7% 돌파…2002년 이후 최고치
Talk & Talk
217
LA 개스값 5.26불…9개월 내 최고치
Talk & Talk
75
대한항공, 탑승객 몸무게 잰다…교통부 고시로 내달 8~19일
Travel & Food
110
LAT, 한인타운 노조 설립 현상 지적…임금·한국계만 승진 불만 소개
Job & Work Life
313
2만불 미만 신차 리오·버사만 남았다…미쓰비시 미라지 단종 수순
Talk & Talk
173
지옥 같은 산불 덮친다, 도시 2만명 통째 대피…캐나다 비명
Talk & Talk
157
'中부동산 공룡' 헝다, 美 파산보호 신청…중국당국은 조사 착수
Talk & Talk
73
떼강도 출몰 수년째…이제야 전담반 구성
Talk & Talk
121
한국 식품기업, 미국서 뿌리내린다
Talk & Talk
81
주말 남가주에 태풍온다…허리케인 바하 연안서 북상
Talk & Talk
129
미, 월풀 키우려 규제… 한, 기술력·현지화로 돌파
Talk & Talk
199
출판업계, 아마존 조사 촉구…시장 독점에 서점들 폐업
Talk & Talk
323
높은 가격·팁에 지쳐…패스트푸드 ‘북적’
Travel & Food
169
“은행 찾아 삼만리”…BOA 12개 지점 또 폐쇄
Talk & Talk
250
더 똑똑해지는 인공지능…구글, ‘개인 생활 코치 AI’ 개발 중
Talk & Talk
392
머스크 엑스, 12년간 공짜였던 인기 서비스앱 ‘트윗덱’도 유료화
Talk & Talk
146
오리건주 ‘한국전쟁 역사관’ 문연다
Talk & Talk
277
미 부부 ‘매죽도’ 등 한국 문화유산 1,500여점 기증
Talk & Talk
347
병역 피해 미국 와 시민권 30대 한인 실형
Talk & Talk
125
전기차 충전 30분→5분…배터리 게임체인저 '실리콘 음극재' 뜬다
Talk & Talk
210
같은 메로나인데 맛이 다르네…해외서 더 많이 판 '빙그레 비결'
Travel & Food
175
IRA 1년 바이든 "美 승리하고 있어…전역서 고용증가·투자진행"
Job & Work Life
173
"가격 착한 냉동김밥, 불티나게 팔려요"
Travel & Food
261
코로나 고용유지 사기, 세금보고 대행도 처벌
Job & Work Life
189
할리우드 파업 손실 30억불…3만7700개 일자리 사라져
Job & Work Life
223
경제 불안해도 "저축보다 여행"…성인 63% 올해 여행 계획
Travel & Food
65
무단횡단 허용에 사망자↑…보행자 사망 4건중 3건 해당
Talk & Talk
54
"독립운동사 연구 거점으로"…옛흥사단 건물 새롭게 변모
Talk & Talk
107
엔저·수출·관광… 일 ‘잃어버린 30년’ 딛고 부활
Talk & Talk
350
“고객들의 반격”… 팁 확인 앱 등장
Talk & Talk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