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200원선 육박…한인들 희비 교차
By xkoxxxx Posted: 2021-10-13 10:54:13

달러화의 강세가 뚜렷해지고 한화의 가치가 떨어지면서 한인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한국으로부터 물건을 수입하는 업체는 달러 가치가 상승해서 이득이지만 유학생 등 한국으로부터 송금을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는 환율 상승이 달갑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12일 (한국시간)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4.20원 오른 1198.80원에 마감했다.
 

그래프

그래프

〈그래프 참조〉  
 
이는 지난해 7월 24일 종가(1201.50원) 이후 1년 3개월 만에 최고치다. 특히 이날 오전 중에 1200.40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지난해 7월 말 이후 처음으로 1200원 선을 상향 돌파하면서 강달러 현상이 상당 기간 지속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외환시장 전문가들은 12일 달러 강세의 여건이 강화된 점 등을 고려할 원·달러 환율이 1200원 내외의 높은 수준을 당분간 유지할 공산이 크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에 머무르는 기간도 확연히 길어졌다. 지난해 2월 초에 1200원대로 올라선 이후, 7월 말까지 약 5개월간 1200원 선을 유지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인한 일시 상승이 아니라, 해당 레벨에서 수급이 균형을 맞추며 팽팽한 거래가 이어졌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9월 초 1150원대를 시작으로 1달 이상 꾸준히 상승세를 탔다.
 
외환시장 전문가들은 단기간 내 빠르게 반락하기보다는 차츰 상승하는 흐름이 나타날 수 있다고도 봤다.
 
또 전문가들은 ▶미국의 9월 고용지표의 부진 ▶11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 가능성 ▶유가 급등을 포함한 물가 상황 등이 달러 강세를 자극하는 요인으로 꼽았다. 상황이 이렇자, 업계는 환차익과 차손을 고려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환차손을 보는 쪽은 학비와 생활비를 한국으로부터 송금받는 한인 유학생이다. 그들의 부모의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일례로 원·달러 환율이 1000원이었을 때는 1000만 원(송금 수수료 별도)을 보내면 미국에 있는 유학생 자녀가 1만 달러를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환율이 1200원으로 오르면 1200만원을 보내야만 1만 달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즉, 한국 부모의 부담이 200만원 더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환차익을 노릴 수 있는 기업은 한국에서 상품을 수입하는 업체다. 달러의 가치 상승으로 원화 결제 상황이 유리해졌기 때문이다. 다만 글로벌 물류 적체가 현재 수입 업체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 한 식품 유통 업계 관계자는 “환율보다 급한 건 글로벌 물류 병목 현상 해결”이라며 “제때 물건을 받지 못해서 손해가 막심하다”고 하소연했다.  
 
한국으로 송금 또는 여행하려는 한인도 환차익 수혜자다. 같은 1달러를 환전하더라도 더 많은 원화를 받을 수 있어서다.  
 
환율 전문가들은 “향후 한동안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선을 넘나들 수 있어서 1210원 선이 새로운 고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NULL
Title View
[이벤트] 2021 K-Move 멘토링데이 안내
28/09/2021
[이벤트] SoCal K-Group 중요행사, K-Conference 행사 안내
28/09/2021
[이벤트] 영사관주최 미국 관세무역 온라인 아카데미
28/09/2021
[공지] 🔔 제 5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19/08/2021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19/05/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12/02/2021
예비 마케터라면 주목! 알아두면 도움되는 마케팅 용어 6 New
Job & Work Life
162
직장인이 말하는 '좋은 직장'의 조건 5 New
Job & Work Life
153
2030세대가 ‘워라밸’을 중요시 하는 이유 5 New
Job & Work Life
187
사회생활 선배들이 말하는 '업무 효율 높이는 법' New
Job & Work Life
128
부동산 투자를 통한 E2 비자 승인과 유지
Visa,Green Card,Citizenship
188
유학생이 비숙련 취업이민으로 영주권을 받으려면
Visa,Green Card,Citizenship
148
코로나로 경제·교육 불균형 심화
Talk & Talk
182
샌타바버러 산불 진화율 5%
Talk & Talk
167
내년 소셜연금 5.9% 오른다…39년만에 최고 상승률
Talk & Talk
132
항구 풀려도 육상 운송 문제가 변수
Talk & Talk
131
(FULLERTON) WOLESALE COMPANY WAREHOUSE 직원 구함
Part Time Jobs
7
LA 앞바다에 화물선 100척 둥둥…다급한 바이든, 삼성 불렀다
U.S. Life & Tips
136
뉴욕 테크니션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7
AI(인공지능) 직무, 어떤 것이 있고 어디에서 뽑나?
Job & Work Life
147
합법이민 오히려 줄었다…가족·취업 23만개 사장 위기
Visa,Green Card,Citizenship
148
스타트업이 주목받고 있다! 스타트업 취업 체크리스트
Job & Work Life
177
적성을 찾지 못한 예비 취준생을 위한 Step 4
U.S. Life & Tips
139
당신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증거 7
Job & Work Life
158
"가면, 마스크 대용으로 안돼"…LA보건국 핼로윈 수칙 발표
Live Updates (COVID-19, etc.)
138
환율 1200원선 육박…한인들 희비 교차
Talk & Talk
185
남가주 강풍에 곳곳 단전
Talk & Talk
135
똑똑하게 인턴생활 해내는 법 6
Job & Work Life
152
가장 어려웠던 애플 면접 질문 8
Job & Work Life
358
직무별로 다르게 준비하라 - #인사직무(HR)편
Job Interview & Resume
194
현대차그룹에서 알려주는 자동차 산업의 모든 것
Job & Work Life
176
화이자 6개월 면역 뚝? 美전문가 "걱정마라, 접종하면 독감수준"
Live Updates (COVID-19, etc.)
140
자녀 건강보험 이용 길 터
U.S. Life & Tips
153
헌팅턴비치 해변 접근 허용…원유 유출 사고 일주일 만
Talk & Talk
85
나의 착함을 ‘센스’로 승화시키는 법
Job & Work Life
257
개방성과 성실성으로 살펴보는 ‘멍부’
Job & Work Life
211
너무 성실한 사람이 팀장이 되면 벌어지는 일
Work in U.S.
233
좋은 팀장이 되고 싶어요! - 좋은 관리자도 되고 일도 잘 시키고 싶다면?
Job & Work Life
182
식당 1회용 제품 자동 제공 금지
U.S. Life & Tips
179
가주 현금지원금 체크 발송…소셜 연금만 소득이면 제외
Live Updates (COVID-19, etc.)
210
조직문화 나쁘다고 회사 망하지 않는다.
Job & Work Life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