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권 적체도 심각…대기중인 것만 100만 건
By 97bxxxx Posted: 2021-10-20 13:17:39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인 지난해 5월 초 시민권을 신청한 정희선(40·LA)씨. 팬데믹으로 떨어져 지내던 가족을 만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가 지문채취 통보를 받고 부랴부랴 돌아왔지만 아직도 시민권 인터뷰 날짜 통보는 감감소식이다. 접수한 서류가 잘못됐는지 싶어 고객서비스에 문의했지만 “기다리라”는 대답만 들었다. 정씨는 “시민권 수속이 이렇게 오래 걸릴지 생각도 못 했다. 한국이라도 방문하고 싶은데 서류 기다리느라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고 한숨만 내쉬었다.
 
영주권 수속에 이어 시민권 수속 적체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서비스국(USCIS)에 따르면 전국에 적체 중인 시민권 신청서는 100만 건에 육박한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19일 현재 수속 중인 신청서는 2020년 6월 14일자 접수분이다.  
 
수속 기간도 길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이민자가 몰려 있는 LA 등 대도시에서 접수한 신청서는 수속 기간이 더 오래 걸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USCIS 웹사이트에 따르면 LA지역 접수자의 경우 시민권 수속 기간은 최소 7.5개월에서 최대 17.5개월까지로 나온다. 샌프란시스코 지역은 최대 18.5개월, 새크라멘토 지역은 최대 22개월까지 걸린다. 반면 전국 평균 수속 기간은 11.5개월로 나타나 지역별로 6개월에서 1년 이상 더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권 수속 적체 현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1년 넘게 대면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더 심각해졌다. USCIS는 지난 6월 일부 대면 서비스를 재개했지만 적체서류가 해소되지 않아 대규모시민권 선서 행사 진행도 불가능할 정도다.
 
이처럼 시민권 수속이 늦어지면서 가족의 영주권 취득을 위해 귀화를 신청한 이민자들의 답답함도 더해가고 있다.
 
올 초 결혼을 앞두고 시민권을 신청한 데이비드 박(45·LA) 씨는 “시민권을 아직도 받지 못해 한국에 있는 배우자를 아직 정식으로 초청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씨는 “방문 비자로 한국을 오가고 있는데 이럴 줄 알았다면 좀 일찍 신청할 걸 후회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NULL
Title View
[이벤트] 2021 K-Move 멘토링데이 안내
09/28/2021
[이벤트] SoCal K-Group 중요행사, K-Conference 행사 안내
09/28/2021
[이벤트] 영사관주최 미국 관세무역 온라인 아카데미
09/28/2021
[공지] 🔔 제 5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8/19/2021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05/19/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시민권 적체도 심각…대기중인 것만 100만 건
Talk & Talk
1107
LA·롱비치항 대기 화물선 100척
Talk & Talk
1107
남가주 다음주 초 비 주말부터 가을 날씨
Talk & Talk
903
"팔 물량이 없다"…비어가는 마켓 선반
U.S. Life & Tips
955
직장인 창업 도전 A to Z
Job & Work Life
969
면접에서 마이너스가 되는 표현 5
Job Interview & Resume
1001
면접 보기 전 알아야 할 7가지
Job Interview & Resume
884
사회에서 적당히 이기적으로 사는 방법 5
U.S. Life & Tips
841
“내년 모기지 금리 4% 전망”
U.S. Life & Tips
808
목 타는 가주, 100년만의 가뭄…강수량 예년의 절반 수준
Talk & Talk
692
당신의 30대가 꽤 괜찮다는 증거 5
U.S. Life & Tips
897
레주메 & 커버레터 쓰는 법 A to Z
Job Interview & Resume
934
“내년에도 물가 상승, 공급망 문제 지속”
Talk & Talk
715
“그 많은 노동자는 다 어디로 갔을까”
Talk & Talk
733
“LA항 24시간 가동 불확실”…유통업체 등 민간 협력 필요
Talk & Talk
807
예비 마케터라면 주목! 알아두면 도움되는 마케팅 용어 6
Job & Work Life
964
직장인이 말하는 '좋은 직장'의 조건 5
Job & Work Life
801
2030세대가 ‘워라밸’을 중요시 하는 이유 5
Job & Work Life
886
사회생활 선배들이 말하는 '업무 효율 높이는 법'
Job & Work Life
767
부동산 투자를 통한 E2 비자 승인과 유지
Visa,Green Card,Citizenship
935
유학생이 비숙련 취업이민으로 영주권을 받으려면
Visa,Green Card,Citizenship
869
코로나로 경제·교육 불균형 심화
Talk & Talk
636
샌타바버러 산불 진화율 5%
Talk & Talk
794
내년 소셜연금 5.9% 오른다…39년만에 최고 상승률
Talk & Talk
606
항구 풀려도 육상 운송 문제가 변수
Talk & Talk
676
(FULLERTON) WOLESALE COMPANY WAREHOUSE 직원 구함
Part Time Jobs
93
LA 앞바다에 화물선 100척 둥둥…다급한 바이든, 삼성 불렀다
U.S. Life & Tips
622
뉴욕 테크니션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55
AI(인공지능) 직무, 어떤 것이 있고 어디에서 뽑나?
Job & Work Life
768
합법이민 오히려 줄었다…가족·취업 23만개 사장 위기
Visa,Green Card,Citizenship
679
스타트업이 주목받고 있다! 스타트업 취업 체크리스트
Job & Work Life
734
적성을 찾지 못한 예비 취준생을 위한 Step 4
U.S. Life & Tips
611
당신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증거 7
Job & Work Life
665
"가면, 마스크 대용으로 안돼"…LA보건국 핼로윈 수칙 발표
Live Updates (COVID-19, etc.)
730
환율 1200원선 육박…한인들 희비 교차
Talk & Talk
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