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기아 포럼’… 한국기업 이름 최초 명명
By awyxxxx Posted: 2022-04-05 09:10:03

▶ 세계적 공연장 ‘더 포럼’ 명칭권 계약 공식 발표

▶ 자동차사로도 미국 최초, 글로벌 마케팅 효과 기대

 

 

기아의 명칭권 계약으로 잉글우드의 세계적 공연장 더 포럼이‘기아 포럼’으로 재탄생했다. [기아 제공]

 

잉글우드에 위치한 미국 최고 엔터테인먼트 명소로 방탄소년단(BTS)이 공연을 하기도 했던 ‘더 포럼’(The Forum)이 ‘기아 포럼’(Kia Forum)으로 재탄생했다. 기아가 명칭권 계약 체결에 성공한 것인데 한국 기업은 물론 자동차 브랜드로는 최초로 미국에서 경기장 규모의 엔터테인먼트 시설 네이밍 권한을 가져온 것이어서 향후 미국 시장은 물론 글로벌 마케팅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A)은 4일 더 포럼 명칭권 계약 발표 행사를 해당 공연장에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러셀 와거 KA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1992년 어바인에 본사가 설립된 이후 미국에서 성장해온 기아가 캘리포니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 공연장의 일부가 돼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기아 포럼에서 열리는 모든 라이브 콘서트와 이벤트, 엔터테인먼트의 열기와 감동에 기아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기아와 협력한 더 포럼 측도 이번 명칭권 계약이 기아의 자동차 산업은 물론 엔터테인먼트 업계에도 긍정적 영향을 불러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니 링컨 더포럼 라이브이벤트 시니어바이스프레지던트(SVP)는 “남가주에서 역사와 상징적 지위를 가진 우리와 혁신적 미래를 지향하는 기아가 하나가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엔터테인먼트와 자동차 부문의 결합을 통해 다양하고 지속 가능한 창의성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아 포럼의 탄생은 미국 산업계에서도 의미가 있는 이정표다. 한국 기업은 물론이고 자동차 브랜드로서는 최초로 기아가 경기장 규모의 대형 엔터테인먼트 시설에 대한 네이밍 권한을 가져온 것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대형 엔터테인먼트 시설 명칭권 계약은 더 포럼 인근 소파이 스타디움과 같이 대형 금융기업이나 빅테크 기업들을 중심으로 진행돼 왔다. 매년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비용이 들기 때문에 웬만한 기업은 시도조차 힘들고 미래 경영환경에 대한 자신감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기아의 이번 계약도 구체적 금액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주류 언론들은 기아 측이 매년 500만 달러 이상을 지불할 것이라고 추정해 전하고 있다.

기아가 막대한 비용을 들여 명칭권 계약을 체결한 것은 더 포럼이 갖고 있는 역사와 상징성 때문이다. ‘기아 포럼’으로 재탄생한 더 포럼은 지난 55년 동안 매년 라이브 콘서트 및 엔터테인먼트, 시상식, 복싱, 이종격투기, 레슬링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행사를 주최해 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그동안 남가주 명소로서 인근 지역 및 산업에 기여한 역할을 인정받아 콘서 및 라이브 음악 산업 전문지인 폴스타가 선정하는 ‘Arena of the Decade’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이 곳은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다양한 수퍼스타들의 공연이 열렸고 향후 LA 클리퍼스의 홈코트가 옆에 신축될 예정으로 있는 등 스포츠 산업에서도 중요한 경기장이다.

이번 명명권 계약으로 미국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기아의 인지도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아는 이날 기자간담회에 유일하게 EV6를 전시할 만큼 미국 전기차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데 향후 판매량 증가도 기대된다. EV6는 지난 2월 미국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2달 동안 5,281대가 팔리는 등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기아는 EV6 인기에 힘입어 공식 자동차 파트너로서 기아 포럼에 EV 충전소를 설치 하고 자동차 애호가와 음악 팬을 위한 프라이빗 라운지 ‘기아 클럽’(Kia Club)도 설립할 예정이다.

<이경운 기자>

 

출처:미주한국일보

NULL
Title View
[이벤트] 2022 세계한인차세대대회(Future Leasder's Conference) 참가자 모집
05/05/2022
[공지] 🔔 제 6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공무원 기회가 왔습니다! 도전하셔서 기회를 잡아 보세요!
Job & Work Life
517
Job Vacancy: Korean Tutors
Part Time Jobs
210
(FULLERTON) WOLESALE COMPANY OFFICE직원 구함 ENTRY LEVEL
Part Time Jobs
160
5월 4일 캘리포니아 웨스트레이크 골프 코스 1시간 영상 촬영 파트타임
Part Time Jobs
147
잡코리아 브랜든 이 대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장
U.S. Life & Tips
945
애플, 스트리밍으로 매주 메이저리그 2경기 무료중계 개시
U.S. Life & Tips
721
와이어바알리, 비즈니스 해외 송금 전 구간 수수료 면제
U.S. Life & Tips
1121
학자금 대출 상환유예 재연장
College Life
1111
구직자들 재택근무 가능 여부부터 묻는다
Job & Work Life
1315
이제는 ‘기아 포럼’… 한국기업 이름 최초 명명
U.S. Life & Tips
1189
“전쟁·고물가에 미국경제도 위기”…다이먼 JP모건 CEO 주장
U.S. Life & Tips
1059
[월드컵 조추첨] 한국은 '무난한 조', 일본은 '죽음의 조'인 이유
Talk & Talk
1137
사무직 77% "3년 내 하이브리드 모델, 표준관행 될 것"
Job & Work Life
1393
FNC엔터, 美서 글로벌 오디션…6개 지역 16회
Talk & Talk
1209
구직자 프리랜서 선택 는다…대졸 근로자 51% 달해
Job & Work Life
1564
Dickeys Barbecue 에서 일할 멤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765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사업(OKFellowship) 안내
College Life
1694
접종완료 해외입국자 내주 중 격리 면제될 듯
Live Updates (COVID-19, etc.)
1808
[2021년도 세금보고] 고객 접대·직원 식사비용 100% 한시적 공제
U.S. Life & Tips
1643
“사무실 나오세요”…포스트 코로나, 출근이 대세
Job & Work Life
1946
타겟, 시급 24달러로 인상
Job & Work Life
2556
LAUSD 야외 마스크 해제…오늘(22일)부터 시행
Live Updates (COVID-19, etc.)
1777
“‘대세’ 재택근무, 불안·우울 야기”
Job & Work Life
1898
한인타운 렌트비 급등…세입자들 고통
U.S. Life & Tips
1911
마스크 의무화 해제…LA '실외', 가주 '실내'
Live Updates (COVID-19, etc.)
1722
“일부 한인 리커 업주들 위법행위 문제 삼은것”
U.S. Life & Tips
1916
한국계 회사 거짓정보 레퍼런스
Job & Work Life
2843
메릴랜드 락빌에 오픈하는 식당에서 찬모 주방보조 구합니다.
Part Time Jobs
46
"LA지역 오미크론 정점 지난 듯" 1
Live Updates (COVID-19, etc.)
2272
코로나 검사기 'covidtests.gov'로 신청하세요
U.S. Life & Tips
2317
벨뷰 프라임 치과에서 Dental Assistant를 구합니다.
Part Time Jobs
128
korean bbq 에서 홀서버 및 주방이모 모집합니다.
Part Time Jobs
86
LA서 3천200만L 하수 유출…롱비치 등 해변 잇단 폐쇄
U.S. Life & Tips
2644
2022 경제 전망 “오미크론·인플레, 성장에 걸림돌 안돼”
Live Updates (COVID-19, etc.)
2447
“1월 중순 정점…오미크론 곧 끝난다”
Live Updates (COVID-19, etc.)
2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