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 상환유예 재연장
By 69yxxxx Posted: 2022-04-07 10:10:02

▶ 백악관 “8월 말까지 4개월 더” 공식 발표

▶ 체납자들 ‘양호’ 상태로 새출발 허용 방안도…팬데믹 이은 우크라전 여파·물가상승 등 이유

 

연방 정부의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조치가 4개월 더 연장됐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6일 연방 정부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조치를 당초 5월1일까지에서 오는 8월31일까지로 재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2020년 3월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조치가 발효된 이후 5번째 재연장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따른 물가 상승 등이 재연장을 결정한 이유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표에서는 또 현재 학자금 대출을 제대 상환하지 못해 ‘체납(default)’ 딱지가 붙어 있는 약 700만 명의 대출자들의 상태를 ‘양호(good standing)’으로 자동 조정한다는 방안도 포함됐다. 학자금 융자 체납액을 탕감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학자금 관련 신용불량 상태를 없애준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미겔 카도나 연방 교육장관은 이날 “이번 학자금 상환유예 재연장은 체납자들에 대한 새출발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포함하고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팬데믹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학자금 대출자들을 돕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장 조치가 이뤄지면 4,000만 명 이상의 미국인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이번 조치는 민주당이 올 연말까지 연장시켜달라고 했던 요청보다는 상당히 짧은 것이다. 최근 찰스 슈머 연방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 100명에 이르는 연방의원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 “적어도 연말까지 상환 유예 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바 있다.

진보 성향의 의원들은 광범위한 학자금 부채 탕감의 준비 단계로 대출 상환 유예 연장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 반면 공화당에서는 국가 재정 부담을 이유로 대출 상환 재개를 바이든 대통령에 촉구하는 상황이다.

연방 교육부에 따르면 그간 지속된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조치에 따른 정부 부담이 1,000억 달러 이상으로 추산된다. 민주당은 물가 상승에 대한 생활비 부담 등으로 인해 학자금 대출 탕감 조치 등 더 많은 구제책이 제공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개인당 1만 달러까지 학자금 대출 탕감 조치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지만 연방 의회에서 법안으로 다뤄져야 한다며 구체적인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더욱이 지난달 연방 정부 2023 회계연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학자금 대출 탕감과 관련해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아 학생 단체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

<서한서 기자>

 

출처: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4500$에서8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5
모기지 체납 소유주…“8만달러까지 무상 지원” New
U.S. Life & Tips
47
“전기·가스 절약하고 세제 혜택도 받으세요” New
U.S. Life & Tips
48
“다시 출근에 지갑 얇아져”하소연 New
Job & Work Life
47
실업수당 신청 23만건… 부정수급 단속에‘주춤’ New
Job & Work Life
46
미국도 못 피하는‘고령화’ New
Talk & Talk
47
'전국 최고 호텔 톱 10'...가주 호텔 2개 포함 New
Travel & Food
48
美 10명 중 8명 "AI로 임금 감소 우려되나 근무시간 줄면 감수" New
Job & Work Life
54
UBS·바클레이스 "미국 은행 위기 끝났다" New
Talk & Talk
41
1분기 경제 성장률 1.3%…첫 발표보다 0.2%P 상향 New
Talk & Talk
3
美 사상 첫 디폴트 D-7…협상 "생산적"·"진전" 막판타결 기대감 New
Talk & Talk
1
머스크의 뉴럴링크 "인간 뇌에 칩 이식 임상시험 FDA 승인" New
Talk & Talk
4
임대보다 주택 구매 싼 곳, 휴스턴 등 전국에서 4곳뿐 New
Talk & Talk
4
11월까지 북미에서 이산가족 실태 조사 New
Talk & Talk
7
텍사스주도 댈러스에 '한인타운' 공식 지정 New
Talk & Talk
12
가로등 꺼진 프리웨이, 위험한 밤길…LA카운티 40% 작동불가 New
Talk & Talk
6
"기업 탐욕에 의한 인플레, 침체 막는 데 도움 될 수도" New
Talk & Talk
9
연휴 LAX 북새통…120만명 이용…팬데믹 이후 최다 이용객 예상 New
Travel & Food
12
승객 폭증에 항공 수하물 피해 25% 급증 New
Travel & Food
3
北 IT인력 수천명 위장취업...월급 90% 송금, 핵개발 자금으로
Job & Work Life
79
중소기업 “돈 빌리기 힘들다”
Job & Work Life
82
대한항공 LA노선 주 1회 임시 증편
Travel & Food
80
미국 심장에 ‘6.5m 숯덩이’ 우뚝 선다
Talk & Talk
84
고령화 점점 더 빨라진다
Talk & Talk
81
모기지 7%대, 1년새 신청 30% ↓
Talk & Talk
77
라면·건설·바이오·로봇…한국기업 몰려온다
Talk & Talk
71
[수요 인터뷰 - 차세대 리더를 만나다] 커뮤니티 4050 대표주자 “도전은 나의 천직”
Talk & Talk
131
“아시아나항공 통해 코레일 철도 구매”
Travel & Food
120
외국 출신 노동력 비율 27년만에 최고치
Job & Work Life
129
코로나 후 10명 중 8명 재택…일자리 최우선 고려요인은 임금
Job & Work Life
121
‘베트남 참전 한국인에 보훈혜택’
Talk & Talk
126
JP모건 "주식 줄이는 대신 금 사고 현금 보유하라"
Talk & Talk
126
기온 2.7도 상승의 무서운 전망…인구 40% 뜨거운 땅 내몰린다
Talk & Talk
115
넷플릭스, 美서 계정 공유 금지…"월 8달러 내고 구독 추가해야"
Talk & Talk
12
에어프레미아, 인천-뉴욕 노선 취항…이번 주부터 주 4회 운항
Travel & Food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