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하실 분 없나요”… 구인난 심화 한인 업주들 ‘한숨’
By vz8xxxx Posted: 2022-06-09 16:18:39

▶ 요식·서비스업 등 직격탄… 주류 경제계도 고민

▶ 구인 건수 20년 래 최다… 인건비 부담도 급증
인력부족에 졸업 대신 취업 나선 대학생 증가도

 

포스트 팬데믹 인력난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남가주 지역 한 인 앤 아웃 매장에 기본 시급이 최저임금보다 높은 17달러라고 표시된 구인 게시문이 붙어 있다. [로이터]

“구인 광고를 내도 오는 사람도 없어요.”

LA 한인타운에서 고기구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한인 요식업주의 푸념이다. 업주 김씨의 요즘 최대 고민은 ‘사람’이다. 직원을 구하는 공고를 낸 지 1달이 다되어 가지만 연락을 주는 구직자들이 없기 때문이다. 김씨는 “시급을 최저임금은 물론 다른 식당에 비해 높게 정해 놓고 있지만 문의가 없다보니 더 올려야 하나 고민”이라며 “그 많던 사람들이 다 어디에 갔는지 궁금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점화된 인력난이 포스트 팬데믹 정상화 이후에도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40년 이래 최고 수준의 인력난이 미국 내 전 산업군에서 지속되면서 치솟는 물가에 인력 수급마저 어려워지는 이중고에 직면해 있는 것은 한인 업계나 주류 경제계나 마찬가지다.

 



연방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3월 미 기업 구인 건수는 1,155만건으로 전달에 비해 20만5,000건이나 증가했다. 2000년 12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이에 반해 자발적 퇴직자수는 454만 명으로 전달보다 15만2,000명이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력난의 직격탄은 시급이 상대적으로 낮고 규모가 작은 사업장일수록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식당을 비롯한 서비스업종의 한인 업주들은 ‘일할 사람 구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 정도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시급을 높여도 사람을 구하기는 어렵다. 코로나19 여파가 줄어들면서 식당을 찾는 발길들이 늘었는데도 일할 사람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한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업주 박모씨는 “고물가로 인한 고정 비용이 지출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인력난으로 인건비마저 늘어나 부담이 이만저만한 게 아니다”라며 “사람을 제때 구하지 못해 단축 영업이나 아예 폐업까지도 염두해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인력난은 한인 업계를 넘어 미국 전역에서도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다. 항공업계의 경우 인력난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항공편 운항 횟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한 상황에서 대규모 인력 감축 및 구조조정을 단행한 항공사와 공항들은 인력 부족으로 운항 취소 및 지연, 공항 운영 마비, 각종 서비스 축소 등의 후폭풍에 직면하고 있는 것이다.

CNN비즈니스는 여름방학 휴가철을 앞두고 인명구조대원 부족으로 미 전역 30만개 수영장 중 30% 넘는 곳이 폐쇄나 축소 운영 등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인력난이 심각한 제조업 현장에서는 로봇을 사람 대신 운영해 인력난을 해소하려는 시도도 나타나고 있다. 월스트릿저널(WSJ)에 따르면 올 1분기 제조업체들이 산업용 로봇 주문 총액은 16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나 증가했다.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로봇 활용은 자동차 산업에 국한되었지만 최근에는 인력난이 심화되면서 식품 소비재 등 다양한 산업군으로 확산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치솟는 물가 인상 속에 생계비 부담이 가중되면서 일자리 구하기가 쉬워지자 돈을 먼저 벌고 학위는 나중에 따겠다고 생각이 대학생들 사이에 급격하게 퍼져 휴학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비영리단체인 국립학생정보연구센터(NSCRC)는 미국 내 대학에 올해 봄 학기 수강신청을 한 학부 대학생들의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만2,000명이 줄어들어 4.7% 감소했다고 밝혔다. 등록 학생 수 감소 현상은 커뮤니티 칼리지에도 나타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근까지 82만7,000명이 줄어들었다.

현재 미국 노동 시장은 구직자 1명당 1.9개의 일자리가 있을 정도로 사람 구하기가 쉽지 않다 보니 각 기업들이 파격적인 임금 인상을 내걸고 인력 확보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10대들이 학업 대신 취업 전선에 나서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학업을 포기하고 취업 나서는 것은 장기적으로 볼 때 불리한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고졸 취업자가 고임금의 대우를 받는 호경기가 단기에 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남상욱 기자>

 

출처:미주한국일보

NULL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온라인 한국어 원장님을 모집합니다_비상교육 8월 설명회 초대 New
Part Time Jobs
2
바이든 "미래는 미국에서 만들어질 것"…366조원 규모 반도체·과학법 서명 New
Job & Work Life
6
의류박람회 10개 동시다발 열렸다 New
Job & Work Life
8
자동차 보험료 들썩이는 이유, 왜? New
U.S. Life & Tips
6
'N잡러'를 아시나요? 지금은 '다부업 직장인 시대' 안정적 생활, 만족있는 삶 위해
Job & Work Life
140
美 언론 "조지아주 한국 차부품업계, 멕시코 노동자 편법 고용"
Job & Work Life
135
재고 증가에 한인마켓 식품값 내렸다
U.S. Life & Tips
98
펠로시 대만 방문에 주춤했던 뉴욕 증시 일제히 상승
Job & Work Life
117
美 6월 일자리수 9개월 만에 처음 1100만개 아래로
Job & Work Life
167
[속보] LA카운티도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선포
U.S. Life & Tips
185
가주 인플레 지원금 10월부터 지급
U.S. Life & Tips
233
미국 6월 PCE 물가 6.8%↑…40년만의 최대폭 기록 경신
U.S. Life & Tips
195
미, BA.5 막는 개량형 코로나 백신 1억7천만회분 구매 계약
Live Updates (COVID-19, etc.)
210
옐런 "美 경제 둔화하고 있지만 경기침체 아냐"
Job & Work Life
203
LA시, 첫주택 구매 보조금 14만불로 높여
U.S. Life & Tips
217
LA공항 근무자 등 400명 이상 감염…베벌리힐스 "실내 마스크 반대"
Live Updates (COVID-19, etc.)
130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에 휴가철 맞물리며 일손 부족 심각
Job & Work Life
181
"누구도 잊히지 않을 것"…아리랑·애국가 퍼진 추모의벽 헌정식
U.S. Life & Tips
117
파월 “미국, 경기침체 아니다…고용 너무 강하다”
Job & Work Life
200
'금리인상폭 줄인다' 파월 발언에 뉴욕증시 급등…나스닥 4.1%↑
Job & Work Life
152
고물가에 한인들 투잡·쓰리잡 뛴다
Job & Work Life
240
의류업계 최대 행사 매직쇼 내달 개최
Job & Work Life
222
백신 4번이나 맞았는데…바이든이 코로나 걸린 결정적 이유
Live Updates (COVID-19, etc.)
380
가주 렌트비 10%까지 오를 듯…극심한 인플레이션 여파
U.S. Life & Tips
238
美 실업수당 청구 25만1000건…전주보다 7000건↑
Job & Work Life
252
대기업 CEO 연 1,830만 달러 번다
Tax & Salary
194
아시안 업소 200만불 지원
U.S. Life & Tips
229
남가주 주택 중간가격 12년 만에 하락
U.S. Life & Tips
275
LA 한인마켓 노조 결성 움직임 본격화
Job & Work Life
299
7년 이상 거주 서류미비자, 영주권 신청기회 법안 상정
U.S. Life & Tips
239
물류적체 풀렸지만 트럭이 없다
Job & Work Life
209
은행수표 신종사기 한인 적발
U.S. Life & Tips
206
50세 미만도 4차 접종 적극 검토
Live Updates (COVID-19, etc.)
178
"고용·지출 줄여라"...골드만·애플·구글 등 美대기업 '긴축모드'
Job & Work Life
213
가족이민 문호 11개월째 제자리
U.S. Life & Tips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