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항공료 '경유 항공편'도 비싸다
By espxxxx Posted: 2022-06-16 10:19:07

팬데믹 이전 일부 저렴
6~7월 성수기 가격 비슷
8월 중순 이후 가격 하락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방문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예전의 2~3배 수준으로 오르자 경유 항공편을 알아보는 한인도 있지만 실제 가격차이는 그리 크지 않거나 오히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LA국제공항에 있는 아시아나항공 수속창구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한국여행 수요 폭발에 따라 국적기 항공권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일부 한인들 사이에 경유 항공편이나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기도 했지만, 항공료가 비싸기는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행 항공권 예약 대란 시작 전인 봄만 해도 국적기 직항이 아닌 외국 항공사 경유 항공편 요금은 800~900달러 선이었다.  
 
1600달러 선 국적기 항공요금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여전히 좋았다.  
 
업계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를 타는 이유는 경유해도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며 “한인들의 외국 항공사 선택 기준은 국적기보다 최소 300~400달러 정도 저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름 성수기에 코로나 팬데믹 완화로 여행 수요가 폭발하고 에너지 비용과 인건비 상승, 인력 부족까지 겹쳐 항공업계는 일제히 항공료를 인상했다.  
 
한국행 경유 항공편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 역시 예외가 아니다.  
 
지난 14일 LA 출발, 7월 10일 인천 출발 기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LA로 오는 아메리칸 항공(UA)의 항공권 가격은 5400달러로 오히려 국적기보다 비쌌다.  
 
태양여행사 최선희 대표는 “항공권 예약은 가격 기준인데 국적기보다 경유편이 비싸 아예 문의조차 없다”며 “팬데믹 이전 경유편이 싸다는 편견이 이제는 깨졌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선호하는 LA-인천 경유 항공편은 에어캐나다(경유지-벤쿠버), AA(달라스), UA(샌프란시스코), 델타(시애틀), 하와이항공(호놀룰루), 제펜에어라인(도쿄) 등이다.  
 
팬데믹 이전에는 600~800달러 선 경유 항공편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국적기보다 항공료가 비싸고 환불이 어렵고 경유 도시 구간 좌석이 없으면 날짜 변경도 쉽지 않다.    
 
국적기 항공요금은 지난주 대부분 학교가 여름방학에 돌입하면서 일단 진정세 국면으로 돌아서고 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이번 여름 한국행 여행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간 상태로 6월 국적기 항공 좌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가끔 나오는 좌석도 이코노미석인 경우 아시아나 항공은 2600~2800달러, 대한항공 3500~4000달러 사이로 정점을 이룬 6월 초순보다는 항공권 가격이 다소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적기 항공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모두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 항공요금이 천정부지로 솟는 것”이라며 “비수기에는 항공요금이 50% 이상 하락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행 비수기는 8월 중순부터 11월 말로 국적기 항공요금도 1200달러 선으로 내려간다.  
 
춘추 여행사 세라 안 발권 담당 매니저는 “비수기 한국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 모두 1200~1300달러 선”이라며 “지난해보다 비수기 요금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출처: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10%까지…인기 의약품 775개 가격 인상
Talk & Talk
206
CSU 교직원 오늘 파업돌입, 5일간…임금 인상 등 요구
Job & Work Life
447
"결국 피바다로 끝날 것"…전기차 덮친 '캐즘의 덫' 뭐길래
Talk & Talk
283
가주 첫 주택 다운페이 2억5000만불 추가지원
Talk & Talk
436
“돈 줄 테니 비워주세요”… 아파트 ‘바이아웃’ 급증
Talk & Talk
902
메타·아마존 이어 애플도… 줄줄이 반독점 소송
Talk & Talk
568
운임료 급증·납품 지연… 홍해 물류대란 현실화
Talk & Talk
282
안전한 거주지 벨에어 등 ‘탑5’
Talk & Talk
208
“병원 내에서는 마스크 쓰세요”
Live Updates (COVID-19, etc.)
262
‘국적상실’ 안하고 한국 가도 되나
Talk & Talk
159
우표값 또 오른다… 21일부터 68센트
Talk & Talk
181
한국 정부, 미주 한인 인재 영입 본격화
Job & Work Life
3269
美실업수당청구 1만6천건 감소한 18만7천 건…16개월만에 최저치
Job & Work Life
776
모기지 금리 6.60%…작년 5월 이후 최저
Talk & Talk
435
작년 연말 보너스 21% 줄었다…전국 기업 평균 2145달러
Tax & Salary
666
세계가 ‘코로나’ 알기 전… 中, 유전자 분석하고도 2주간 숨겼다
Live Updates (COVID-19, etc.)
303
금리 인상한 연준… 천문학적인 이자손실
Talk & Talk
282
회사 부도 전년비 80%↑, 올해도 고금리 자금압박
Talk & Talk
331
LA항,‘서부관문’ 옛 영광 되찾는다
Talk & Talk
337
상업용 대출 2조달러 만기…“디폴트 급증 우려”
Talk & Talk
577
소비자보호국, 대형 은행 대상 ‘초과 인출’ 수수료 상한 설정
Talk & Talk
131
통화 중 실시간 통역…삼성, 첫 AI폰 공개
Talk & Talk
431
"트럼프 컴백 무섭다"…떨고 있는 美 CEO들
Talk & Talk
126
소매판매 호조…금리 조기인하 기대 후퇴
Talk & Talk
174
웃긴 메시지 전광판 프리웨이에서 금지
Talk & Talk
529
알래스카보다 추운 美대륙…'살인한파'·폭풍에 최소 33명 사망
Talk & Talk
124
한국식품 대미 수출 역대 최고…건강식 이미지에 관심 급증
Travel & Food
26
생굴 식중독 50여명으로…LA카운티서 SD로 확산
Live Updates (COVID-19, etc.)
64
한식당 3곳, LA맛집에 추가…LAT ‘101 레스토랑’ 발표
Travel & Food
71
"충전소가 테슬라 무덤됐다"... 美 영하 30도 절망의 현장
Talk & Talk
132
“눈 하얗게 변하고 죽었다…中, 치사율 100% 코로나변이 실험 중”
Live Updates (COVID-19, etc.)
251
30년 전 노스리지 강진…대비 시스템 바꿨다
Talk & Talk
369
현대차 “연방정부 보조금 우리가 드립니다”
Talk & Talk
843
원달러 환율, 지정학적 리스크에 급등
Talk & Talk
211
기업·개인 파산신청 18%↑, 올해도 증가세 지속 전망
Talk & Talk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