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401(k), 은퇴후 월 수령액 알 수 있게 된다
By q7zxxxx Posted: 2022-06-24 10:33:06

은퇴연금용으로 많은 직장인이 401(k) 계좌를 가지고 있지만 현재까지 저축된 총액으로 은퇴 이후에 매달 어느 정도의 금액을 사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가입자는 많지 않다.
 
하지만 이달 말부터는 ‘시큐어 법’ 시행에 따라 은퇴 뒤 각 개인이 401(k) 계좌를 통해 매달 받을 금액이 분기별 명세서에 계산돼 나오게 된다.
 
분기별로 우편 발송되는 401(k) 명세서에는 지금까지 플랜 가입자의 저축 액수와 연금 투자 현황만이 기재됐었으나 401(k) 플랜 저축 강화를 위해 지난 2019년 의회가 통과시킨 시큐어 액트(SECURE Act)에 따라 예상되는 월 소득 정보까지 포함되게 됐다.
 
이번 조치는 평생 소득 일러스트레이션(Life Income illustration)을 제공함으로써 가입자들이 저축한 돈이 은퇴 후 자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시각화하고 목돈으로 생각하기보다 사회보장연금과 같은 은퇴 후 정기 급여로 고려하도록 권장하기 위해 시행되는 것이다.


401(k) 가입자가 본인의 저축이 은퇴 후 상황을 지원하기에 충분한지 알기 어렵다는 우려가 커짐에 따라 마련된 시큐어 액트는 플랜 관리자로 하여금 가입자들의 현재 계좌 액수가 평생 월 소득원으로 전환될 경우 예상되는 월별 지급액에 대한 설명을 제공하도록 의무화했다.
 
연방 노동국은 올해 초 변경 사항 적용에 대한 세부 지침을 발표하고 6월 말까지 시행할 것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가입자들은 이번 분기부터 명세서를 통해 개개인에 지급되는 독신 생활 연금(single life annuity) 추정액과 가입자 및 생존 배우자에게 평생 지급되는 공동 및 생존자 연금(a qualified joint and survivor annuity) 추정액이 각각 표시된 일러스트레이션을 받아 보게 된다.
 
추정액에는 개개인의 사회보장연금이나 기타 저축은 고려되지 않으며 시장의 미래 투자 성장이나 복리도 포함되지 않는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가 퇴직 연령에 가까워진 경우 은퇴 시 예상되는 월별 소득을 가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젊은 근로자들에게는 추정액이 오히려 저축을 방해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베터먼트앳워크의 프로덕트 매니저 책임자 에드워드 갓프라이드는 “신규 가입자들은 제시된 추정액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살펴보고 자신이 직접 계산해 보는 것이 권장된다”고 조언했다.
 
갓프라이드는 “일러스트레이션 차트를 분석하고 의미를 파악하는데 상당한 금융 관련 이해력과 약간의 보험 계리학이 필요해 2주가 소요됐다”고 덧붙여 일반 가입자들이 직접 계산해 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미국 내 민간 산업 종사자의 68%가 401(k) 가입 자격이 있음에도 50%만이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박낙희 기자

 

출처: 미주 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아마존, 창고·배달노동자 시급 평균 1달러↑…격려? 노조 저지? New
Tax & Salary
35
내일부터 한국 ‘입국 후 PCR 검사’ 해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26
갱신 신청하면 영주권 2년 자동연장 New
U.S. Life & Tips
38
美 8월 개인소비지출지수 6.2% 올랐다… 인플레 우려 커져 매파 입김 거세질 듯 New
Talk & Talk
18
가주서 직원 채용시 급여 범위 공개 의무화됐다 New
Job & Work Life
39
아직도 강력한 美노동시장…실업수당 청구, 5개월만에 최저치 New
Job & Work Life
27
모기지 이자 7% 돌파 전망…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 New
Talk & Talk
19
올 겨울 독감 ‘독하다’
Live Updates (COVID-19, etc.)
34
美주요언론도 IRA문제 조망…WSJ "투자만 하고 혜택에선 제외"
Job & Work Life
50
에어프레미아, 한국발 LA행 왕복 87만원
Travel & Food
59
버지니아 센터빌 하오루 중식당 파트타임 서버 구함
Part Time Jobs
10
“10년간 4천억달러 소요”…바이든 ‘학자금 대출탕감’ 논란 격화
U.S. Life & Tips
98
화이자, 美FDA에 오미크론용 백신 5∼11세 대상 긴급사용 신청
Live Updates (COVID-19, etc.)
90
아마존, 지난 7월 이어 내달 11·12일 또 대규모 할인 행사
U.S. Life & Tips
91
덴버공항 미국내 최악의 공항 7위
Travel & Food
89
바이든, '숨은 수수료' 공개 촉구…경쟁없는 자본주의는 착취"
Talk & Talk
87
모더나 개량 백신, 일부 공장 품질 문제로 미국서 공급난
Live Updates (COVID-19, etc.)
83
'킹달러'에 국제유가·금값도 급락…WTI 5.7%↓
Talk & Talk
86
280개 부스 로컬·한국 지자체 ‘판촉 장터’
U.S. Life & Tips
96
LA 한인축제 오늘 개막
U.S. Life & Tips
97
주택시장 10년 잔치 이제 끝난다… 거래 줄고 가격 하락
Talk & Talk
92
초기 투자 비용없이 고소득 자영업자가 될 수 없을까?
Job & Work Life
161
고물가에 내년 과세 소득기준 대폭 상향
Tax & Salary
117
학교·의료계 백신 미접종자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폐지
Live Updates (COVID-19, etc.)
60
‘조용한 사직’ 신드롬, 엔데믹시대 뉴노멀 되나
Job & Work Life
161
미국 직장인 절반, 사무실로 돌아왔다…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
Job & Work Life
85
10년물 미 국채금리, 11년만에 첫 3.5% 돌파…경기침체 우려↑
Talk & Talk
73
소비자 78% “주택시장 침체 올 것”
Talk & Talk
64
바이든 "미국은 코로나 팬데믹 끝났다"…사망자 하루 19명
Live Updates (COVID-19, etc.)
73
28조원에 피그마 매각한 딜런 필드, 창업 10년만에 '억만장자'
Job & Work Life
174
美, 돈세탁 등 암호화폐 불법활용 차단위해 "포괄행동계획 시행"
Tax & Salary
149
WHO 총장 "코로나19 대유행 끝이 보인다…사망자 수 최저"
Live Updates (COVID-19, etc.)
149
세금 미보고 과태료 IRS 환급 시작…30일까지 자동으로 처리
Tax & Salary
152
이정재 남우주연상 황동혁 감독상…美에미상 거머쥔 '오겜'
Talk & Talk
150
비싼 개스값에 한인들 “전기차 사볼까”
U.S. Life & Tips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