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10년 잔치 이제 끝난다… 거래 줄고 가격 하락
By 9o1xxxx Posted: 2022-09-22 09:57:18

▶ 기초체력 좋아졌지만 낙관적 희망 힘들어

▶ 어디서 터질지 ‘뇌관’에 조심스러운 분위기

 

주택 거래가 7개월 연속 감소하는 등 주택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로이터]

 

주택 시장 침체 전망에 건설업체들이 신규 주택 공급을 줄이며 대비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

 

 

주택시장에 점차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가라앉은 주택 매수 심리가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모기지 이자율이 급기야 6%를 돌파하자 주택 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주택 거래는 이미 수개월째 하락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집값이 하락하는 지역도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 10년간 잔치 분위기는 이미 끝난 분위기이며 앞으로 최악의 침체에 대비해야 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만 나오는 상황이다. 온라인 재정정보 업체 뱅크레잇닷컴이 향후 주택 시장 전망을 분석했다.

◇ 우울한 전망 상당 기간 지속 가능성

 

 

주택시장은 현재 낙관적인 전망이 힘든 상황이다. 이미 상당히 가라앉은 주택시장 분위기가 조만간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는 부동산 전문가는 드물다. 반면 현재의 침체 분위기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지배적이다.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 애톰테이터솔루션즈의 릭 샤가 부대표는 현재 주택시장 침체가 우려할 만한 속도로 진행 중이라고 경고하며 최근 주택 거래가 사라지는 상황을 지적했다.

‘전국 부동산 중개인 협회’(NAR)의 집계에 따르면 전국 주택 거래는 7월 기준 7개월 연속 감소했다. 7월 주택 거래는 전달 대비로는 5.9%, 전년 동월대비로는 무려 20.2%나 빠졌다. 주택 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여름철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주택 거래는 절벽 수준으로 감소한 것이다.

샤가 부대표는 “7월 주택 거래는 1년 전보다 100만 채 감소한 500만 채(연율 환산) 미만으로 떨어졌다”라며 “기존 주택과 신규 주택 거래가 올겨울까지 동반 하락 현상을 피하기 힘들 전망으로 주택 가격 상승 폭도 크게 둔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샤가 부대표가 내놓은 올해 주택 가격 전망치는 2%~3% 상승이다.

주택 가격이 지난해까지 매년 두 자릿수 비율로 치솟던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둔화 폭이다. 주택시장이 이처럼 순식간에 얼어붙은 것은 급등한 모기지 이자율의 영향이 가장 크다. ‘모기지 은행업 협회’(MBA)에 따르면 최근 신규 모기지 신청이 전년 대비 23%나 급감했을 정도로 주택 구입 활동이 크게 줄었다.

◇ 집값 둔화 폭 예상보다 클 것

주택시장의 급격한 침체 양상에 2008년 상황 재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시 주택시장의 여러 불안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 한껏 부풀었던 거품이 하루아침에 꺼지며 재앙 수준의 침체를 몰고 왔다. 최근 주택 가격이 폭등한 일부 지역의 부동산 가치가 과대평가 된 것을 지적하며 거품론이 제기되고 있지만 전국적인 거품 현상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부동산 타이틀 보험 업체 퍼스트 아메리칸의 오데타 쿠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주택시장에서는 느슨한 대출 관행, 서브 프라임 모기지, 과도한 모기지 대출 비율과 같은 불안 요인을 찾아볼 수 없다”라며 “최근 주택 가격 급등 현상은 주로 수요 대비 턱없이 부족한 매물 공급으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고 주택시장 거품론에 선을 그었다. 주택시장 내 주요 수요층도 투기적 목적의 투자자로 들끓었던 2008년과 달리 밀레니엄 세대 중심의 실거주 목적 수요로 거품 발생 요인은 아니라고 쿠시 이코노미스트는 설명했다.

 

부동산 업체 홈 퀄리파이드의 랠프 디버그나라 대표는 한 층 강화된 모기지 대출 절차를 예로 들며 주택시장 거품론을 경계했다. 디버그나라 대표는 “전례없이 높은 수요를 바탕으로 최근 수년 동안 주택 거래가 활발히 이뤄졌지만 대부분 철저한 대출 검증을 거쳐 상환 능력을 인정받은 구입자들”이라며 “주택시장이 침체하더라도 2008년처럼 급매로 집을 내놓는 경우는 드물 것”이라고 설명했다.

◇ 모기지 연체율, 주택 압류율 매우 낮아

2008년 주택시장 시스템이 붕괴한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었다. 무자격 대출자에게 ‘묻지마’식으로 돈을 빌려주던 악성 대출 관행이 판을 쳤고 이에 편승해 돈 한 푼 없이 투기적 목적으로 집을 사려는 수요가 주택시장에 크게 유입된 것이 화근이었다. 그러다가 주택 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하자 보유주택을 숏세일과 차압 등 급매물로 내놓으며 무책임하게 주택 가격 폭락을 부추기던 이른바 ‘모럴 헤저드’만 팽배해 있었다.

반면 최근 주택 구입자들은 주택시장 침체기에 집을 잃은 부모들의 고통을 직접 보고 자란 세대다. 무책임한 대출로 인한 결과를 누구보다 잘 아는 세대로 모기지 대규모 연체나 차압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희박하다. 사상 최대 규모로 불어난 주택 자산 가치와 탄탄한 고용 시장이 주택 가격 하락 시 ‘쿠션’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샤가 부대표는 “현재 주택 압류율은 코로나 팬데믹 이전 대비 50% 수준에 불과하고 모기지 연체율도 평균을 밑돌고 있다”라며 “주택 자산 가치가 이미 28조 달러 규모로 주택 가격이 떨어져도 깡통 주택이 늘어나는 등의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주택 구입 여건 사상 최악

집값이 하락하기 시작했지만 주택 구입 능력을 개선하기에는 역부족이다. 그간 끊임없이 치솟은 주택 가격과 최근 급등한 모기지 이자율로 주택 구입 능력은 37년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모기지 데이터 업체 블랙나이트에 따르면 가구 소득에서 주택 구입비 부담이 차지하는 비율은 35.51%로 레이건 대통령 재임 시절이던 1985년 10월(36.01%) 이후 가장 높다. 주택 구입비 부담은 올해 1월에만 해도 가구 소득의 24.61%로 과거 평균치인 25.1%보다 낮았지만 최근 모기지 이자율이 6%대에 근접하면서 치솟았다.

주택 가격 하락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주택 구입 능력 개선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블랙나이트의 집계에서 7월 평균 주택 가격은 6월보다 약 0.77% 하락했다. 이는 2011년 이후 월별 하락 폭으로는 가장 큰 것이다. 온라인 부동산 정보 업체 리얼터닷컴의 조사에서도 8월 전국 주택 가격인 43만 5,000달러로 전달의 44만 9,000달러보다 떨어졌다.

그러나 이 같은 주택 가격 수준은 6.4년 치 중간 가구 소득에 해당하는 것으로 80년대 중반 3.5년 치 중간 가구 소득의 두 배에 달한다. 앤디 월든 블랙나이트 부대표는 “주택 구입비 부담이 안정적 수준으로 판단되는 소득 대비 25%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가구 소득 40% 이상 증가, 모기지 이자율 3%포인트 이상 하락, 주택 가격 30% 이상 하락 중 한 가지 현상이 발생해야 하는데 현재로서는 기대하기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아마존, 창고·배달노동자 시급 평균 1달러↑…격려? 노조 저지? New
Tax & Salary
35
내일부터 한국 ‘입국 후 PCR 검사’ 해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26
갱신 신청하면 영주권 2년 자동연장 New
U.S. Life & Tips
38
美 8월 개인소비지출지수 6.2% 올랐다… 인플레 우려 커져 매파 입김 거세질 듯 New
Talk & Talk
17
가주서 직원 채용시 급여 범위 공개 의무화됐다 New
Job & Work Life
38
아직도 강력한 美노동시장…실업수당 청구, 5개월만에 최저치 New
Job & Work Life
27
모기지 이자 7% 돌파 전망…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 New
Talk & Talk
19
올 겨울 독감 ‘독하다’
Live Updates (COVID-19, etc.)
34
美주요언론도 IRA문제 조망…WSJ "투자만 하고 혜택에선 제외"
Job & Work Life
49
에어프레미아, 한국발 LA행 왕복 87만원
Travel & Food
59
버지니아 센터빌 하오루 중식당 파트타임 서버 구함
Part Time Jobs
10
“10년간 4천억달러 소요”…바이든 ‘학자금 대출탕감’ 논란 격화
U.S. Life & Tips
98
화이자, 美FDA에 오미크론용 백신 5∼11세 대상 긴급사용 신청
Live Updates (COVID-19, etc.)
88
아마존, 지난 7월 이어 내달 11·12일 또 대규모 할인 행사
U.S. Life & Tips
91
덴버공항 미국내 최악의 공항 7위
Travel & Food
89
바이든, '숨은 수수료' 공개 촉구…경쟁없는 자본주의는 착취"
Talk & Talk
86
모더나 개량 백신, 일부 공장 품질 문제로 미국서 공급난
Live Updates (COVID-19, etc.)
83
'킹달러'에 국제유가·금값도 급락…WTI 5.7%↓
Talk & Talk
86
280개 부스 로컬·한국 지자체 ‘판촉 장터’
U.S. Life & Tips
95
LA 한인축제 오늘 개막
U.S. Life & Tips
96
주택시장 10년 잔치 이제 끝난다… 거래 줄고 가격 하락
Talk & Talk
92
초기 투자 비용없이 고소득 자영업자가 될 수 없을까?
Job & Work Life
161
고물가에 내년 과세 소득기준 대폭 상향
Tax & Salary
116
학교·의료계 백신 미접종자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폐지
Live Updates (COVID-19, etc.)
59
‘조용한 사직’ 신드롬, 엔데믹시대 뉴노멀 되나
Job & Work Life
161
미국 직장인 절반, 사무실로 돌아왔다…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
Job & Work Life
85
10년물 미 국채금리, 11년만에 첫 3.5% 돌파…경기침체 우려↑
Talk & Talk
72
소비자 78% “주택시장 침체 올 것”
Talk & Talk
64
바이든 "미국은 코로나 팬데믹 끝났다"…사망자 하루 19명
Live Updates (COVID-19, etc.)
73
28조원에 피그마 매각한 딜런 필드, 창업 10년만에 '억만장자'
Job & Work Life
173
美, 돈세탁 등 암호화폐 불법활용 차단위해 "포괄행동계획 시행"
Tax & Salary
147
WHO 총장 "코로나19 대유행 끝이 보인다…사망자 수 최저"
Live Updates (COVID-19, etc.)
149
세금 미보고 과태료 IRS 환급 시작…30일까지 자동으로 처리
Tax & Salary
151
이정재 남우주연상 황동혁 감독상…美에미상 거머쥔 '오겜'
Talk & Talk
142
비싼 개스값에 한인들 “전기차 사볼까”
U.S. Life & Tips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