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집값에 금리인상…모기지 신청 급락
By mxixxxx Posted: 2022-10-06 11:39:35

 

지난주 신청건수 25년래 최저
재융자도 전년대비 86% 줄어
한인 융자도 90% 이상 급감

 

 

모기지 신청건수가 25년 만에 최저 수준을 또다시 경신했다.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지난주 모기지 신청건수(계절조정)는 전주 대비 14.2% 감소해 1997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택담보 대출을 위한 재융자 신청(계절조정) 역시 전주 대비 18% 하락했으며 전년 동기대비 86%나 줄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모기지 이자가 치솟고 주택 가격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주택 수요도 빠르게 식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MBA 경제·산업 전망 담당 조엘 칸 부사장은 “모기지 신청 건수가 급감한 것은 비단 연준의 금리 인상 때문만은 아니다”라며 “지난주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여파로 플로리다 내 신청건수가 전주대비 31%나 감소한 것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전국 상황과 마찬가지로 한인들의 모기지 신청 건수 역시 급감하고 있다.      
 
한인 주택융자 전문업체들에 따르면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여름부터 융자 신청이 급격히 줄고 있는 실정.    
 
주택융자 전문업체 칼포인트 박치훈 시니어 론오피서는 “지난해 융자 신청 건수가 월 150~200건에 달했던 것에 비해 지난달은 3~4건 수준에 그쳤다”며 “한인 선호지역 집값 하락은 미미한 수준이고 모기지 금리는 올초보다 3배 가까이 뛰다 보니 거래 자체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또 그는 “2008년처럼 급매로 내놓아야 할 상황이 아니다 보니 셀러들 역시 리스팅가 밑으로는 팔려 하지 않아 한인 선호지역에서도 매매 자체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부동산 시장이 둔화되면서 집값은 빠르게 하락하고 있다. 모기지 데이터 분석업체 블랙나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8월 전국 주택 중간값이 0.98% 떨어졌다. 이는 2009년 1월 이후 가장 큰 월간 하락폭으로 경제전문가들은 향후 몇 달간 집값 하락은 불가피하다고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경제전문가들은 현재 전국 부동산 시장의 재고 부족으로 큰 폭 하락은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리얼터닷컴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주택 수요에 비해 공급이 500만채 이상 부족한 상태다.  
 
모건스탠리 이코노미스트들은 “내년 말까지 집값은 7% 가량 더 빠질 것”이라며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 보인 27% 하락보다는 적은 폭이지만 이미 대공황 이후 두 번째로 빠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전문가들은 “집값 하락에도 모기지 금리가 치솟으면서 주택 구입 건수가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는데 만약 금리가 7%까지 오르면 주택 매매 건수는 이전보다 2배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Safer Community Seminar (11월 28일 화요일 9AM)
11/14/2023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모기지 금리 지속 하락…6주 연속 떨어지며 7.03% New
Talk & Talk
9
노조 파업이 차 가격 상승…인건비 늘고 생산은 감소 New
Job & Work Life
12
LA카운티 재산세 납부 오늘 자정 마감 New
Talk & Talk
8
11월 고용증가 20만건, 실업률 3.7%로 하락 New
Job & Work Life
8
스타트업,‘황금알 낳는 거위’서 ‘좀비 기업’ 전락 New
Talk & Talk
7
학자금 대출 싹 갚아드립니다…美, 취약지 의사 부족 대응법 New
Talk & Talk
8
‘클린 미트’로 주목받던 대체육…“첨가제 범벅 가짜고기” 비판론도 New
Travel & Food
4
미국 인플레 둔화, 주로 가전·IT·항공권·차 가격 하락 덕분 New
Talk & Talk
1
메시 제친 오타니 몸값…5만원권으로 쌓으면 '롯데타워' 3.6배 New
Talk & Talk
2
'악성 QR코드' 주의보…미 공정거래당국 "개인정보 도난 가능성" New
Talk & Talk
2
팬데믹 겪으며 하이브리드 방식 크게 늘어 New
College Life
3
"뇌물준 뒤 반품 않고 환불금만 챙겨"…아마존, 사기조직 고소 New
Talk & Talk
2
연휴 시즌 베스트바이 품목…크리스마스 시즌 지난해보다 항공료 12% 저렴 New
Talk & Talk
3
지구온난화 못 막으면 8억 인구에 재앙 New
Talk & Talk
2
LA 식당 야외 영업 영구화 됐다 New
Talk & Talk
0
내년 임금 평균 4% 인상 전망…인플레·인력난 등 반영 New
Tax & Salary
8
LA·OC 인구 30만명 줄었다…아메리칸 커뮤니티 조사 발표 New
Talk & Talk
1
쌀·라면 등 28~35% 인하…장바구니 물가 싸졌다 New
Talk & Talk
2
아마존 등 ‘기프트카드’ 최대 25% 저렴하게 판매 New
U.S. Life & Tips
2
원·달러 환율 급락…원인은 일본에
Talk & Talk
90
11월 미국 비농업 일자리 19만9000개 증가
Job & Work Life
98
‘버스전용차선’ 불법주차 인공지능이 잡아낸다
Talk & Talk
69
‘메타’ 사운드의 품격, 조성진 감수성을 품다
Talk & Talk
66
중국 시장서 조용히 발빼는 월가 큰손들
Talk & Talk
37
메타, ‘메신저’에 암호화 전면 도입
Talk & Talk
17
워싱턴포스트, 48년만에 최대 파업…경영악화에 ‘대량해고’ 위기
Job & Work Life
77
온라인 통한 ‘명품 소비’ 시들
Talk & Talk
5
전기차 ‘돈 먹는 하마’?… 수리비 비싸고 보험료도 높아
Talk & Talk
28
실업수당 청구 22만건…계속 신청은 6만4천건↓
Job & Work Life
113
아마존 식료품 무제한 배송 ‘월 10달러’에 시범 서비스
Talk & Talk
43
“인플레 잡히는 것 맞나” 월가에 비관론 여전
Talk & Talk
22
주요 은행 CEO들, 경기침체 가능성 잇단 경고
Talk & Talk
68
애틀랜타, 2년 연속 ‘북미 최고 공항’
Travel & Food
50
집값은 계속 상승중… 주택 매매는 가파른 감소세
Talk & Talk
7
'기적의 비만약' 출시 파장…"33조원 손실" 경고 나온 업종
Talk & Talk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