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3주간 총기 난사 벌써 38건 "이게 2023년의 미국"
By ev1xxxx Posted: 2023-01-24 10:02:18

역대 최악 수준…24세 미만서 사망 원인 1위로 올라

CNN "美 총기 문화 세계서 유일무이…치명적 폭력의 악순환"

공격용무기금지법안 재발의…인식차로 이른 시일내 처리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미국 서부에서 만 이틀도 안되는 시차를 두고 다수의 사상자를 낳은 총격 사건이 잇따라 터지며 충격파를 던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총기 문제가 사회적 고질병으로 번진 지 오래됐지만 올들어 유독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총기 난사가 빈발하는 것을 두고 한층 경각심이 커지는 모습이다.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미국내 총격사건을 추적하는 비영리단체 '총기폭력 아카이브'(Gun Violence Archive) 자료를 인용, 2023년 들어 현재까지 총 38번의 '총기난사'(mass shooting)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수치에는 음력 설 전날인 지난 21일 최소 11명의 사망자가 나온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파크 총격사건, 그리고 이날 오후 캘리포니아 해프문베이 외곽 농장지역에서 7명이 숨진 총격사 건도 반영됐다.
이 단체는 총격범을 제외하고 죽거나 다친 피해자가 4명 이상일 경우 단순 총격이 아닌 총기 난사 사건으로 분류한다.
CNN은 "관련 집계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고치"라며 "3주간 38번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게 2023년의 미국"이라고 꼬집었다.

총기 폭력 아카이브에 따르면 올해 1월 1∼23일 전체 총기 관련 사건·사고로 총 2천72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자살이 1천518명, 살인·과실치사·정당방위 등으로 인한 사망이 1천202명이다.
이 가운데 0∼11세 어린이가 21명, 12∼17세 청소년이 100명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주에서 최근 들어 두번째로 발생한 해프문베이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 24일 성명을 내고 공격용 무기를 금지하는 입법을 위해 의회가 조속히 행동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전날 일부 상원 의원들이 공격용 무기 사용을 금지하고 공격용 무기 구매 제한 연령을 21세로 높이는 법안을 재발의한 사실을 언급한 뒤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총기 폭력의 재앙을 막기 위해서 더 강력한 조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전날 플로리다주 연설에서 "무분별한 총기 폭력으로 공동체가 갈기갈기 찢기고 있다"며 "이런 폭력은 멈춰야만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총기 관련 제도를 고치려면 미국 의회 권력의 분열상, 판이한 정책 처방, 사회 근저에 깊숙이 자리 잡은 총기 문화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오랜 기간 이 같은 저항에 부딪혀 규제 정책이 표류하면서 총기 폭력으로 인한 문제는 걷잡을 수 없는 수준으로 커졌다.
미국소아과학회가 작년 12월 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을 보면 24세 이하 미국인들의 사망 원인 1위가 총기 관련 부상으로 분석됐다.

총기 규제를 지지하는 비영리단체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에 따르면 2015∼2020년 미국에서 18세 이하 어린이들로 인한 오발 등 의도하지 않은 총격 사고가 최소 2천70건 발생했으며, 이로인해 765명이 숨지고 1천366명이 다쳤다.
미국의학협회(AMA) 학술지 'JAMA 네트워크 오픈'은 1990∼20201년 총기 때문에 숨진 이가 총 110만명 이상이라고 집계한 바 있다.
미국은 총기가 허용되는 소수의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유독 소지 규모가 크고 사건 발생도 잦다.
스위스의 국제 무기조사 기관 '스몰 암스 서베이'에 따르면 미국에는 개인이 소유한 총기가 약 3억9천300만정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인 100명당 120정 꼴로, 사람보다 총기 숫자가 더 많은 셈이다.
이러다보니 주변에서 총을 접하는 것도 어렵지가 않다. 작년 10월 갤럽 설문조사를 보면 미국 성인의 약 45%가 총기를 소유한 가정에 살고 있다.

그러나 정작 미국내에서는 총기난사에 대해 널리 통용되는 명확한 정의가 없을 정도로 논의의 토대가 부실하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대량살인'(mass killing)을 "단일 사건으로 3명 이상이 죽는 것"으로 규정했다.
크라우드소싱 데이터베이스 '총기난사 추적기'(Mass Shooting Tracker)는 단일 폭력사건으로 4명 이상이 총에 맞을 경우 총기난사로 보는가 하면,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는 총격범을 제외하고 4명 이상이 사망해야 총기난사로 분류한다.
CNN은 2017년 총기난사 통계를 두고 총기폭력 아카이브는 346으로 집계한 반면, 잡지 '마더존스' 보도에서는 11건에 그쳤다고 전했다. 총기규제 정책 추진에 앞서 개념 정의부터 명확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CNN은 미국이 강력한 입법으로 총기 사망자를 줄인 각국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영국은 1996년 이후 총기 개인 소지를 금지, 관련 사망자가 향후 10년간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호주는 최악의 총격사건 발생 후 2주도 지나지 않아 속사총기와 산탄총을 금지하고 총기면허 관리를 강화하는 조치를 단행, 총기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였다. 남아공과 뉴질랜드도 강력한 규제 입법을 도입한 바 있다.
CNN은 "우리만 혼자다. 미국의 총기 문화는 세계적으로 특이하다"며 "현재로서는 치명적인 폭력의 악순환이 당분간 지속될 운명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교롭게도 이번 '음력설 참극' 용의자가 둘다 중국계 남성 아니냐는 추정이 거론되는 상황이다.
몬터레이 파크 총격 용의자 휴 캔 트랜(72)이 중국 출신 이민자라는 보도가 나온 데 이어 해프문베이 총격 용의자 자오춘리(67) 또한 중국계 일꾼들이 일하는 농장 출신이라는 점에서 중국계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종합보험회사에서 함께 일할 Part time 사무직원을 찾고 있습니다. New
Job Interview & Resume
11
미국, ‘강제노동’ 의혹 중국 신장산 알루미늄 제품 압수 New
Talk & Talk
8
가주 경제, 고학력 이민자가 주도한다 New
Talk & Talk
11
아시아인 마스크 계속 쓰네?…NYT "오랜 습관에다 표정 숨기려" New
Talk & Talk
12
홍콩, 무료 항공권 50만장 쏜다…3천억원 규모 관광유치 캠페인 New
Travel & Food
10
풀타임 2.1개 일해야 LA 1베드룸 렌트 New
Talk & Talk
10
예상 깬 美 고용 호조… 실업수당 청구건수 9개월만에 최저치 New
Job & Work Life
9
"대한항공 정말 나쁘다" New
Talk & Talk
7
독립운동 사적지 흥사단 건물 철거 막았다 New
Talk & Talk
4
Car Wash (세차장) / 토랜스 지역 : Counter Receptionist 1명 New
Part Time Jobs
10
파월 “인플레에 승리 선언 이르다…두어번의 금리인상 더 필요” New
Talk & Talk
20
페이팔도 2천명 감원…전 직원의 7% 수준 New
Job & Work Life
18
미, 3년만에 ‘코로나 비상사태’ 풀기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24
‘핫’하던 중고차 시장 열기 식었다 New
Talk & Talk
16
인력 운용(한인 은행들) 허리띠 졸라맨다… 직원 감축 나서나 New
Job & Work Life
9
중소기업·단체 최대 2만5,000달러 지원 New
Job & Work Life
9
SK 배터리, 2600명 고용 목표 초과달성...내년까지 3000명으로 확대 New
Job & Work Life
19
인플레·고금리에 소비 식었다…두 달 연속 1%대 급감 New
Talk & Talk
5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New
Talk & Talk
7
"1베드룸 퇴거시 건물주가 6652불 지급" New
Talk & Talk
5
가스비 68% 내린다…가스컴퍼니 2월 요금 인하 New
Talk & Talk
2
치솟는 물가·인플레 ‘아나바다’로 맞선다 New
U.S. Life & Tips
6
3~4배 폭등 천연가스 고지서 고작 100달러 깎아주다니… New
Talk & Talk
10
'직원 6% 감축' 구글 아직 끝나지 않았다…2차 해고 가능성 New
Job & Work Life
10
美 인플레 둔화에 '기준금리 인상 3월이 마지막' 전망 확산 New
Talk & Talk
4
영주권·노동허가증 위조 방지 기능 강화 New
U.S. Life & Tips
4
WHO 코로나19 비상사태 유지 결정…3년 넘기는 최고 경계태세
Live Updates (COVID-19, etc.)
9
전기차 시장 가격전쟁 확산하나…테슬라 이어 포드도 인하발표
Talk & Talk
8
아시아나 미주 노선 KTX표 구입 서비스
Travel & Food
6
“가주민 66%, 월10불이면 건강보험”
U.S. Life & Tips
13
SK배터리, 로즈웰에 IT 허브 만든다
Job & Work Life
46
DMV, 차량소유권 디지털화 추진…블록체인 기술 도입해 구축
Talk & Talk
30
美 12월 개인소비지출지수 5%↑…15개월만에 최소폭 상승
Talk & Talk
29
굿이어 타이어도 500명 해고…美 감원한파 제조업분야로 확산
Job & Work Life
45
인플레 지원금 600불 넘으면 IRS에 신고해야
Tax & Salary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