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도 수십번 스팸문자…“이젠 꼼짝 마”
By 763xxxx Posted: 2023-03-17 09:33:35

▶ 로보콜 이어 문자 ‘홍수’에 FCC, 본격 규제·단속 나서

▶ 통신사 봉쇄 의무화 추진…사기범죄 피해자들 급증

 

 

 

‘띵, 띵, 띵’ 한인타운에 직장을 둔 한인 김모씨는 시도 때도 없이 스마트폰의 문자 도착 알림음에 짜증이 날 지경이라고 했다. 거의 대부분이 스팸 문자들이다. 주문하지도 않은 패키지가 분실됐으니 아래 링크를 눌러 확인하라는 문자에서부터 이용하지 않은 기업에서 단골 고객을 위한 리워드 포인트 당첨을 알리는 문자까지 다양한 사기 문자들이 김씨의 스마트폰에 들어오고 있다.

김씨는 “내 전화번호는 이미 공공재가 된 지 오래된 것 같다”며 “번호를 차단해도 끝도 없이 들어오는 스팸 문자는 이제 일상이 되어 버려 포기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으론 한인 김씨처럼 스팸 문자로 인한 스트레스와 사기 범죄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연방정부가 스팸 문자의 전송을 원천 차단하는 것을 이동통신사의 의무 사항으로 규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 추진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LA 타임스(LAT)에 따르면 연방통신위원회(FCC)는 ‘불법 가능성이 높은’ 문자 메시지의 전송을 이동통신사가 원천 봉쇄하는 것을 의무 사항으로 규정한 법안을 이날 발의했다.

FCC가 스팸 문자 전송의 원천 차단 의무를 이동통신사에게 부과하는 법안을 추진하는 데는 스팸 문자의 수가 급증하면서 사기 범죄 피해도 늘어가는 현실 때문이다.

사기성 메시지와 스팸 전화 등을 차단하는 업체인 로보킬러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인들에게 발송된 스팸 메시지는 모두 2,250억통에 달한다. 미국 내 스마트폰 소유자 1명당 지난해 700통의 스팸 문자를 받은 셈이다.

스팸 문자를 보내는 사기범들은 이메일보다 전화 문자를 좀 더 자세히 보는 스마트폰 사용자 습성을 악용해 회신 전화나 링크 접속을 유도한 뒤 개인정보를 빼내거나 멀웨어(악성 소프트웨어)를 심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스팸 전화(일명 로보콜)가 이미 상당히 규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스팸 문자가 상대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도 이같은 규제의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

FCC가 추진하려는 새 법안은 거금의 벌금을 부과하고 형사상 벌칙을 주는 기존 방식에서 탈피해 아예 스팸 문자의 전송을 차단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새 법안에 따르면 이동통신사들은 스팸 문자 발신을 금지하는 전화번호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해야 한다. 발신 금지 목록에는 미사용 전화번호는 물론 북미지역이 아닌 지역의 전화번호까지 포함된다. 현재 사용 중인 전화번호라고 해도 스팸 문자 전송에 사용된 적이 있다면 발신 금지 목록에 추가된다.

새 법안은 단순히 발신 금지 목록 작성과 관리에 머물지 않고 실제 전송의 원천 차단 의무도 이동통신사의 몫으로 하고 있다.

 



만약 이동통신사들이 스팸 문자 금지 전화번호를 원천 차단하는 과정에서 일반 문자 메시지가 차단 당할 경우를 대비해 이동통신사들은 별도의 민원을 접수해 처리할 수 있는 전화번호를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다만 새 법안에는 이메일을 통한 스팸 문자 전송에 대한 규제 내용을 담고 있지 않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FCC가 추진하고 있는 법안은 공청회를 통한 법안 수정 절차를 남겨 두고 있어 입법이 되기까지 수 주가 걸릴 것으로 LAT는 전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몬테네그로 당국 "미국이 한국보다 먼저 권도형 인도 청구" New
Talk & Talk
24
디즈니·MS 이어 메타마저…급속히 시들해지는 '메타버스' New
Talk & Talk
20
머스크 등 CEO·전문가들 "첨단 AI 위험…개발 일시 중단하자" New
Talk & Talk
26
캘리포니아, 美서 최초로 '석유업계 폭리 감시·처벌법' 제정 New
Talk & Talk
20
美 빈발 총격사건, 알고 보면 80%가 '합법적 총기' 사용 New
Talk & Talk
25
18세 이하 외국인, 경복궁 등 관람료 무료 New
Travel & Food
36
탈세범 신고 '잭팟 상금' 1000만달러 New
Tax & Salary
54
네이버도 택한 델라웨어주… 인구 100만에 법인 180만 New
Job & Work Life
54
“퍼스트 리퍼블릭 등 은행 위기, 부유층 고객으로부터 시작” New
Talk & Talk
36
한인사회 장학금 지급 연 300만달러 넘었다 New
College Life
38
"지출 삭감"·"조건 안돼"…美공화·백악관, 부채한도 싸움 재개 New
Talk & Talk
37
"챗GPT 영향 많이 받는 직업은 회계사·수학자·통역사 등" New
Job & Work Life
54
은행 불안에도 소비자 신뢰는 상승…3월 지수 2월보다 0.8p 올라 New
Talk & Talk
36
세금 환급금 11.3% 감소, 평균 2933불 New
Tax & Salary
54
노동청 늑장, 임금착취 처리에 812일…'120일 내 심리' 기준 7배 초과 New
Job & Work Life
54
애플, 후결제 시장 공략…1000달러 빌려 구매 후 6주간 4차례 분할 상환 New
Talk & Talk
6
탈가주 가속화…고소득층도 합류 New
Talk & Talk
11
H-1B 신청 대상 추첨 완료 New
Visa,Green Card,Citizenship
13
가주 집값 10개월새 18% 내렸다…중간 가격 73만5480불 New
Talk & Talk
9
‘미키마우스 메타버스 떠났다’ 디즈니 팀원 50명 해고 New
Job & Work Life
96
여권 받는데 4개월씩이나… New
Travel & Food
102
1분기 LA·OC 한인식당 9곳, ‘위생불량' 영업정지 처분 New
Travel & Food
117
"세계 인구, 2046년 88억명 찍고 급감할 것" New
Talk & Talk
106
차 보험료 줄줄이 인상… 소비자는 "괴로워" New
Talk & Talk
105
尹·바이든 만찬때 블핑·레이디 가가 공연하나…YG측 "검토중" New
Travel & Food
103
연극 '벚꽃동산'보고 샌디에이고 맛집 축제로 New
U.S. Life & Tips
89
콜로라도, 가장 헌신적인 반려 견주 전국 1위 New
Talk & Talk
5
문화원 온라인 한식요리 특강 New
Travel & Food
5
뉴욕시 테크기업 채용 웹사이트 론칭 New
Job & Work Life
113
뉴욕시 퇴비화 프로그램 시작 New
U.S. Life & Tips
6
환율 다시 1300원대 New
Talk & Talk
9
학자금 대출탕감안 무효화 결의안 추진 New
Talk & Talk
5
빵·커피 사도 팁 요구…고객 거부감 확산 New
Talk & Talk
5
석유·산업공학 전공 연봉 ‘최고’ New
Job & Work Life
217
뉴욕, 출장비 가장 비싼 도시…SF 5위·LA 6위·서울 57위 올라 New
Job & Work Life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