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차 보험료 줄줄이 인상… 소비자는 "괴로워"
By 39exxxx Posted: 2023-03-28 09:57:42

가주 내 자동차 보험사들이 보험료 인상에 나서 소비자들의 재정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AP

 

370만 가입 스테이트팜도 6.9%↑ 

머큐리, 가이코, 파머스 등도 올려

클레임 증가, 보험사 수익성 악화

"비교쇼핑 통해 보험료 절약하라"

 

주요 보험사들이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가주 최대 보험사인 스테이트팜(State Farm)의 자동차 보험료가 연 평균 71달러 인상된다. 

 

인상률은 6.9%로 교통량이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면서 증가한 클레임 등으로 보험사들의 손해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소비자 감시단체인 ‘소비자 워치독(Consumer Watchdog)’에 따르면 리카르도 라라 가주 보험국장은 팬데믹이 완화되고 많은 주민들이 사무실로 복귀한다는 점을 고려해 지난주 스테이트팜이 요청한 2억 6370만달러 규모의 보험료 인상안을 승인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보험국이 승인한 최대 금액이다. 

 

370만명의 가주민이 가입한 스테이트팜의 보험료 인상은 팬데믹 이후 가이코(Geico), 머큐리(Mercury) 등 다른 대형 자동차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안이 보험국의 승인을 받은 이후 나온 것이다.

 

라라 보험국장은 가주 내 등록차량의 약 48%를 차지하는 상위 6개 자동차 보험사들의 10억달러 이상 보험료 인상안을 승인했다. 하지만 소비자 워치독은 “부당하고 과도하다”며 “저소득층 주민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캘코보험의 진철희 대표는 2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자동차 보험료는 매년 물가상승률과 연동해 일정수준 인상 해야 하는데 팬데믹 이후 3년간 보험국에서 보험료 인상을 승인하지 않아 보험사들의 누적 손실규모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부분의 보험사들이 지난해부터 보험료를 인상하는 추세”라며 “보험 갱신 때 인상된 보험료가 적용돼 많은 고객들이 재정부담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 대표는 “머큐리의 경우 차량 운전거리를 수시로 체크하며, 연간 마일리지 비용을 조정하고 있다”며 “기존의 계기판 기록과 차이가 적은 경우 오히려 보험료가 내려가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계기판 기록이 기존 기록과 차이가 많이 날 경우 위험상황 노출이 많고, 사고율이 증가하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진 대표는 "보험료가 비싸다고 판단될 경우 기존 보험회사 가입을 취소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보험사를 알아볼 것"을 조언했다. 기존 보험 취소 후 재가입이 안되는 경우가 많으며, 보험료가 오르거나 1년치 보험료를 한꺼번에 지불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는 설명이다.  

 

캘코보험의 실무담당 직원 윤성우씨는 "자동차 보험료를 낮출 수 있는 방법(특정 보험사에 한함) 으로는 운전거리 최소화, 재택근무 증명(머큐리에 해당), 대학 재학증명(최소학점 이수, GPA 3.0 이상에 해당)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운전면허 취득 후 3년 이상 무사고이면 보험료가 소폭 인하될 수 있다. 

 

소비자 워치독에 따르면 오토 클럽(Auto Club) 인터인슈런스 익스체인지 보험 가입자는 차량 당 연간 75달러를 더 지불하게 된다. 또한 머큐리 가입자들은 80달러, 가이코는 125달러, 파머스는 98달러, 올스테이트는 167달러 각각 인상된다. 

 

자동차 보험사들이 줄줄이 보험료 인상에 나선 것은 교통량이 팬데믹 이전 수준을 기록하면서 운전자들의 클레임이 증가한데다 높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건비와 재료비, 자동차 수리비 상승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융 전문사이트 '뱅크레이트 닷컴'에 따르면 가주민들은 올해 차량 1대당 평균 2291달러를 자동차 보험료로 지불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지난해 보다 101달러 증가한 금액이다.

 

 

 

출처 : 미주조선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6
실업수당 청구, 8개월래 최소 규모 New
Job & Work Life
14
美 자동차노조 "GM·스텔란티스 파업 확대…포드는 제외" New
Job & Work Life
18
美, 반도체법 가드레일 확정…보조금 기업에 中 증설 5%로 제한 New
Talk & Talk
13
'144일 파업' 할리우드 작가-제작사, 사흘째 마라톤협상 계속 New
Job & Work Life
21
美·멕시코 다시 몰리는 이민자…美텍사스 또 '이민자재난' 선포 New
Talk & Talk
28
남가주 발목모기 주의보…열대성 폭우 이후 극성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5
단풍 시즌 맞아 한인들 여행 수요 급증 New
Travel & Food
20
美연구팀, 유전자 조작 돼지심장 인체 이식…58세 환자 회복중 New
Talk & Talk
23
아마존 OTT '프라임 비디오', 내년부터 광고 싣고 요금 인상 New
Talk & Talk
1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New
Talk & Talk
18
美 덮친 '화웨이 칩 쇼크'…"퀄컴, 中공장 대규모 정리해고" New
Job & Work Life
15
"17시간 기다려" 아이폰15 출시날 매장에 긴줄…팀 쿡 깜짝 등장 New
Talk & Talk
8
LAX에 신설 저가 주차장, 1일 15불 New
Travel & Food
15
미국인 50명 중 1명만 유선 전화 쓴다 New
Talk & Talk
24
TV 인기 브랜드 순위 LG·삼성·소니 순 New
Talk & Talk
42
테슬라,‘500만대 생산’ 이정표 New
Talk & Talk
32
포드, 캐나다 자동차노조와 잠정 합의 New
Job & Work Life
31
연말 샤핑시즌 대비 구인, 2008년 이후 최저 New
Job & Work Life
55
사무실 복귀 안하면 해고하는 기업 늘어 New
Job & Work Life
36
주택보험 갱신 거부, 가주서 최다 New
Talk & Talk
25
사이언스센터에 2500만불 후원 ‘대한항공 항공 전시관’ 세운다 New
Talk & Talk
29
“생수업체 애로헤드 천연 샘 사용 중단”…주정부, 만장일치 결정 New
Talk & Talk
9
주식·유산·예금…안 찾아간 재산 200억불 New
U.S. Life & Tips
22
LA 한인수 10년간 4배 증가 New
Talk & Talk
15
"위험한 길 안내해 숨졌다"…미국서 유가족이 구글 상대 소송 New
Talk & Talk
10
식당 서비스차지에 소비자 불만 폭발…1인 이상 18% 수수료 부과 New
Talk & Talk
29
초과 지급 웰페어 수백만명에 환수 통보 New
Talk & Talk
17
야끼우동·팟타이 넘어섰다…'세계 최고 볶음요리' 2위 오른 韓음식
Travel & Food
43
식당직원 식품안전교육비 업주 부담
Job & Work Life
43
강달러 ‘환율 혜택’ 보려면… 송금·한국여행 연말까지
Travel & Food
48
연준, 기준금리 5.25∼5.50%로 동결…한미 금리차 최대 2%p
Talk & Talk
48
자동차노조 "중대 진전 없으면 파업 확대"
Job & Work Life
63
LA쇼핑몰 매출 sqft당 800불…전국 평균치 600불보다 많아
Talk & Talk
42
애플, 아이폰 iOS17 배포…폰 맞대면 연락처 교환 가능
Talk & Talk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