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앨러지 시즌 온다"…비로 꽃 만개해 가루 날려
By b3rxxxx Posted: 2023-03-31 10:25:00

 

병원·약국 한인 환자 늘어

 

 

남가주에 기록적으로 습했던 겨울이 지나고 역대 최악의 꽃가루 시즌이 찾아올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고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져 온 폭우와 바람이 예년보다 더 많은 꽃가루를 발생시켜 앨러지 환자가 더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LA한인타운에서도 이로 인해 병원과 약국 문을 두드리는 환자들이 벌써 늘고 있다.  
 
30일 가정주치의 나눔병원 관계자는 “최근 앨러지 등을 비롯해 콧물, 감기 환자들이 많다”며 “특히 올해 비가 많이 오면서 꽃가루가 훨씬 심할 것으로 보여 앨러지 환자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앨러지 약을 찾는 손님도 최근 들어 늘었다. 제일약국 측은 “최근 계속 비가 오면서 감기 환자들이 더 많은 추세지만 날씨가 따뜻해지면 본격적으로 앨러지 환자들이 급증할 것”이라며 “앨러지 약을 찾는 환자는 월평균 2~3명이지만 봄철이 되면 30~40명으로 증가한다”고 전했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폭풍으로 꽃이 만발한 나무나 잡초, 잔디 등에서 바람을 타고 꽃가루나 포자가 흩어지고 있다.  
 
이를 흡입할 경우 앨러지 반응인 ‘건초열(hay fever)’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예를 들면 눈이 가렵고 눈물이 나고 재채기가 나며 코가 막히고 쓰라린 경우 등이다.  
 
지금까지 남가주의 꽃가루 수치는 예년처럼 ‘보통’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하지만 곧이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롱비치의 비치 앨러지 및 천식 전문 그룹 폰다 지앙 박사는 “올해 꽃가루는 훨씬 더 강할 것으로 예상하며 더 많은 사람이 증상을 경험할 것”이라며 “올해 꽃가루 앨러지  시즌은 최소 6개월 동안 지속할 수 있으며 여러 사람의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더 웨더 채널’에 따르면 LA의 경우 날씨에 따른 앨러지 위험 수치가 오는 4월 7일부터 ‘보통’에서 벗어나 ‘높음’으로 향한다. 앨러지천식면역학회(ACAAI)는 매년 약 5000만명이 건초열 증상을 경험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에 따른 병원 방문 및 치료비, 업무 생산성 저하 등으로 파생되는 손실액이 50억 달러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한편, 꽃가루 시즌 앨러지 예방법은 ▶꽃가루 수치가 높을 때 창문을 닫고 ▶꽃가루 수치는 보통 일출 후에 증가하고 한낮에 절정에 이르기 때문에 조깅 등 야외 활동 시간을 새벽이나 초저녁 등으로 조정하고 ▶꽃가루가 머리카락이나 눈, 코에 묻지 않도록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고 ▶야외활동 후 옷을 갈아입고 ▶잠자기 전 꼭 샤워하고 ▶매주 뜨거운 물로 침구를 세탁하는 것 등이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6
실업수당 청구, 8개월래 최소 규모 New
Job & Work Life
14
美 자동차노조 "GM·스텔란티스 파업 확대…포드는 제외" New
Job & Work Life
18
美, 반도체법 가드레일 확정…보조금 기업에 中 증설 5%로 제한 New
Talk & Talk
13
'144일 파업' 할리우드 작가-제작사, 사흘째 마라톤협상 계속 New
Job & Work Life
21
美·멕시코 다시 몰리는 이민자…美텍사스 또 '이민자재난' 선포 New
Talk & Talk
28
남가주 발목모기 주의보…열대성 폭우 이후 극성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5
단풍 시즌 맞아 한인들 여행 수요 급증 New
Travel & Food
20
美연구팀, 유전자 조작 돼지심장 인체 이식…58세 환자 회복중 New
Talk & Talk
23
아마존 OTT '프라임 비디오', 내년부터 광고 싣고 요금 인상 New
Talk & Talk
1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New
Talk & Talk
18
美 덮친 '화웨이 칩 쇼크'…"퀄컴, 中공장 대규모 정리해고" New
Job & Work Life
15
"17시간 기다려" 아이폰15 출시날 매장에 긴줄…팀 쿡 깜짝 등장 New
Talk & Talk
8
LAX에 신설 저가 주차장, 1일 15불 New
Travel & Food
15
미국인 50명 중 1명만 유선 전화 쓴다
Talk & Talk
24
TV 인기 브랜드 순위 LG·삼성·소니 순
Talk & Talk
42
테슬라,‘500만대 생산’ 이정표
Talk & Talk
32
포드, 캐나다 자동차노조와 잠정 합의
Job & Work Life
31
연말 샤핑시즌 대비 구인, 2008년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56
사무실 복귀 안하면 해고하는 기업 늘어
Job & Work Life
38
주택보험 갱신 거부, 가주서 최다
Talk & Talk
25
사이언스센터에 2500만불 후원 ‘대한항공 항공 전시관’ 세운다
Talk & Talk
29
“생수업체 애로헤드 천연 샘 사용 중단”…주정부, 만장일치 결정
Talk & Talk
9
주식·유산·예금…안 찾아간 재산 200억불
U.S. Life & Tips
24
LA 한인수 10년간 4배 증가
Talk & Talk
15
"위험한 길 안내해 숨졌다"…미국서 유가족이 구글 상대 소송
Talk & Talk
10
식당 서비스차지에 소비자 불만 폭발…1인 이상 18% 수수료 부과
Talk & Talk
29
초과 지급 웰페어 수백만명에 환수 통보
Talk & Talk
18
야끼우동·팟타이 넘어섰다…'세계 최고 볶음요리' 2위 오른 韓음식
Travel & Food
44
식당직원 식품안전교육비 업주 부담
Job & Work Life
43
강달러 ‘환율 혜택’ 보려면… 송금·한국여행 연말까지
Travel & Food
48
연준, 기준금리 5.25∼5.50%로 동결…한미 금리차 최대 2%p
Talk & Talk
48
자동차노조 "중대 진전 없으면 파업 확대"
Job & Work Life
64
LA쇼핑몰 매출 sqft당 800불…전국 평균치 600불보다 많아
Talk & Talk
42
애플, 아이폰 iOS17 배포…폰 맞대면 연락처 교환 가능
Talk & Talk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