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LA 인구 1000만명 시대 끝났다…연방센서스 2022년 통계
By hmvxxxx Posted: 2023-03-31 10:27:27

 

가장 빠르게 감소하는 중
샌타클라라·알라메다도 줄어

 

 

 

 

LA카운티가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줄어드는 곳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 2년간 인구 증가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곳은 텍사스주로 확인됐다.
 
연방 센서스국이 30일 공개한 2022년 빈티지 인구 통계에 따르면 미전역의 3144개 카운티 중 절반 가까운 1482개 카운티(47.1%)에서 인구가 감소했다.
 
이 중에서도 인구 감소가 가장 큰 곳은 LA카운티로 2021년 7월부터 2022년 6월 말까지 1년간 9만704명이 줄어 972만1138명을 기록했다. LA카운티는 여전히 미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곳으로 나타났지만 2년 전인 2020년 4월 당시 1001만4042명에서 무려 29만2000명이 빠져나간 규모로 축소됐다.  

 

그뿐만 아니라 샌타클라라 카운티와 알라메다 카운티도 2021년 대비 각각 1만5650명과 1만4840명이 감소해 미국 내 인구감소 톱10 카운티 중 8번째와 9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표 참조〉
 
LA카운티에 이어 인구감소가 큰 지역은 일리노이 쿡 카운티로 6만8314명이 줄어든 510만9292명으로 집계됐다. 뉴욕 퀸스와 킹스 카운티는 각각 5만명과 4만6970명이 빠져나가 227만8029명과 259만516명으로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주의 필라델피아 카운티는 2만2000여명이, 앨리게니 카운티는 1만2000여명이 각각 축소됐으며, 미시간 웨인 카운티도 1만6000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연방 센서스국은 “LA카운티의 경우 인구 감소 규모는 2021년의 18만394명에서 절반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인구가 빠져나가고 있다”며 “팬데믹이 한창일 때는 작은 규모의 카운티에 인구 이동 현상이 컸으나 지금은 인구가 많은 카운티에 인구 이동이 더 많이 생겨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지난 한 해 동안 인구 증가가 가장 활발한 지역은 애리조나, 텍사스, 플로리다로 꼽혔다. 애리조나 마리포사 카운티의 경우 5만6831명이 추가돼 총인구가 455만 명을 넘어서며 최다 인구 증가 카운티로 나타났다.
 
텍사스 주는 지역 전반에 걸쳐 인구 증가가 이뤄졌다. 해리스 카운티와 콜린 카운티, 덴 카운티의 경우 1년 만에 각각 4만5626명, 4만4246여명, 3만3423명이 유입돼 거주 인구가 각각 478만 명, 115만 명, 97만7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또 포트벤드 카운티, 벡사 카운티, 몽고메리 카운티도 1년간 각각 3만 명 가까운 인구가 추가됐다.
 
플로리다 주에서는 포크 카운티, 리 카운티, 힐즈버러 카운티에서 각각 3만2225명, 3만1777명, 2만8846명이 늘었다.  
 
한편 주별 인구는 캘리포니아주가 전년 대비 11만3649명이 감소한 3902만 명, 텍사스는 47만 명이 추가된 3002만 명으로 전국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다. 그 뒤로 플로리다가 41만명이 늘어난 2224만 명이다.
 
뉴욕은 1년간 18만 명이 빠져나가며 인구 2000만 명 선이 무너졌다. 현재 뉴욕 인구는 1967만 명으로 집계됐다. 그 뒤로 펜실베이니아(1297만명), 일리노이(1258만명), 오하이오(1176만명), 조지아(1091만명), 노스캐롤라이나(1069만명) 순이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6
실업수당 청구, 8개월래 최소 규모 New
Job & Work Life
14
美 자동차노조 "GM·스텔란티스 파업 확대…포드는 제외" New
Job & Work Life
18
美, 반도체법 가드레일 확정…보조금 기업에 中 증설 5%로 제한 New
Talk & Talk
13
'144일 파업' 할리우드 작가-제작사, 사흘째 마라톤협상 계속 New
Job & Work Life
21
美·멕시코 다시 몰리는 이민자…美텍사스 또 '이민자재난' 선포 New
Talk & Talk
28
남가주 발목모기 주의보…열대성 폭우 이후 극성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5
단풍 시즌 맞아 한인들 여행 수요 급증 New
Travel & Food
20
美연구팀, 유전자 조작 돼지심장 인체 이식…58세 환자 회복중 New
Talk & Talk
23
아마존 OTT '프라임 비디오', 내년부터 광고 싣고 요금 인상 New
Talk & Talk
1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New
Talk & Talk
18
美 덮친 '화웨이 칩 쇼크'…"퀄컴, 中공장 대규모 정리해고" New
Job & Work Life
15
"17시간 기다려" 아이폰15 출시날 매장에 긴줄…팀 쿡 깜짝 등장 New
Talk & Talk
8
LAX에 신설 저가 주차장, 1일 15불 New
Travel & Food
15
미국인 50명 중 1명만 유선 전화 쓴다
Talk & Talk
24
TV 인기 브랜드 순위 LG·삼성·소니 순
Talk & Talk
42
테슬라,‘500만대 생산’ 이정표
Talk & Talk
32
포드, 캐나다 자동차노조와 잠정 합의
Job & Work Life
31
연말 샤핑시즌 대비 구인, 2008년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55
사무실 복귀 안하면 해고하는 기업 늘어
Job & Work Life
38
주택보험 갱신 거부, 가주서 최다
Talk & Talk
25
사이언스센터에 2500만불 후원 ‘대한항공 항공 전시관’ 세운다
Talk & Talk
29
“생수업체 애로헤드 천연 샘 사용 중단”…주정부, 만장일치 결정
Talk & Talk
9
주식·유산·예금…안 찾아간 재산 200억불
U.S. Life & Tips
23
LA 한인수 10년간 4배 증가
Talk & Talk
15
"위험한 길 안내해 숨졌다"…미국서 유가족이 구글 상대 소송
Talk & Talk
10
식당 서비스차지에 소비자 불만 폭발…1인 이상 18% 수수료 부과
Talk & Talk
29
초과 지급 웰페어 수백만명에 환수 통보
Talk & Talk
17
야끼우동·팟타이 넘어섰다…'세계 최고 볶음요리' 2위 오른 韓음식
Travel & Food
43
식당직원 식품안전교육비 업주 부담
Job & Work Life
43
강달러 ‘환율 혜택’ 보려면… 송금·한국여행 연말까지
Travel & Food
48
연준, 기준금리 5.25∼5.50%로 동결…한미 금리차 최대 2%p
Talk & Talk
48
자동차노조 "중대 진전 없으면 파업 확대"
Job & Work Life
64
LA쇼핑몰 매출 sqft당 800불…전국 평균치 600불보다 많아
Talk & Talk
42
애플, 아이폰 iOS17 배포…폰 맞대면 연락처 교환 가능
Talk & Talk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