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아편전쟁… '좀비마약' 펜타닐 원료 생산 中이 美에 원하는 것
By opkxxxx Posted: 2023-07-24 15:04:26

중국이 '좀비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과 관련한 협력의 대가로 위구르족 인권탄압에 관련된 미국의 제재 일부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한 노숙자의 손 위에 펜타닐 조각이 놓여져있다. 지난해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찍힌 모습이다. AP=연합뉴스

한 노숙자의 손 위에 펜타닐 조각이 놓여져있다. 지난해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찍힌 모습이다.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펜타닐 대응에 대한 중국의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중국 공안부 법의학연구소에 대한 제재 해제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베이징을 방문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펜타닐 문제 협조의 전제 조건으로 중국 공안부 법의학연구소에 대한 제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초 미국 주도로 열린 '합성 마약 대응을 위한 글로벌 연대회의'에서 블링컨 장관은 "18~49세 미국인 사망의 첫 번째 이유는 합성 약물로 특히 펜타닐"이라고 밝혔다. 미국 의회 보고서에 따르면 펜타닐에 따른 경제적 비용은 2020년 한해에만 1조5000억 달러(약 1921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펜타닐 불법 제조를 위한 화학 원료는 주로 중국에서 생산된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지난달 펜타닐을 만드는 데 필요한 화학 원료를 미국에 밀수한 중국 기업과 중국 국적자들을 기소하기도 했다.

또 미국이 공안부 법의학연구소에 대한 제재를 해제할 경우 중국이 곧바로 펜타닐 문제에 협조할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아직 중국 정부는 어떤 것에도 동의하지 않았다"며 "중국과의 대화가 어떻게 진전될지 지금은 알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국 경제 향후 성장세 둔화되나 New
Talk & Talk
19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2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 New
Job & Work Life
27
“최악의 글로벌 IT 대란 정상화까지 몇주 걸릴 수도” New
Talk & Talk
21
삼성 갤럭시, 올림픽을 찍는다
Talk & Talk
44
아이폰도 결국 ‘접는다’… 애플 폴더폰 2026년 출격
Talk & Talk
75
한국 갈비 사러 ‘트레이더 조’에 간다
Travel & Food
85
연준 인사 “기준금리 인하 타당한 시기 점점 가까워져”
Current Economy
57
소비자들 지갑 연다… 금리 인하 ‘청신호’
Current Economy
47
LA 폐수 속 코로나 수치 급등
Live Updates (COVID-19, etc.)
90
극심 폭염 미 경제 흔든다…“연 $1천억 피해”
Current Economy
64
나사가 달 착륙 음모론 영화에도 지원한 이유는?
Talk & Talk
61
“위기의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인력 뺏길 위험”
Talk & Talk
48
한국 운전면허 있으면 켄터키주 면허 시험 없이 취득
Talk & Talk
84
가족·취업이민 대부분 ‘제자리’
Visa,Green Card,Citizenship
110
“여행 온 김에 그냥 눌러살까?”… 베트남이 1위
Travel & Food
63
모기지 금리도 6%대로
Current Economy
82
‘끈끈한 인플레’ 꺾였다…“올 3회 금리인하” 기대도
Current Economy
58
대선 불확실성 확대… 금·달러 안전자산 상승 촉발하나
Current Economy
42
식료품 가격 인상에 뿔난 소비자들 지갑 닫았다
Current Economy
48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만들라”
Visa,Green Card,Citizenship
211
KITA,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변경
Talk & Talk
138
트위터 해고자 소송 패소…퇴직금 등 5억달러 요구
Job & Work Life
156
신규 실업보험 청구 1만7,000명 감소
Job & Work Life
165
인플레 드디어 잡혔다…소비자물가 3.0% 둔화
Current Economy
153
쓰레기 얼음 산 된 에베레스트… "캠프 한 곳에만 50t 쌓였다"
Travel & Food
431
파월 "금리, 빨리 내려도 문제지만...너무 늦어도 경제 약화"
Current Economy
494
원·달러 환율 상승세…1,380원대 다시 올라
Current Economy
434
미 스타트업 투자, 2년 새 최대
Current Economy
390
‘외국인 살기좋은 나라’ 파나마·멕시코 등 상위
Talk & Talk
362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756만명…역대 최다
Travel & Food
313
‘가주 엑소더스’… 인근 주들 주택가격 ‘들썩’
Talk & Talk
272
값 올리던 소비재 기업들… 이제 할인 확대
Talk & Talk
581
미친 주택보험료… 또 30% 인상
Talk & Talk
388
가주정부, 물 사용 영구적으로 제한한다
Talk & Talk
312
팜스프링스 124도까지… 남가주 강력 폭염 ‘몸살’
Talk & Talk
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