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 세척 이름·금액 다시 쓰는 사기 급증
By cafxxxx Posted: 2023-07-24 15:10:26

 

화학약품으로 잉크 지우고
수령자·금액 조작 체크캐싱

지난해 68만건, 94% 늘어
“우편 대신 디지털 결제로”

 

 

훔친 체크의 수령자와 금액을 조작하는 체크 워싱 스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진은 체크를 화학 약품이 담긴 통에 넣자 체크 자체는 멀쩡한데 적힌 글자의 잉크가 지워지는 워싱 스캠을 시연하는 지난해 ABC방송 장면. [ABC 방송 캡처]

훔친 체크의 수령자와 금액을 조작하는 체크 워싱 스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진은 체크를 화학 약품이 담긴 통에 넣자 체크 자체는 멀쩡한데 적힌 글자의 잉크가 지워지는 워싱 스캠을 시연하는 지난해 ABC방송 장면. [ABC 방송 캡처]

 

 

 

#. 한인 이모씨는 최근 본인의 계좌에서 2000달러가 빠진 것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 인터넷으로 확인해보니 본인이 다른 업체에 지급했던 체크를 전혀 모르는 제삼자가 청구했으며 금액도 120달러가 아닌 2000달러로 조작돼 있었다. 그는 은행에 바로 알려서 수표 사기 피해액을 보상받기로 했지만, 기분이 영 찝찝했다.
 
#. LA 인근에서 투고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씨는 평소 렌트 값을 체크로 적어 임대주에게 우편으로 보냈다. 최근 임대주로부터 렌트 값을 미납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은행 계좌를 확인한 그는 일면식도 없는 타인이 체크를 청구해서 돈을 인출한 것을 발견했다. 박씨는 해당 사실을 은행에 문의했고 체크 사기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우편물에서 체크를 훔쳐서 금액과 수령자 정보를 조작해 금품을 갈취하는 ‘워싱 스캠(washing scam)’ 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체크 워싱 스캠의 가장 흔한 수법은 다음과 같다. 범죄자들은 우선 길거리 우체통이나 아파트의 우편함에서 우편물을 절도한다. 이중 체크가 담긴 우편물을 찾아내 체크에 쓰인 잉크를 지우는 화학 약품을 사용해 금액과 수령자 정보를 지운다. 이후 도용한 신분으로 개설한 은행 계좌 등으로 입금하거나 체크 캐싱을 통해 현금화한다.  즉, 체크를 세탁하는 것이다. 더욱이 체크 배달 사고를 피해자가 늦게 알아차리게 일부러 금액을 변경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요즘에는 이 수법에서 한발 더 나아가 세탁한 체크를 다크웹 또는 텔레그램과 같이 수사 당국이 추적하기 어려운 SNS를 통해 돈을 받고 다른 범죄자나 조직에 팔아넘기는 수법도 증가세다. 우편물 절도 및 체크 세탁을 하는 조직과 훔친 체크로 현금화하는 조직이 나뉘면서 당국은 체크 사기 근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일반적으로 체크 사기는 은행 측이 보상하지만, 보상을 받는데, 수개월이나 걸려서 피해자들의 불편함이 크다.  
 
한편 은행권에서도 워싱 스캠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체크 확인 절차를 강화하고 있다. 렌트비같이 매달 입금되는 체크는 패턴화해서 체크 수령인이 다르면 사기로 의심해 고객에게 알리고 있다.
 
연방 재무부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금융 기관들에 2021년 보고된 체크 사기 의심 건수는 35만 건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했으며, 2022년엔 68만 건으로 94% 급증했다.
 
전문가들은 체크 워싱 사기를 피하기 위해 ▶은행 앱을 사용해 전자 송금을 습관화하고 ▶은행 입출금 내역을 자주 확인하며 ▶체크의 우편 발송을 피하거나 우체국 내의 우체통에 넣을 것을 당부했다.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국 경제 향후 성장세 둔화되나 New
Talk & Talk
19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2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 New
Job & Work Life
27
“최악의 글로벌 IT 대란 정상화까지 몇주 걸릴 수도” New
Talk & Talk
21
삼성 갤럭시, 올림픽을 찍는다
Talk & Talk
44
아이폰도 결국 ‘접는다’… 애플 폴더폰 2026년 출격
Talk & Talk
75
한국 갈비 사러 ‘트레이더 조’에 간다
Travel & Food
85
연준 인사 “기준금리 인하 타당한 시기 점점 가까워져”
Current Economy
57
소비자들 지갑 연다… 금리 인하 ‘청신호’
Current Economy
47
LA 폐수 속 코로나 수치 급등
Live Updates (COVID-19, etc.)
90
극심 폭염 미 경제 흔든다…“연 $1천억 피해”
Current Economy
64
나사가 달 착륙 음모론 영화에도 지원한 이유는?
Talk & Talk
61
“위기의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인력 뺏길 위험”
Talk & Talk
49
한국 운전면허 있으면 켄터키주 면허 시험 없이 취득
Talk & Talk
85
가족·취업이민 대부분 ‘제자리’
Visa,Green Card,Citizenship
111
“여행 온 김에 그냥 눌러살까?”… 베트남이 1위
Travel & Food
63
모기지 금리도 6%대로
Current Economy
82
‘끈끈한 인플레’ 꺾였다…“올 3회 금리인하” 기대도
Current Economy
59
대선 불확실성 확대… 금·달러 안전자산 상승 촉발하나
Current Economy
42
식료품 가격 인상에 뿔난 소비자들 지갑 닫았다
Current Economy
48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만들라”
Visa,Green Card,Citizenship
212
KITA,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변경
Talk & Talk
138
트위터 해고자 소송 패소…퇴직금 등 5억달러 요구
Job & Work Life
156
신규 실업보험 청구 1만7,000명 감소
Job & Work Life
165
인플레 드디어 잡혔다…소비자물가 3.0% 둔화
Current Economy
153
쓰레기 얼음 산 된 에베레스트… "캠프 한 곳에만 50t 쌓였다"
Travel & Food
432
파월 "금리, 빨리 내려도 문제지만...너무 늦어도 경제 약화"
Current Economy
494
원·달러 환율 상승세…1,380원대 다시 올라
Current Economy
434
미 스타트업 투자, 2년 새 최대
Current Economy
390
‘외국인 살기좋은 나라’ 파나마·멕시코 등 상위
Talk & Talk
363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756만명…역대 최다
Travel & Food
313
‘가주 엑소더스’… 인근 주들 주택가격 ‘들썩’
Talk & Talk
272
값 올리던 소비재 기업들… 이제 할인 확대
Talk & Talk
581
미친 주택보험료… 또 30% 인상
Talk & Talk
388
가주정부, 물 사용 영구적으로 제한한다
Talk & Talk
312
팜스프링스 124도까지… 남가주 강력 폭염 ‘몸살’
Talk & Talk
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