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가족 노려 거액송금 유도…갈수록 교묘해진 보이스피싱
By xkzxxxx Posted: 2023-07-25 10:49:41

 

미국 한인 인적사항 상세 파악
한국 가족에게 전화해 협박해

 

 

#. 한국에 거주하는 기러기 아빠 이모씨, 최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거액을 잃었다. 이씨는 “전화를 건 사람이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를 납치했다며 돈을 요구했다. 가족의 개인정보도 굉장히 구체적이었고, 전화기 너머 비명도 계속 들렸다. 돈을 입금할 때까지 통화를 계속해 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자란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 한국에서 거주하는 여성 김모씨는 최근 LA총영사관 발신 국제전화를 받았다. LA총영사관 측은 김씨와 카카오톡 등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미국 거주 남성 A씨가 ‘로맨스 스캠’ 사기범이라고 알렸다. 김씨는 이미 한 번도 만나지 않은 A씨에게 1000만 원을 국제송금한 상태. 하지만 김씨는 “그 남자는 선량한 사람으로 거짓말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온라인으로 사랑을 키웠다”며 믿지 않았다.
 
해외로 이주한 한인과 한국에 남은 가족을 노린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져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등 일부는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으로 한국의 이성에게 접근해 환심을 산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일명 ‘로맨스 스캠’에 한창이다.
 
최근 LA총영사관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중 대표적인 유형은 한국의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에 사는 가족이 위험에 처했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다.  

 

우선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자녀나 배우자 등 가족을 납치·감금했다며 잔뜩 겁을 준다. 범행 대상이 보이스피싱에 넘어오는 순간 사실확인 또는 법집행기관 신고 등의 기회를 차단한다. 사기범이 한국과 미국 장거리 제약과 시차를 이용해 최대한 빠르게 거액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이다.
 
특히 최근 보이스피싱은 범행 대상 가족의 미국 거주지역, 유학 및 직장 정보, 가족관계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해 피해자가 의심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올린 한인 이용자의 일상정보도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역만리 떨어져 지내는 가족의 구체적인 인적사항과 최근 동향을 최대한 이용하는 속임수를 쓰는 셈이다.
 
LA총영사관 강경한 경찰영사는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미국에 사는 한인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속속들이 알고선 한국 가족을 대상으로 범행에 나선다”며 “한 번 전화가 연결되면 안부 확인 전화, 신고를 할 수 없도록 계속 시간을 끈다. 한국의 가족이 의심스러운 전화를 받으면 성급하게 송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소셜미디어로 범행 대상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거액 송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나체 화상통화 유도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도 조심해야 한다.
 
법집행기관은 가족 납치나 사고 등을 이유로 송금을 요구하는 전화는 사기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화통화를 계속 유도하며 송금을 독촉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경찰청(112), LA경찰국(LAPD, 213-486-6630), 연방통상위원회(FTC, 310-824-4300)는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AI 등 첨단산업 전력수요 급증에 ‘전력난’
Talk & Talk
697
대학 졸업식도 반전시위 ‘몸살’
Talk & Talk
763
캐나다 서부 대형산불 확산… 미국까지 비상
Talk & Talk
708
거주지 증명 2가지 필요… DMV 예약후 방문해야
Talk & Talk
726
자율주행 무인택시 잇단 사고
Talk & Talk
608
메모리얼 연휴 4,300만 떠난다
Travel & Food
577
뉴욕 롱아일랜드 태권도 도장에서 같이 일하실 분을 모십니다.
Part Time Jobs
91
이민신분 이유로 직원 착취 못한다
Job & Work Life
758
사회보장 은퇴연금 2033년 고갈 전망
Talk & Talk
603
재택근무 못하게 되자… “빅테크 고급 인력 회사 떠났다”
Job & Work Life
1063
“바이든, 중국산 전기차 관세율 100%로 올린다”
Current Economy
1593
애플 매장, 첫 파업 결의 업무·낮은 임금 쟁점
Job & Work Life
1159
아시아나, ‘한국행 여름특가 이벤트’
Travel & Food
808
코스크 골드바 구입해도…“제값 받고 팔기 어렵다”
Talk & Talk
779
라면·김치가 선봉… 미국, K푸드 최대 수출시장 부상
Travel & Food
833
5월 소비심리지수 하락… 1년 기대인플레는 상승
Current Economy
499
“원화 더 내릴 수 있다… 적정 환율 1,417원”
Current Economy
585
35조달러 눈앞…부채 급증에 ‘경고음’ 확대
Talk & Talk
762
"명문 사립대 졸업생이 수입 더 좋아"
College Life
657
고등학생도 '반전시위'… "Z세대 이스라엘 비판 커져"
Talk & Talk
749
공연예술 콘텐츠 상영회 ‘K-클래식 시리즈’
Travel & Food
1034
빚은듯 그린 달항아리 인생의 궤적이 담기다
Travel & Food
1263
디즈니와 워너 브러더스 스트리밍 묶음상품 출시
Talk & Talk
1007
애플도 AI 경쟁 참전…아이패드로 신호탄
Talk & Talk
959
“고금리 예상보다 오래 유지해야 할 듯”
Current Economy
858
비트코인 수익성 견조…내년에 15만달러 도달
Talk & Talk
899
중국발 가짜 온라인몰만 7만여개 활동 ‘비상’
Talk & Talk
814
“일단 쓰고 갚는 건 나중에”… 선구매·후결제 급증
Talk & Talk
822
불법낙서 범벅 LA 고층아파트 결국 매물로
Talk & Talk
897
가주내 주택보험료 또 인상
Talk & Talk
794
태권도 도장에서 같이 일하실 분을 모십니다.
Part Time Jobs
178
신규실업수당 청구 23만1천건…8개월만에 최고
Job & Work Life
1080
원·달러 환율 1,360원 돌파…엔화 약세 등에 강세 전환
Current Economy
725
다저스 ‘한국의 밤’ 티켓 증정 행사
Talk & Talk
1165
취업시장 강세에도… 존재감 ‘작아지는 남자들’
Job & Work Life
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