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인플레 탓에 취임전보다 실질소득 줄어
By dkxxxxx Posted: 2023-09-18 11:04:13

▶ 바이든 대선 4대 걸림돌

▶ 친노조에도 UAW 지지 유보, 차남리스크에 공화 탄핵조사…고령 탓 77% “업무수행 의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 백악관에서 전미자동차노조(UAW)의 파업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도 곳곳에 암초가 드리우고 있다. 물가 불확실성은 다시 커지고 있고 전통적 지지 기반인 자동차 노조는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유보한 채 파업에 돌입했다. 여기에 탈세 등의 혐의로 기소된 차남 리스크와 고령 정치인 퇴진론마저 불거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지난달 말 설문에 따르면 유권자의 59%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관리 방식에 반대했다. 경제가 잘못된 방향으로 간다는 응답은 69%에 달했다. 인플레이션 때문이다. 수입보다 물가가 더 가파르게 올라 실질 가구소득이 줄었다.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을 고려할 때 지난해 미국 중위 가구의 연간 소득은 7만 4580달러로 바이든 대통령 취임 전인 2019년보다 3670달러 줄었다. WSJ는 “인국조사국의 메시지는 바이드노믹스하에서 미국인들이 더 가난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가 상승으로 인플레이션은 다시 꿈틀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행보는 유가가 고삐를 쥐고 있다”며 재선의 최대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전미자동차노조(UAW)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고 있는 점은 뼈아픈 대목이다. UAW는 바이든 행정부가 전기차 육성 정책을 펼치자 올 5월 “2024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유보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우대 정책이 내연자동차 근로자의 일자리를 줄인다는 판단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14만 5000명 규모에 이르는 UAW는 미시간이나 위스콘신 등 주요 경합 지역에서 승리의 키를 쥐고 있다”며 “노조는 내년 재집권 플랜의 핵심”이라고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스스로를 “미국 역사상 가장 친노조 대통령”이라 칭하는 등 노조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지만 효과는 불분명하다. 오히려 UAW가 자동차 3사와의 협상 실패로 파업에 돌입하면서 자동차 가격 상승, 지역 경제 위축 등 경제 후폭풍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관리 능력에 마이너스 요인이다.

가족 문제 역시 아킬레스건으로 꼽힌다.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은 불법으로 총기를 구매·소유한 혐의, 약 120만 달러의 세금 누락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화당인 케빈 매카시 미 하원 의장은 헌터의 부정행위와 바이든 대통령의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 12일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착수를 지시했다.

고령 정치인 퇴진론도 부담이다. 최근 AP는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원 69%를 포함한 응답자 77%가 ‘4년 더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너무 늙었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81세다. 그동안 허공에 악수를 청하거나 이미 숨진 의원을 찾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인 바 있다.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요즘 80세는 사실상 40세”라며 “바이든이 가진 지혜와 기록을 봐달라”고 당부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6
실업수당 청구, 8개월래 최소 규모 New
Job & Work Life
14
美 자동차노조 "GM·스텔란티스 파업 확대…포드는 제외" New
Job & Work Life
18
美, 반도체법 가드레일 확정…보조금 기업에 中 증설 5%로 제한 New
Talk & Talk
13
'144일 파업' 할리우드 작가-제작사, 사흘째 마라톤협상 계속 New
Job & Work Life
21
美·멕시코 다시 몰리는 이민자…美텍사스 또 '이민자재난' 선포 New
Talk & Talk
28
남가주 발목모기 주의보…열대성 폭우 이후 극성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5
단풍 시즌 맞아 한인들 여행 수요 급증 New
Travel & Food
20
美연구팀, 유전자 조작 돼지심장 인체 이식…58세 환자 회복중 New
Talk & Talk
23
아마존 OTT '프라임 비디오', 내년부터 광고 싣고 요금 인상 New
Talk & Talk
1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New
Talk & Talk
18
美 덮친 '화웨이 칩 쇼크'…"퀄컴, 中공장 대규모 정리해고" New
Job & Work Life
15
"17시간 기다려" 아이폰15 출시날 매장에 긴줄…팀 쿡 깜짝 등장 New
Talk & Talk
8
LAX에 신설 저가 주차장, 1일 15불 New
Travel & Food
15
미국인 50명 중 1명만 유선 전화 쓴다
Talk & Talk
24
TV 인기 브랜드 순위 LG·삼성·소니 순
Talk & Talk
42
테슬라,‘500만대 생산’ 이정표
Talk & Talk
32
포드, 캐나다 자동차노조와 잠정 합의
Job & Work Life
31
연말 샤핑시즌 대비 구인, 2008년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56
사무실 복귀 안하면 해고하는 기업 늘어
Job & Work Life
38
주택보험 갱신 거부, 가주서 최다
Talk & Talk
25
사이언스센터에 2500만불 후원 ‘대한항공 항공 전시관’ 세운다
Talk & Talk
29
“생수업체 애로헤드 천연 샘 사용 중단”…주정부, 만장일치 결정
Talk & Talk
9
주식·유산·예금…안 찾아간 재산 200억불
U.S. Life & Tips
23
LA 한인수 10년간 4배 증가
Talk & Talk
15
"위험한 길 안내해 숨졌다"…미국서 유가족이 구글 상대 소송
Talk & Talk
10
식당 서비스차지에 소비자 불만 폭발…1인 이상 18% 수수료 부과
Talk & Talk
29
초과 지급 웰페어 수백만명에 환수 통보
Talk & Talk
18
야끼우동·팟타이 넘어섰다…'세계 최고 볶음요리' 2위 오른 韓음식
Travel & Food
43
식당직원 식품안전교육비 업주 부담
Job & Work Life
43
강달러 ‘환율 혜택’ 보려면… 송금·한국여행 연말까지
Travel & Food
48
연준, 기준금리 5.25∼5.50%로 동결…한미 금리차 최대 2%p
Talk & Talk
48
자동차노조 "중대 진전 없으면 파업 확대"
Job & Work Life
64
LA쇼핑몰 매출 sqft당 800불…전국 평균치 600불보다 많아
Talk & Talk
42
애플, 아이폰 iOS17 배포…폰 맞대면 연락처 교환 가능
Talk & Talk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