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소득세 연장 보고 마감 기한 16일
By yz2xxxx Posted: 2023-10-11 09:28:54

 

겨울폭풍 피해로 6개월 연장
늦게 신고하면 월 5% 페널티
FBAR도 16일까지 보고해야

 

제임스 차 CPA가 납세자에게 세금보고 규정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제임스 차 CPA가 납세자에게 세금보고 규정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중앙포토]

 

 

2022년도 세금보고 마감 기한이 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아직 세금보고를 마치지 못한 납세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가주 세무국(FTB)과 국세청(IRS)에 따르면 LA카운티와 오렌지카운티를 포함한 다수의 가주 지역 주민들의 2022년 주 및 연방 소득세 신고 마감일은 오는 10월 16일로 오늘(11일) 기준 5일을 남겨두고 있다.
 
당초 세금보고는 지난 4월 18일이었으나 대부분의 가주 지역에서 지난 겨울 폭풍으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면서 기한이 10월 16일로 약 6개월가량 연장된 바 있다.
 
폭풍에 따른 손해를 복구하기 위한 납세자들의 시간적 여유와 피해 손실을 보고해 세금 감면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하기 위한 정부의 조치다.
 
피해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지난 2월과 3월 세금 납부가 10월 16일까지 자동으로 유예됐다. 연장된 시한까지 세금을 완납하면 2022년 과세연도에 대한 연체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만약 마감일 안에 세금 보고를 마치지 못할 경우 페널티와 이자 등의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
 
인터넷 재정관리 업체 너드월렛에 따르면 세금 보고 기한을 놓치는 납세자는 통상 내야 할 세금의 5%가 매달 부과되고 최대 25%를 넘지 않게 돼 있다. 여기에다 세금을 완납할 때까지 납부해야 하는 세금에 대한 페널티(1개월 당 납부해야 할 세금의 0.5%)와 복리 이자를 감안하면 세금보고 없이 세금을 연체하는 일은 꼭 피하는 게 상책이다.
 
FTB도 주 세금 납부 연체 시 5~25%의 페널티를 내야 한다.
 
FTB에도 세금 미보고 및 세금 납부 연체, 과소 납부와 직장인의 경우 원천징수 등을 납세자가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 꼽았다. 또 예금 잔액 부족 및 부도 수표로 인한 결제 오류 등도 유의해야 한다고 FTB는 덧붙였다.
 
오는 15일은 해외금융계좌보고(FBAR) 마감일이기도 하다. 원래 마감일은 4월 15일이지만 미신고시 마감일이 자동으로 6개월 연장된다. 15일은 일요일이어서 FBAR 마감 기한도 16일로 같다.
 
FBAR는 세법상 미국 거주자가 가진 해외금융계좌의 잔액 총합이 연중 단 하루라도 1만 달러가 넘으면 해당 계좌 정보를 그다음 해 4월 15일까지 재무부에 보고해야 한다는 규정이다.
 
FBAR는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뿐만 아니라 연간 183일 이상 미국에 거주한 세법상의 ‘거주자’도 신고 대상이 된다.
 
한편 소득원이 복잡하지 않고 세금보고 내용이 간단한 납세자라면 IRS의 무료보고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된다.
 
지난해 조정총소득(AGI)이 7만3000달러 이하라면 IRS의 무료 온라인 세금보고 서비스인 프리파일을 이용할 수 있다.
 
올해는 총 7곳의 제휴 세금보고 업체들이 프리파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업체마다 무료 보고 기준이 상이할 수 있으므로 납세자들은 사용 전 약관을 자세히 확인해야 한다.  
 
제임스 차 공인회계사(CPA)는 “마지막 순간에 서두르다 보면 실수할 가능성이 커진다며 세금 보고에 필요한 각종 세무 양식(W-2, 1099, 1098)과 세금을 줄일 수 있는 영수증과 기부 증명서 등을 꼼꼼히 챙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재택근무 하루최대 8000$에서10000$이상 파트타임 재택 업무 하실분 모집해요❤ New
Part Time Jobs
0
가주 전기차 판매 의무화 ‘비현실적’ New
Talk & Talk
9
국가채무 ‘눈덩이’… 100일에 1조달러씩 증가 New
Talk & Talk
9
“업주들 울리는 PAGA(노동법 집단 공익소송) 없애자”… 주민발의안 주목 New
Job & Work Life
9
코로나 확진자 격리지침 공식 완화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1
이번엔 카마로…키 복제 차량절도 급증 New
Talk & Talk
10
값싼 이주민 노동자에 중독된 선진국…"장기적으론 독일 수도" New
Job & Work Life
12
작년 추방된 한인 불체자 54명…이민법 체포건 두배 급증 New
Talk & Talk
13
IRS, 고소득 미신고자 집중 단속 New
Tax & Salary
14
이번 주말 서머타임 시작 New
Talk & Talk
4
수퍼화요일 D-1…대선 후보 내일 결정 New
Talk & Talk
0
무보험 주택, 모기지업체가 강제보험 가입 New
Talk & Talk
0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지점 통폐합 New
Talk & Talk
0
美대법원, 트럼프 출마 자격 유지…대선 장애물 제거 New
Talk & Talk
0
계속실업수당 청구 191만건 3개월래 최고·노동시장 둔화
Job & Work Life
68
갈수록 치솟는 차 보험료… 대란 넘어 ‘보험 지옥’
Talk & Talk
47
대한민국 임시정부 특별전 개막
Travel & Food
35
“전 세계 성인 43%가 과체중”
Talk & Talk
27
"미세플라스틱 최대 90% 제거된다"… '끓인 물' 놀라운 효능
Travel & Food
83
서울 면적 7배가 잿더미로…美텍사스 산불피해 역대 최대 규모
Talk & Talk
36
테슬라, '공장 인종차별 방치'로 6천명 집단소송 직면
Job & Work Life
34
버라이즌 5G 월 4불 인상…T모빌 인터넷 월 60불로
Talk & Talk
12
요세미티 폭설로 오늘부터 폐쇄
Travel & Food
24
LA카운티 전기료 최대 17% 인상…전력시설 정비 예산 확보 차원
Talk & Talk
18
[오늘 105주년 삼일절] 꽃길에서 만난 자유 뺏긴 두 민족
Talk & Talk
11
"인류 위한다더니 돈벌이만"…머스크, '챗GPT' 알트먼에 소송
Talk & Talk
15
한인마켓 물가는 15% 내렸다
Talk & Talk
15
국제유가, 80달러 밑으로…원유재고 증가 등이 요인
Talk & Talk
81
‘AI 스며든 스마트홈’… 가전도 에너지효율 대세
Talk & Talk
47
미 경제 4분기 3.2% 성장…6분기 연속 2% 넘어 선방
Talk & Talk
80
20대 대도시 집값, 11개월 연속 상승
Talk & Talk
269
“이민자, 미국 고용·경제 성장엔 필수적”
Job & Work Life
307
“전기차는 비켜라… 하이브리드 차량 납신다”
Talk & Talk
248
비트코인, 27개월 만에 6만달러 돌파…한때 6만4천달러 ‘터치’
Talk & Talk
193
오늘 산간지역 폭설.. 스키장 여행 주의보
Travel & Food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