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도 부모와 산다…신 캥거루족 증가
By 6lkxxxx Posted: 2024-01-04 09:52:32

 

경제적 어려움에 부모 품으로
자녀 독립 강조 문화 사라져
가주MZ세대 상황은 더 심각

 

 

‘한 지붕 두세대’ 가구가 늘고 있다.
 
특히 팬데믹 이후 인플레이션, 고금리 장기화, 고령화 등이 맞물리면서 독립을 미루는 MZ세대부터 부모와 기혼자녀가 함께 거주하는 ‘신 캥거루족’까지 생겨나고 있다.
 
통계는 이러한 현상을 반영한다.
 
센서스국 최신 통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의 약 20%가 부모에게서 독립하지 못하고 있다. 즉, 28세부터 43세 사이 주민 5명 중 1명은 부모와 함께 사는 셈이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한 동거는 부모 부양 목적과 돈 절약이라는 이해관계와 맞물린다.  
 
기혼자인 김모(36·토런스)씨는 “회사 월급만으로는 생계유지가 쉽지 않아서 지난해부터 부모님 집으로 들어가서 살고 있다”며 “대신 렌트비 명목으로 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고 아이를 따로 맡길 필요가 없어 렌트비부터 여러모로 돈을 절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부모 입장에서는 다소 불편하더라도 서로가 ‘윈윈(win-win)’ 할 수 있어 어느 정도는 감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조성찬(71·어바인)씨는 “은퇴 후 아내랑 너무 큰집에 살아서 허전했는데 때마침 자녀들이 힘들다고 해서 잠시 들어와 살라고 했는데 서로에게 좋은 선택 같다”며 “할일 없이 지내기보다는 손자랑 보내는 시간도 많아졌고 렌트비 명목으로 용돈도 받으니까 잠시 함께 사는 불편 정도는 참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은 팬데믹 사태 이후 지속해서 상승하는 렌트비와 집값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부동산 임대사이트 렌트닷컴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전국적으로 렌트비는 약 20%가량 올랐다.
 
박현수(39·풀러턴)씨는 “풀러턴의 경우 현재 방 3개 주택 정도의 월 렌트비가 4000불 가까이 된다”며 “요즘은 연봉이 10만 달러라도 세금, 교육비 떼고 하면 남는 게 없어 부모님과 합치는 것도 심각하게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보다 더 젊은 MZ세대의 경우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18세 이상의 성인이 되면 자녀의 독립심을 강조하며 분가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문화였던 미국에서 전혀 다른 양상이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시장 분석 업체 렌트카페(RentCafe)의 최신 통계에 따르면 Z세대 10명 중 7명(68%)이 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 특히 지역별로 보면 부모와 함께 사는MZ세대의 비율은 가주가 가장 높다. 가주 지역 Z세대 중 약 80%(111만 명)가 부모 집에 얹혀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렌지카운티 지역 레이첼박(27)씨는 “직장이 LA인데 렌트비가 너무 비싸서 독립은 생각도 못 하고 있다”며 “개스값, 학자금 대출, 보험 등을 포함하면 매달 1500달러 이상 나가는데 계산해보면 LA에서 아파트를 렌트하는 것보다는 부모님과 사는 게 차라리 낫다”고 말했다.
 
당분간 이러한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렌트카페 조사에 따르면 Z세대 중 41%는 ‘앞으로 최소 2년간 캥거루족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내 집 마련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지난해 하반기 주택을 산 밀레니얼 세대는 26%로 상반기 대비 8%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40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한편, 캥거루족(Kangaroo族)은 대학 졸업 후에도 취업을 못 하고 계속 부모의 신세를 지는 20대를 의미한다. 신 캥거루족은 결혼을 했으나 주거비, 맞벌이, 육아 등으로 부모와 함께 사는 세대를 뜻한다. 사회 현상과 맞물려 이러한 신조어는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다. 대학 졸업 후 독립했지만, 다시 부모 집으로 회귀하는 젊은 직장인을 가리키는 연어족도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이러다 소매체인 다 없어지겠네 New
Talk & Talk
0
100년 만에 다시 파리서 열리는 올림픽... 16일 성화 채화 New
Talk & Talk
1
삼성, 애플 밀고 1위 탈환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New
Talk & Talk
1
3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7% 증가 ‘호조’ New
Current Economy
2
한국 ‘당근’… 미국·캐나다 본격 진출 New
Talk & Talk
1
테슬라, 전세계 인력 10% 이상 감축 New
Job & Work Life
1
원·달러 환율, 연고점 또 경신 마감 New
Current Economy
1
‘가주 세대 불과 18%만 주택구입 재정능력 갖춰’ New
Current Economy
0
美 강타한 의약품 부족 사태… 한국도 영향권 New
Talk & Talk
18
이란 대규모 공습 막아내려 이스라엘 하룻밤 1.4조원 썼다 New
Talk & Talk
10
美, 삼성전자에 반도체 보조금 64억달러 파격 지원 New
Talk & Talk
12
바이든, 추가 학자금 대출 탕감 New
Talk & Talk
11
가족이민 문호 큰 폭 진전 New
Visa,Green Card,Citizenship
16
미국서 난민 신청 10년새 12배로 New
Talk & Talk
9
오늘, 연방·주 소득 세금보고 마감 New
Tax & Salary
10
“멀어진 내집 마련”… 모기지 금리 7%로 재상승 New
Current Economy
4
애플 아이폰15부터 수리비 싸진다 New
Talk & Talk
5
‘킹달러’에 유학생·주재원 ‘한숨’… 여행객은 ‘환호’ New
Current Economy
6
주택가 사상 최고… 멀어지는 ‘내집 마련 꿈’
Talk & Talk
82
남가주 수도료도 급격히 오른다
Talk & Talk
94
우표값 또 오른다 7월부터 73센트로
Talk & Talk
21
LA-한국 항공 여행객 꾸준히 증가
Travel & Food
88
연방 노동부, SK 배터리에 또 과징금
Job & Work Life
85
연방 법무부,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 제동
Current Economy
68
애플, 아이폰 생산 ‘탈중국’ 가속
Current Economy
35
‘집 사려면 연소득 11만달러 필요’
Talk & Talk
11
가장 부자 지역은 뉴욕… LA는?
Talk & Talk
40
신규실업수당 청구 21만건… 한주새 1만1,000건↓
Job & Work Life
75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 상승
Current Economy
61
안보심사 협조 않는 외국 투자자 벌금 20배 ‘껑충’
Current Economy
96
좀처럼 안 잡히는 물가… 11월 대선에도 영향 주나
Current Economy
24
가주 실업수당 신청… 이제 한국어로 편리하게
Job & Work Life
75
US스틸, ‘일본 제철의 인수’ 안건통과 전망
Talk & Talk
43
테슬라, 100년 컨베이어 시스템 탈피
Talk & Talk
28
MS 이어 애플도 간다…새 테크허브로 뜬 플로리다
Talk & Talk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