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삼성, 또 직장 내 괴롭힘으로 피소…10년 근속 LA사업개발 담당
By fzlxxxx Posted: 2024-01-05 10:07:09

 

의도적 업무방해·고용 해지
10월에 배심원 재판 열릴 듯
주정부에 고발…소송권 허용

 

 

한국의 대표 기업 삼성이 노동법 위반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또 한 번 드러났다.
 
삼성은 지난해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의 한 임원급 인사가 이재용 부회장의 미국 방문 준비 과정에서 “피부색 까만 직원은 나가 있으라”는 지시 등을 내려 노동법 위반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본지 2023년 9월29일 A-1면〉
 
LA카운티수피리어법원(담당 판사 그레고리 케오시안)에 따르면 삼성에서 근무했던 크리스토퍼 버캐넌(58)씨가 삼성전자 미주법인(SEA) 등을 상대로 노동법 소송을 제기했다.
 
원고 측은 징벌적 손해 배상 등을 주장하며 배심원 재판을 요청했다. 이에 법원은 오는 10월29일 배심원 재판 일정을 확정했다. 혐의는 가주 고용 및 주거법(FEHA) 위반, 의도적인 정신적 가해 행위, 차별, 임금 미지급, 부당 해고, 명예 훼손 등 총 9개다.

 

원고인 버캐넌은 지난 2012년 삼성에 입사한 후 2015년 6월부터 삼성 TV 플러스 서비스 등 LA 사업 개발 담당 디렉터로 활동했다.
 
소장에 따르면 원고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은 2년 넘게 계속됐다. 원고 측은 소장에서 “피고 중 한명인 타카시 나가노가 매니저가 되기 전인 2019년까지는 매우 좋은 업무 평가를 받았다”며 “그러나 새 매니저 선임 후 괴롭힘이 시작됐고 그는 젊은 직원을 데리고 오고 싶어했다”고 주장했다.
 
소장에서 원고 측은 새 매니저가 ▶주요 계약 담당 업무들을 젊은 직원들에게 넘기도록 하고 ▶본래 하던 일과 관련 없는 게임 콘텐츠 라이선싱 업무를 맡기고 ▶부서 지원 없이 혼자 일처리를 하게 하는 등 업무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했다고 주장했다.
 
원고 측은 “이전에 맡았던 업무에서 주요 대규모 계약 사업과 관련해 이를 업적 중 하나로 평가서에 기재했었다”며 “하지만 매니저는 다른 직원의 업무라는 이유로 업적에서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소장에 따르면 매니저는 원고에게 계속해서 업무 성과에 악영향을 미치게 하려고 수익 창출 가능성이 작은 프로젝트를 계속 맡기는가 하면 승인 절차 등을 미루는 등 의도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했다.
 
원고는 각종 어려움에도 주어진 업무에서 상당 규모의 거래를 여러 건 성사시켰다고 주장했다.
 
원고 측은 소장에서 “방해 행위는 점점 더 분명해지면서 1:1 미팅을 취소하기 시작했고 정당한 이유 없이 계약 관련 승인을 지연시키며 타 직원 앞에서 그것이 원고의 잘못인 것처럼 말했다”며 “이러한 행동은 대내외적으로 원고를 무능한 사람으로 보이게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원고 측은 지난 2022년 2월에 고용 해지 통보를 받았다. 원고인 버캐넌은 당시 57세였다. 소장에 따르면 원고는 부서에서 나이가 가장 많은 직원이었다. 또, 당시 삼성 측은 고용 해지는 물론 보너스 지급 보류, 퇴직 서류에 ‘재고용 금지’ 조항까지 넣었다. 원고 측은 “매니저가 부당 해고를 정당화하기 위해 허위 진술을 했는데도 (삼성은) 그 근거에 대해 조사도 하지 않았다”며 “고용 해지 통보 때도 명확한 설명이 없어 답변을 요구했지만, 이 모든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번 소송에 앞서 원고 측은 가주공정고용주택국(DFEH)에도 부당 해고 및 차별 등과 관련, 고발장을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DFEH는 고발장 접수는 물론 원고에게 민사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권리(right to sue)도 허용했다.
 
한편, 본지는 삼성전자 미국법인에 이번 소송과 관련한 입장을 물었지만, 4일 오후 6시 현재 답변을 받지 못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美 강타한 의약품 부족 사태… 한국도 영향권 New
Talk & Talk
18
이란 대규모 공습 막아내려 이스라엘 하룻밤 1.4조원 썼다 New
Talk & Talk
10
美, 삼성전자에 반도체 보조금 64억달러 파격 지원 New
Talk & Talk
11
바이든, 추가 학자금 대출 탕감 New
Talk & Talk
11
가족이민 문호 큰 폭 진전 New
Visa,Green Card,Citizenship
16
미국서 난민 신청 10년새 12배로 New
Talk & Talk
9
오늘, 연방·주 소득 세금보고 마감 New
Tax & Salary
10
“멀어진 내집 마련”… 모기지 금리 7%로 재상승 New
Current Economy
4
애플 아이폰15부터 수리비 싸진다 New
Talk & Talk
5
‘킹달러’에 유학생·주재원 ‘한숨’… 여행객은 ‘환호’ New
Current Economy
6
주택가 사상 최고… 멀어지는 ‘내집 마련 꿈’
Talk & Talk
81
남가주 수도료도 급격히 오른다
Talk & Talk
91
우표값 또 오른다 7월부터 73센트로
Talk & Talk
21
LA-한국 항공 여행객 꾸준히 증가
Travel & Food
86
연방 노동부, SK 배터리에 또 과징금
Job & Work Life
84
연방 법무부,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 제동
Current Economy
68
애플, 아이폰 생산 ‘탈중국’ 가속
Current Economy
35
‘집 사려면 연소득 11만달러 필요’
Talk & Talk
11
가장 부자 지역은 뉴욕… LA는?
Talk & Talk
39
신규실업수당 청구 21만건… 한주새 1만1,000건↓
Job & Work Life
74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 상승
Current Economy
61
안보심사 협조 않는 외국 투자자 벌금 20배 ‘껑충’
Current Economy
96
좀처럼 안 잡히는 물가… 11월 대선에도 영향 주나
Current Economy
24
가주 실업수당 신청… 이제 한국어로 편리하게
Job & Work Life
75
US스틸, ‘일본 제철의 인수’ 안건통과 전망
Talk & Talk
43
테슬라, 100년 컨베이어 시스템 탈피
Talk & Talk
28
MS 이어 애플도 간다…새 테크허브로 뜬 플로리다
Talk & Talk
66
“가장 한국적인 디자인…세계서 통해”
Talk & Talk
47
미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삼성전자·LG·GE·월플 순
Talk & Talk
42
주 4일 근무 도입주장 확산…“생산성 더 올라”
Job & Work Life
59
공격적 긴축 정책에 연준도 타격 심각
Current Economy
13
“정책·혁신 없어 성장 둔화” IMF,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Current Economy
25
국제유가, 지정학적 위험에 다시 90달러대
Current Economy
16
WTO, 올해 무역 성장률 2.6%로 하향
Current Economy
12
건설비 상승에 자재대란…공장 신축 차질
Current Economy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