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1년 5억3100만 라운드…제2의 골프붐
By 2zdxxxx Posted: 2024-02-22 10:16:40

 

작년 역대 최다 기록 경신
우즈 전성기 이후 두 번째
재택근무 등 젊은층 급증
경기·따뜻한 날씨 영향도

 

작년 골프 라운드 수가 5억3100만여 라운드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중앙포토]

작년 골프 라운드 수가 5억3100만여 라운드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중앙포토]

 

 

지난해 높은 인플레이션 속에도 골프 라운드수가 총 5억3100만여 라운드로 역대 최대를 경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골프재단(NGF)이 최근 발표한 지난해 골프 라운드수 자료에 따르면 온오프라인에서 젊은 골퍼의 증가, 좋은 경제 상황, 따뜻한 날씨의 영향으로 종전 최대치인 2021년의 5억2900만여 라운드 기록을 경신했다.  
 
미국에서 골프 라운드수가 5억회 이상을 연속 기록한 것은 지난 1999~2001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전성기를 누리던 ‘타이거 붐’ 시절 이래 두 번째다.  
 
2001년 한 해 5억1800만여 라운드까지 올라갔으나 이후 5억회 주변을 오가다 2008년의 금융 위기 이후로 골프 열기가 하락했고 2019년은 4억4100만여 라운드로 급락했다.  
 
코로나19팬데믹이 미국의 골프 여건을 바꿨다. 2020년 초반 코로나19 감염 급증에 얼어붙었던 골프 경기는 여름을 기점으로 ‘전염병에서 가장 안전한 레저 활동’으로 인식되면서 참여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2020년 한 해만 6100만여 명이 더 늘어 5억200만여 명대를 기록했다.  
 
필드에서 라운드를 즐기는 이들은 코로나19 기간에 2001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순증가세를 기록했다. 거리두기, 비접촉 등의 팬데믹 관련 일상 생활의 변화를 통해 많은 이들이 근무 시간과 근무지를 유연하게 조정하면서 주중 라운드가 높아진 것이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재단은 분석했다.  
 
NGF의 지난해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국내 골프 인구는 4110만 명으로 2016년 3200만 명에 비해 대폭 증가하며 1020억 달러의 경제 효과가 있었다.  
 
또 2023년 기준 골프장과 같은 온코스(on course)에만 1210만명, 스크린골프와 연습장 등 오프코스(off course)에는 1850만 명, 양쪽 모두 참여 1450만 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온코스 골퍼 수는 6년 연속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오프 코스는 골프 연습장과 스크린 골프와 골프 관련 위락 시설이 포함된다.  
 
골프 라운드수와 골퍼 수 증가는 34세 미만의 젊은이를 중심으로 골프 인구가 늘고 있는 영향이다. 온오프라인 골프 참여자의 48%는 6~34세였다.  
 
‘스크린골프’로 불리는 골프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골프인 오프코스 골프 열풍도 뜨겁다. 골프장 체인들이 시뮬레이션 골프 브랜드와 합작하는 것이 요즘 트렌드이다. 젊은 골프 세대가 신규 유입되는 통로이기 때문이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는 지난해 로리 매킬로이와 함께 투모로우(TMRW)를 창업하고 스크린골프를 활용한 TGL투어를 창설했다. 이런 영향으로 탑골프, 드라이브쉑, 팝스트로크와 같은 IT기반 오프코스 골프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인구가 빠르게 늘고 있다. 미국 전체 골프장의 75%가 퍼블릭 골프인 것도 골퍼수가 늘어나는 원인이다. 퍼블릭 코스당 4258명의 골퍼수를 보유하고 있는 캘리포니아는 퍼블릭 코스 접근성이 메릴랜드, 뉴저지와 함께 접근성이 낮지만 1년 내내 좋은 날씨로 해외 및 타주 골퍼들의 유입으로 언제나 붐빈다.  
 
아로마센터 3층에 위치한 윌셔 골프 케빈 조 대표는 “인기 퍼블릭 골프코스는 주말이나 주중 프라임타임은 여전히 예약이 힘든 상태”라며 “요즘 겨울 폭풍으로 날씨가 좋지 않지만, 겨울에 캘리포니아 골프장을 찾는 해외와 타주 골퍼들이 20% 이상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텍사스 휴스턴에서 '조선'을 만난다 New
Travel & Food
20
‘10%이상 해고’ 칼바람에 떠는 테슬라 직원들 “오징어게임 같아” New
Job & Work Life
22
팬데믹 치른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New
Job & Work Life
18
공항·대형 행사 방문객 셔틀 서비스 New
Talk & Talk
18
금리인하 기대… 금·은 등 귀금속 고공행진 New
Current Economy
15
“AI 이젠 거짓말까지”… 커지는 속임수 능력 ‘경고등’ New
Talk & Talk
20
MS, AI 탑재 ‘코파일럿+PC’ 출시… “가장 빠른 AI 지원 윈도 PC” New
Talk & Talk
17
“대학 컴사 취업 따논 당상 옛말…테크업계 취업문 좁아져” New
Job & Work Life
13
“해외로 근무지 옮겨라”… MS, 中 AI 엔지니어 800명에 제안한 속사정
Talk & Talk
543
LA 작년 관광객 한국인이 5위
Travel & Food
77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급증
Talk & Talk
78
‘피콕·넷플릭스·애플TV’ 스트리밍 묶은상품 출시
Talk & Talk
36
“틱톡처럼 될라”…중국 ‘테무·쉬인’ 미국 비중 낮춰
Talk & Talk
68
신규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470
인플레 둔화…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
Current Economy
395
식품·외식 가격 급등…“소ㆍ돼지 대신 닭고기”
Travel & Food
27
다우, 장중 4만달러 첫 돌파…‘상승장’ 확산
Current Economy
29
“공원서 풀스톱 안해 티켓, 알고 보니…”
Talk & Talk
27
美 "위장취업 北 IT노동자에 500만불 현상금"
Talk & Talk
42
가장 살기좋은 주는 ‘유타’
Talk & Talk
99
넷플릭스, 올해부터 3년간 크리스마스에 미국프로풋볼 경기 중계
Talk & Talk
66
4월 소비자 물가 3.4%↑…올해 첫 상승세 완화
Current Economy
57
월마트 수백명 정리해고···51개 건강클리닉도 폐쇄
Job & Work Life
110
생산자물가 전월비 0.5%↑ 전년동기 대비 2.2% 상승
Current Economy
69
‘코로나 특수’ 기업들···지금은 주가 3분의 1↓
Current Economy
67
국제유가, 82달러로 하락···수요 둔화에 3월래 최저
Current Economy
44
미, 중국 전기차 관세 100%로 대폭 인상
Talk & Talk
105
“극적으로 동화 읊어줘” 하니 성우 말투로 줄줄... 新인류 AI
Talk & Talk
93
가주 ‘전기요금 체계’ 크게 달라진다
Talk & Talk
93
가주 공립학교 교사 연봉 미국서 가장 높다
Job & Work Life
205
집값 2020년 이후 47.1%↑… “공급 부족·모기지 금리 등 때문”
Current Economy
65
4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5%↑…서비스물가가 상승 주도
Current Economy
188
파월 의장 “美 인플레 지표 다시 둔화할 것으로 기대”
Current Economy
50
미 기업들 ‘짠물 경영’에 1분기 순이익 증가
Current Economy
30
“여전히 높은 주택 렌트… 금리인하 막을 수도”
Current Economy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