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美도 먹거리 부담 31년만에 최고...Fed “금리 빨리 내리면 위험”
By h3cxxxx Posted: 2024-02-22 10:21:07

미국 워싱턴의 한 식료품 가게.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의 한 식료품 가게. EPA=연합뉴스

 

 

미국인들이 먹을거리에 쓰는 비용 부담이 30여년 만에 가장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가 둔화 추세이지만 식료품과 외식 비용이 크게 오른 후 잘 떨어지지 않고 있어서다. 끈적한(sticky)한 물가에 기준금리 인하 시점도 6월 이후로 밀릴 수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21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농무부 자료를 인용해 2022년 미국 소비자가 식비로 쓴 비용이 가처분 소득의 11.3%를 차지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1991년(11.4%) 이후 3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2~3년 새 식료품ㆍ외식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는 의미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5.1% 상승했고 식료품 가격 또한 같은 기간 1.2% 올랐다.

기업과 외식업체들은 직원 인건비와 원재료 가격이 모두 상승해 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쿠키 ‘오레오’로 유명한 몬델레즈는 코코아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올라 관련 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지난달 밝혔다. 토마토 케첩으로 유명한 크래프트 하인즈도 토마토ㆍ설탕 가격 인상으로 케첩 제조원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호소했다.

인건비 인상은 외식 물가를 부추긴다. 미 캘리포니아주는 오는 4월부터 주요 패스트푸드 업계 종사자의 최저시급을 16달러에서 20달러로 25% 인상하기로 했다. 그러자 맥도널드ㆍ치폴레 등 대형 외식업체들이 메뉴 가격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끈적한 물가는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늦추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금리 인하를 서둘러선 안 된다는 신중한 입장을 강조해왔다. 이날 공개된 1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에 따르면 Fed 위원들은 대체로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인 2%를 향해 지속해 둔화하고 있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기준금리를 인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의사록은 “대부분 참석자는 정책 기조를 너무 빨리 완화할 경우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향후 경제 데이터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적시했다. 다만 언제까지 높은 수준의 금리를 유지해야 하는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시장은 올해 6월 인하를 시작으로 총 4차례 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국도 자동차 재고 쌓이기 시작한다... 소비 침체 조짐?
Talk & Talk
379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비트코인 이어 두 번째
Current Economy
296
비만치료제 인기…‘맞춤형 식품’ 등장
Travel & Food
411
단독주택 착공·자동차 생산 감소
Current Economy
351
호실적+주식분할+배당금 상향…‘천비디아’(엔비디아) 등극
Current Economy
311
‘콘서트티켓 독점 판매·가격 횡포’
Travel & Food
281
“금리인하 하긴 하나?”…월가·전문가들도 ‘헷갈려’
Current Economy
350
“끝났다”던 넷플릭스의 반등…게임·광고 시장으로 넓힌다
Talk & Talk
280
SKC, 연방정부로부터 반도체 보조금 7,500만달러 지원
Current Economy
285
“의회도서관, 한국 유산의 보고”
Travel & Food
313
메모리얼 연휴 떠난다… 대이동 시작
Travel & Food
77
마리화나, 미국서 이제 술 보다 흔해졌다
Talk & Talk
136
복수국적자, 6개월 체류·취업시 병역의무 주의
Talk & Talk
128
마켓 플라스틱봉지 2년 뒤 전면 금지
Talk & Talk
113
삼성 前임원이 제기한 특허소송...美법원은 삼성 손들어줬다
Talk & Talk
142
제한속도 넘어 과속하면 ‘경고’
Talk & Talk
128
“가주 등 서부지역서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
Live Updates (COVID-19, etc.)
139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5천건으로 감소…노동시장 과열 지속
Job & Work Life
482
차량절도범에 총격 당한 피해자 소송…연방법원 “현대차 책임 없다” 판결
Talk & Talk
53
19세기 옛 모습 그대로… 대한제국공사관에 안내판
Travel & Food
51
디즈니 픽사, 전체 인력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399
자산 4조달러 더 쌓은 가계… 인플레 부채질하나
Current Economy
36
조류인플루엔자 두번째 인체감염…미시간주 축산종사자
Live Updates (COVID-19, etc.)
268
뉴욕증시, 주식 결제주기 28일부터 하루 단축
Current Economy
316
연방정부 부채 급증 경고 ‘한 목소리’
Current Economy
254
라스베가스 미라지 호텔 폐업…“아듀 화산쇼”
Travel & Food
302
서민층 씀씀이 줄자… 소매·요식업체 인하 경쟁
Current Economy
311
재택근무로 온라인샤핑↑ 작년 3,750억달러 더 지출
Talk & Talk
266
매물 부족 ‘심각’… 가주 주택중간가 90만달러 첫 돌파
Talk & Talk
147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509
“기름값 잡아라”…바이든, 비축 휘발유 100만 배럴 방출
Talk & Talk
64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 전체 인력의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476
텍사스 휴스턴에서 '조선'을 만난다
Travel & Food
132
‘10%이상 해고’ 칼바람에 떠는 테슬라 직원들 “오징어게임 같아”
Job & Work Life
448
팬데믹 치른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