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의사 되기… 현실은 ‘바늘구멍’
By qp6xxxx Posted: 2024-02-23 09:42:42

▶ 미 진출 희망 한국 의사들
▶한국 의사면허 인정 안돼

▶ 외국의대 출신 3차례 시험
▶실제 성공률 3%대에 불과

 

 

의대 증원에 반발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한국 전공의들이 미국 의사시험에 관심을 보이면서 시험 정보 사이트가 접속량이 폭주하면서 먹통이 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업체 측은 “미국으로 나가려는 수요가 급속히 많아진 것 같다. 현재 한국의 의료상황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처럼 한국 면허를 가진 MZ 세대 의사들의 미국 의사시험에 대한 관심이 뜨겁지만 현실적으로 미국에서 의사 되기는 결코 만만치 않다. USMLE 코리아의 자체 통계에 따르면 미국 의사시험 준비생 800여명 중 단 25명(3.1%)만이 미국 진출에 성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의대를 졸업하고 획득한 한국 의사 면허는 미국에선 인정되지 않는다. 미국 의사로 진료를 하려면 자격시험을 높은 점수로 통과한 후 레지던트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쳐야 한다.


한국 등 외국 의대 졸업생은 먼저 ECFMG(Educational Commission for Foreign Medical Graduates)에 등록한 후 USMLE(US Medical Licensing Examination) 1~3차에 합격해 인증서(수련면허)를 받아야 한다. 1차 시험(STEP1) 과목은 생리학, 생화학, 해부학 등 주로 기초의학 내용이다.

2차 필기시험(STEP2CK)은 주로 내과, 외과, 산부인과 등을 포함하는 임상의학 내용이며 9시간에 걸쳐 본다. 이 과정에서 800여명의 응시생 숫자가 50명으로 급격히 줄어든다. 2차 실기시험(STEP2CS)은 6시간에 걸쳐 직접 ‘표준환자’라는 훈련된 배우를 상대로 12케이스의 환자를 진료해서 차트까지 작성해야 한다. 3차 시험(STEP3)은 임상의학을 평가하는 MCQ와 다양한 환자 사례를 통해 수험생의 의사로서의 역량을 평가하는 CCS로 나뉘어져 있다.

2차 실기시험과 3차 시험에 합격하고도 실제 레지던트 인터뷰 제의를 받고 통과하는 이들은 800명 중 단 25명에 불과하다. USMLE 응시생 이모(31)씨는 얼마 전 미국으로 진출하는 것을 포기했다.

미국으로 건너와 USMLE 2차 실기시험과 3차 시험까지 합격하고 수련할 병원에서 인터뷰 제의가 올 것만 기다렸지만 미국 병원들은 이씨를 인터뷰 대상자로 선택하지 않았다. 시험에서 90점 이상을 받아야 안정권인데 70점대의 낮은 점수 받은 게 악재였다.

인터뷰를 통과해 레지던트 수련과정(내과 소아과 마취과 3년, 외과 4년, 정형외과 신경외과 5~6년)을 거치면 정식으로 미국 의사면허증을 취득하게 된다. 세부 전문의를 원할 경우 레지던트 기간 중 펠로우 과정에 응시해 합격하면 각 과정에 따라 수료하고 세부 전문의 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하지만 영어능력이 떨어지거나 향수병이 심각해 레지던트 수련 중 포기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한 미국 병원에서 레지던트로 수련 중이던 김모(38)씨는 늘 불안하던 영어능력이 실패의 원인이었다. 김씨는 환자를 진료하거나 동료와 의사소통에서 어려움이 반복됨에 따라 적응력이 떨어져 결국 견디지 못하고 귀국했다.

정식 의사가 되고나서도 미국 의료시장의 현실은 녹록지 않다. 한국보다 환자의 권리가 높은 미국에서 한번이라도 의료소송에 휘말리면 가혹한 벌금을 물어야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LA한인타운에서 개업 중인 한 전문의는 “의사들은 항상 의료사고에 대해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면서 “MZ세대 한국 의사들의 미국 진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시간과 돈만 낭비한 채 제자리로 돌아오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텍사스 휴스턴에서 '조선'을 만난다 New
Travel & Food
21
‘10%이상 해고’ 칼바람에 떠는 테슬라 직원들 “오징어게임 같아” New
Job & Work Life
22
팬데믹 치른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New
Job & Work Life
18
공항·대형 행사 방문객 셔틀 서비스 New
Talk & Talk
18
금리인하 기대… 금·은 등 귀금속 고공행진 New
Current Economy
16
“AI 이젠 거짓말까지”… 커지는 속임수 능력 ‘경고등’ New
Talk & Talk
20
MS, AI 탑재 ‘코파일럿+PC’ 출시… “가장 빠른 AI 지원 윈도 PC” New
Talk & Talk
17
“대학 컴사 취업 따논 당상 옛말…테크업계 취업문 좁아져” New
Job & Work Life
13
“해외로 근무지 옮겨라”… MS, 中 AI 엔지니어 800명에 제안한 속사정
Talk & Talk
544
LA 작년 관광객 한국인이 5위
Travel & Food
77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급증
Talk & Talk
79
‘피콕·넷플릭스·애플TV’ 스트리밍 묶은상품 출시
Talk & Talk
36
“틱톡처럼 될라”…중국 ‘테무·쉬인’ 미국 비중 낮춰
Talk & Talk
68
신규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470
인플레 둔화…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
Current Economy
395
식품·외식 가격 급등…“소ㆍ돼지 대신 닭고기”
Travel & Food
27
다우, 장중 4만달러 첫 돌파…‘상승장’ 확산
Current Economy
29
“공원서 풀스톱 안해 티켓, 알고 보니…”
Talk & Talk
27
美 "위장취업 北 IT노동자에 500만불 현상금"
Talk & Talk
43
가장 살기좋은 주는 ‘유타’
Talk & Talk
99
넷플릭스, 올해부터 3년간 크리스마스에 미국프로풋볼 경기 중계
Talk & Talk
66
4월 소비자 물가 3.4%↑…올해 첫 상승세 완화
Current Economy
57
월마트 수백명 정리해고···51개 건강클리닉도 폐쇄
Job & Work Life
110
생산자물가 전월비 0.5%↑ 전년동기 대비 2.2% 상승
Current Economy
69
‘코로나 특수’ 기업들···지금은 주가 3분의 1↓
Current Economy
68
국제유가, 82달러로 하락···수요 둔화에 3월래 최저
Current Economy
44
미, 중국 전기차 관세 100%로 대폭 인상
Talk & Talk
105
“극적으로 동화 읊어줘” 하니 성우 말투로 줄줄... 新인류 AI
Talk & Talk
94
가주 ‘전기요금 체계’ 크게 달라진다
Talk & Talk
93
가주 공립학교 교사 연봉 미국서 가장 높다
Job & Work Life
206
집값 2020년 이후 47.1%↑… “공급 부족·모기지 금리 등 때문”
Current Economy
65
4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5%↑…서비스물가가 상승 주도
Current Economy
189
파월 의장 “美 인플레 지표 다시 둔화할 것으로 기대”
Current Economy
51
미 기업들 ‘짠물 경영’에 1분기 순이익 증가
Current Economy
30
“여전히 높은 주택 렌트… 금리인하 막을 수도”
Current Economy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