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미국인들도 팁 지겹다… 생각보다 야박”
By 83mxxxx Posted: 2024-03-18 10:18:48

▶ 예상보다 적은 13%로 조사
▶4분의3은 “팁 요구 지나쳐”

▶ 20%는 “팁 의무 부과 경험”
▶“죄책감에 팁 준다” 반응도

 

 

미국인 대다수가 식당과 서비스 업종의 팁 요구가 너무 지나치다고 생각하며 실제 남기는 팁은 업소가 요구하는 20% 보다 훨씬 낮은 12.9%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쿠폰 사이트인 쿠폰버즈(CouponBirds)가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9.3%는 “편의점이나 키오스크(무인기기)까지 팁을 요구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응답했으며 47.3%는 키오스크 팁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 놀랍게도 응답자의 39.7%는 “업소가 팁을 주지 않으면 서비스가 더 나빠질 것이라고 미리 알려줬다”고 답했으며 20%는 “팁을 의무적으로 내도록 하는 업소를 이용했다”고 응답했다.


전체 금액의 15% 수준이었던 미국의 팁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크게 상승해 현재 대부분의 업소들이 20~25%를 요구하고 있다.

‘팁플레이션(tipflation)’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현상 속에서 전체 응답자의 60%는 “팁을 충분히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서버가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3분의 2 가량은 “종업원과의 어색함을 피하기 위해, 또는 죄책감 때문에 팁을 주고 있다”고 답했다.

이같은 피로감 때문에 전체 70%는 “예전보다 팁을 적게 준다”고 답했고 응답자들의 팁 평균은 전체 금액의 12.9%인 것으로 조사됐다. 팁을 주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긴 대기 시간’, ‘낮은 음식의 질’, ‘서비스가 필요없는 상황’을 꼽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한편 팁을 받는 종업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0%는 “전체 수입의 30% 이상을 팁에 의존한다”고 답했고, 절반을 넘는 51%는 “팁 없이 시간당 임금을 25달러 이상으로 올리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반면 39.3%는 “팁을 더 자유롭게 주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앞서 퓨리서치 센터가 성인 1만1,9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또 다른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7%가 “식당에서 식사를 할때 15% 이하의 팁을 준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7%는 15%가 표준 팁이라고 답했고 18%는 15% 미만의 팁을 준다고 응답했다. 퓨리처시는 “응답자의 2%는 팁을 한푼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퓨 리서치는 “의외로 절반 이상인 57%가 팁을 15% 이하로 주고 있다”며 “미국에서 팁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아직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한 업체에서 권장 팁 금액을 제시하는 것에 대해 40%가 반대한다고 밝혀 찬성한다(24%) 보다 훨씬 높았다.

업체에서 계산서에 팁을 자동으로 포함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도 72%가 반대하고 찬성은 10%에 불과했다. 팁을 주는 이유에 대해 의무감과 부담감 때문이라고 답한 성인이 29%로 자의에 의해서라고 답한 21%보다 많았으며 경우에 따라 다르다고 답한 응답자는 49%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 " 당일 계/좌 입금 지급 4500달러 ~ 8000달러 이상 재택근무 일 하실 분 모집... New
Part Time Jobs
6
"다른 차원 향하는 포털?"… 美사막에 또 등장한 '금속기둥' 정체 New
Travel & Food
13
하루 커피 3잔 의외의 효과...간질환 오해와 진실 7가지 New
Travel & Food
19
레인빅토리호에 '한국전쟁관' 만든다 New
Travel & Food
18
"공휴일에 일해도 1.5배 오버타임 못받는다" New
Tax & Salary
25
코로나 방심 못한다… 감염 속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4
세계 외환보유고 달러 비중 ‘뚝’ New
Current Economy
12
포브스 ‘글로벌 2000’ 한국 기업은? New
Talk & Talk
6
5월 소매판매 전월비 0.1%↑… 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9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 서민층 ‘고통’ New
Talk & Talk
10
글로벌 자동차 판매…중국이 미국 제쳐 New
Talk & Talk
13
동북부·중북부 이번 주까지 찜통더위… “6월 폭염 이례적” New
Talk & Talk
8
다카(DACA) 이후 최대 규모 불체자 구제 시행 New
Talk & Talk
12
삼성전자 515명, 엔비디아 갔다 New
Job & Work Life
40
AI 인재 1명 잡으려... MS, 회사 통째로 샀다 New
Job & Work Life
37
5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1%↑…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33
올 여름 10대 고용… 직종·급여 증가 New
Job & Work Life
28
“한끼 10달러도 비싸다”… 가격인하 경쟁 New
Travel & Food
32
미국, 전 세계 대외투자 ‘블랙홀’ 부상 New
Current Economy
17
세계 각국 정부…인공지능 투자 경쟁적 확대 New
Talk & Talk
30
폭염에 물가·공급망 직격탄…‘히트플레이션’(열+인플레이션)덮친다 New
Talk & Talk
17
배 56척에 선수 싣고 센강 퍼레이드...파리 올림픽 개회식 리허설 보니
Talk & Talk
25
초봉 5억 주는 빅테크로... AI 고급 인재 40%가 한국 떠난다
Job & Work Life
69
캘리포니아 차량번호판 넘버 확 바뀐다
Talk & Talk
28
“미국 성인 20% ‘롱코비드’ 경험…女·심혈관질환자 회복 더뎌”
Live Updates (COVID-19, etc.)
53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Talk & Talk
48
숨은 수수료 ‘꼼짝마’… 내달부터 가주서 ‘부과 금지’
Talk & Talk
27
올해 한·미 항공승객 213만명 ‘역대 최다’
Travel & Food
37
애플 상대 집단 소송…여성 직원 급여 차별
Job & Work Life
31
계층 소비격차…엇갈리는 경제지표
Current Economy
23
“뉴욕증시 하반기도 강세”… 투자자 수익창출 ‘기회’
Current Economy
41
기아 미국법인, 1억불짜리 소송 당했다
Talk & Talk
310
코웨이 본사, 국제인권단체 문제 제기에 답변 안해
Job & Work Life
386
‘좀도둑도 중범으로’… 처벌강화
Talk & Talk
255
지난해 신규 백만장자 60만명 탄생
Talk & Talk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