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도용 사기범,어린이까지 노린다
By pyvxxxx Posted: 2024-03-21 11:05:59

최근 어린이를 타겟으로 한 신분도용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CBS TV 캡처 

 

 

피해 급증 속 작년 2만2000여건

카드 만들고 아파트 렌트 얻기도  

제때 피해 인지못해 성인된 후 낭패 

부모들, 자녀 정보 세심히 체크를  

 

 

 

미국의 신분도용 피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어린이를 타겟으로 한 신분도용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한인 등 부모들의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어린이 신분 도용의 경우 자녀들이 대학에 입학하기 전까지 부모들이 피해 사실 조차 모르고 지나는 경우가 많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지난해 19세 미만 신분도용 피해 사례 2만2229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전체 신분도용 피해 접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 가량이다. 하지만 FTC측은 “이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대부분 피해자들이 신고를 하지 않고, 이들 연령층에서는 자신이 피해를 당했다는 사실 조차 모르는 경우가 태반이어서 실제 사례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도 “어린 자녀들이 신분도용의 타겟이 될 것으로 예상하는 부모들이 거의 없다는 점을 사기범들이 노린다”고 강조했다.

 

FTC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어린이와 청소년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소셜시큐리티 번호 등을 빼돌려 은행 어카운트를 개설하고 크레딧카드를 만들며 심지어 대출이나 헬스케어나 영양보조 프로그램 같은 정부 베니핏을 신청하기도 한다 

이 뿐 아니다. FTC 관계자는 “이름, 주소, 생년월일 같은 몇 가지 다른 정보와 함께 고유한 번호를 사용하면 거의 모든 종류의 일을 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며  “사기범들은 빼 낸 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받고, 집을 얻고, 정부 베니핏 프로그램에 등록하고 유틸리티와 전화 등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기범들이 신상 정보를 빼내는 수법은 다양한데 주로 공개된 기록이나 유출된 데이터를 찾아내는가 하면 온라인 포럼에 직접 참여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어린이 신분도용의 경우 오랜 기간 피해 사실 조차 모르고 있다가 첫 아파트를 얻거나 첫 직장을 잡게 되는 성인이 된 후에야 인지하게 되는데 이미 망가진 크레딧으로 인해 여러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더 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해 FTC에 접수된 신분도용 피해 사례를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27만2971건으로가장 많았으며 40대(19만7692건), 20대(16만8731건), 60대(7만8973건) 순이었다. 

 

 

출처 : 미주조선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 " 당일 계/좌 입금 지급 4500달러 ~ 8000달러 이상 재택근무 일 하실 분 모집... New
Part Time Jobs
6
"다른 차원 향하는 포털?"… 美사막에 또 등장한 '금속기둥' 정체 New
Travel & Food
13
하루 커피 3잔 의외의 효과...간질환 오해와 진실 7가지 New
Travel & Food
19
레인빅토리호에 '한국전쟁관' 만든다 New
Travel & Food
18
"공휴일에 일해도 1.5배 오버타임 못받는다" New
Tax & Salary
25
코로나 방심 못한다… 감염 속출 New
Live Updates (COVID-19, etc.)
14
세계 외환보유고 달러 비중 ‘뚝’ New
Current Economy
12
포브스 ‘글로벌 2000’ 한국 기업은? New
Talk & Talk
8
5월 소매판매 전월비 0.1%↑… 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9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 서민층 ‘고통’ New
Talk & Talk
10
글로벌 자동차 판매…중국이 미국 제쳐 New
Talk & Talk
13
동북부·중북부 이번 주까지 찜통더위… “6월 폭염 이례적” New
Talk & Talk
8
다카(DACA) 이후 최대 규모 불체자 구제 시행 New
Talk & Talk
12
삼성전자 515명, 엔비디아 갔다 New
Job & Work Life
40
AI 인재 1명 잡으려... MS, 회사 통째로 샀다 New
Job & Work Life
37
5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1%↑…시장기대 밑돌아 New
Current Economy
33
올 여름 10대 고용… 직종·급여 증가 New
Job & Work Life
30
“한끼 10달러도 비싸다”… 가격인하 경쟁 New
Travel & Food
32
미국, 전 세계 대외투자 ‘블랙홀’ 부상 New
Current Economy
17
세계 각국 정부…인공지능 투자 경쟁적 확대 New
Talk & Talk
30
폭염에 물가·공급망 직격탄…‘히트플레이션’(열+인플레이션)덮친다 New
Talk & Talk
17
배 56척에 선수 싣고 센강 퍼레이드...파리 올림픽 개회식 리허설 보니
Talk & Talk
25
초봉 5억 주는 빅테크로... AI 고급 인재 40%가 한국 떠난다
Job & Work Life
70
캘리포니아 차량번호판 넘버 확 바뀐다
Talk & Talk
29
“미국 성인 20% ‘롱코비드’ 경험…女·심혈관질환자 회복 더뎌”
Live Updates (COVID-19, etc.)
53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Talk & Talk
52
숨은 수수료 ‘꼼짝마’… 내달부터 가주서 ‘부과 금지’
Talk & Talk
27
올해 한·미 항공승객 213만명 ‘역대 최다’
Travel & Food
38
애플 상대 집단 소송…여성 직원 급여 차별
Job & Work Life
31
계층 소비격차…엇갈리는 경제지표
Current Economy
24
“뉴욕증시 하반기도 강세”… 투자자 수익창출 ‘기회’
Current Economy
42
기아 미국법인, 1억불짜리 소송 당했다
Talk & Talk
310
코웨이 본사, 국제인권단체 문제 제기에 답변 안해
Job & Work Life
387
‘좀도둑도 중범으로’… 처벌강화
Talk & Talk
255
지난해 신규 백만장자 60만명 탄생
Talk & Talk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