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IRS, 코로나 불법 대출 ‘쪽집게 색출’ 나선다
By g6axxxx Posted: 2024-04-01 10:47:54

▶ PPP·EIDL 지원금에 집중
▶1,644건 적발·89억 추징

▶ 지난해 700건 신규 수사
▶IRS,“끝까지 처벌할 것”

 

IRS가 지난 4년 동안 코로나19 지원금을 불법적으로 대출 받아 착복한 범죄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여 89억달러를 추징하는 성과를 올렸다. [로이터]

 

 

사례1: 라미 사브는 올해 3월 10년형을 선고받았다. 혐의는 코로나19 사태 때 급여보호프로그램(PPP)과 경제피해재난대출(EIDL)을 불법적으로 받았다는 것이다. 유령 회사를 설립하고 코로나19 여파로 사업 부진을 이유로 PPP와 EIDL을 신청해 3,200만달러의 지원금을 신청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공범들과 짜고 가짜 정보와 위조된 서류를 활용해 연방중소기업청(SBA)과 금융기관을 통해 20여건의 PPP와 EIDL 대출을 추가로 받았다. 이렇게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받은 불법 대출금 규모는 960만달러다. 사브는 불법 대출금을 50여개 은행 계좌에 나눠 자금 세탁을 시도하다 연방국세청(IRS)의 조사 과정에서 탄로나 기소됐다. IRS는 사브를 기소하고 960만달러의 세금을 추징했다.

사례2: 토렌스 파운즈도 올해 3월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PPP와 EIDL 대출을 받은 혐의로 징역 94개월 형을 받았다. 파운즈와 공범들은 직원 15명을 고용하고 100만달러의 연 예산을 집행하는 가상의 비영리 종교단체를 허위로 만들어 범행에 이용했다. 15명 직원의 허위 정보를 사용해 PPP와 EIDL 대출금 420만달러를 받아 고급 자동차를 구입하는 데 탕진했다. 파운즈 일당도 IRS의 조사로 범행이 밝혀지면서 기소돼 징역형과 함께 420만달러의 벌금 추징에 보유하고 있던 고급 자동차도 압류당했다.

IRS가 코로나19 사태 당시 유령 회사를 만들어 놓고 직원 정보를 허위로 작성해 각종 연방 지원금을 신청해 불법 대출을 받은 범죄자들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100% 육박하는 기소율을 보일만큼 ‘족집게’ 조사를 벌이고 있는 IRS는 코로나19 관련 불법 대출 범죄 조사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8일 IRS는 지난 4년 동안 PPP와 EIDL의 불법 대출 여부를 조사해 지금까지 1,644건의 불법 대출 및 자금 세탁 범죄를 적발하고 불법 대출로 받은 89억달러를 추징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불법 대출 범죄에 연루된 피의자 중 지난 2월 말 현재 2만9,795명을 기소했고, 이중 373명은 평균 34개월의 연방교도소 징역형을 받았다고 IRS는 덧붙였다.

지난 4년 동안 기소 성공률은 98.5%로 IRS의 조사 강도가 매우 높았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기소된 1,644건 중 절반 이상이 지난해에 집중된 것으로 최근 들어 IRS의 코로나19 관련 불법 대출 조사에 역량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불법 대출 범죄는 IRS 내 설치된 범죄 조사부(CI)가 전담하고 있는 데 지금까지 불법 조사 결과의 성적표는 양호한 편이다. 대니 워펠 IRS청장은 “범죄 조사국은 불법 대출 범죄를 적발해 공정한 조세 체계를 유지, 보호하고 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연방정부를 사기 범죄에서 보호하는 중요한 안전망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IRS는 범죄 조사부의 조사 활동을 더욱 강화해 불법 대출 범죄 색출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연방 의회의 승인을 받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의해 IRS에 추가 자금 지원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IRS는 추가 지원 자금을 감사 인력 확대와 장비의 현대화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가이 피코 범죄 수사부장은 “지난해에만 700건의 신규 불법 대출 범죄를 적발해 50억달러의 불법 대출금 회수를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며 “사익 목적을 위해 연방정부의 돈을 훔치는 불법 대출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서울의 디자인 자산 및 디자인 정책을 담아낸 책자 3권 발간 소식 소개
Talk & Talk
254
미국 경제 향후 성장세 둔화되나
Talk & Talk
319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2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
Job & Work Life
337
“최악의 글로벌 IT 대란 정상화까지 몇주 걸릴 수도”
Talk & Talk
315
삼성 갤럭시, 올림픽을 찍는다
Talk & Talk
291
아이폰도 결국 ‘접는다’… 애플 폴더폰 2026년 출격
Talk & Talk
330
한국 갈비 사러 ‘트레이더 조’에 간다
Travel & Food
129
연준 인사 “기준금리 인하 타당한 시기 점점 가까워져”
Current Economy
148
소비자들 지갑 연다… 금리 인하 ‘청신호’
Current Economy
85
LA 폐수 속 코로나 수치 급등
Live Updates (COVID-19, etc.)
138
극심 폭염 미 경제 흔든다…“연 $1천억 피해”
Current Economy
108
나사가 달 착륙 음모론 영화에도 지원한 이유는?
Talk & Talk
96
“위기의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인력 뺏길 위험”
Talk & Talk
84
한국 운전면허 있으면 켄터키주 면허 시험 없이 취득
Talk & Talk
152
가족·취업이민 대부분 ‘제자리’
Visa,Green Card,Citizenship
365
“여행 온 김에 그냥 눌러살까?”… 베트남이 1위
Travel & Food
86
모기지 금리도 6%대로
Current Economy
103
‘끈끈한 인플레’ 꺾였다…“올 3회 금리인하” 기대도
Current Economy
85
대선 불확실성 확대… 금·달러 안전자산 상승 촉발하나
Current Economy
74
식료품 가격 인상에 뿔난 소비자들 지갑 닫았다
Current Economy
69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만들라”
Visa,Green Card,Citizenship
471
KITA,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변경
Talk & Talk
171
트위터 해고자 소송 패소…퇴직금 등 5억달러 요구
Job & Work Life
396
신규 실업보험 청구 1만7,000명 감소
Job & Work Life
406
인플레 드디어 잡혔다…소비자물가 3.0% 둔화
Current Economy
199
쓰레기 얼음 산 된 에베레스트… "캠프 한 곳에만 50t 쌓였다"
Travel & Food
460
파월 "금리, 빨리 내려도 문제지만...너무 늦어도 경제 약화"
Current Economy
526
원·달러 환율 상승세…1,380원대 다시 올라
Current Economy
472
미 스타트업 투자, 2년 새 최대
Current Economy
426
‘외국인 살기좋은 나라’ 파나마·멕시코 등 상위
Talk & Talk
374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756만명…역대 최다
Travel & Food
338
‘가주 엑소더스’… 인근 주들 주택가격 ‘들썩’
Talk & Talk
279
값 올리던 소비재 기업들… 이제 할인 확대
Talk & Talk
590
미친 주택보험료… 또 30% 인상
Talk & Talk
396
가주정부, 물 사용 영구적으로 제한한다
Talk & Talk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