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대 등록금 9만달러 시대… 중산층 '울상'
By pidxxxx Posted: 2024-04-01 10:55:14

사립대 연 등록금 9만달러 시대가 곧 개막한다. 아이비리그 예일대 캠퍼스. /AP

 

예일, BU, 터프츠 등 일제히 인상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가장 큰 피해

명문대 합격 기쁨도 잠시 뿐, 학비 걱정

 

“헉, 아이 한명 사립대 보내는데  최소 9만달러가 든다고?” 

 

대학등록금 연 9만달러 시대가 도래했다. 

소득을 속이거나 감출 수 없는 유리지갑 중산층 학부모들은 “해도 너무 하는 것 아니냐”며 잔뜩 울상을 짓고 있다. 

 

지난달 27일 CNN 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한인이 다수 재학중인 예일대, 보스턴 유니버시티(BU), 터프츠대, 웰슬리 칼리지 등 일부 명문사립대의 다가오는 2024~2025 학년도 등록금은 9만달러를 넘어섰다. 등록금에는 학비(tuition), 각종 수수료(fees), 기숙사비와 식비(room&board), 교과서비 등이 포함된다.

 

예일대 연 등록금은 9만1000달러, BU는 9만달러 수준이다. 터프츠대 등록금은 9만6000달러에 달하며, 웰슬리 칼리지는 이것저것 다 합치면 9만2000달러이다. 

 

웰슬리 등록금은 2023~2024 학년도보다 4.7% 올랐다. 웰슬리 칼리지 스테이시 슈마이델 대변인은 “학생들에게 웰슬리 교육을 제공하는데 필요한 비용이 계속 상승하고 있어 등록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등록금을 100% 내고 공부하는 학생은 전체의 40% 수준”이라며 “60%는 많든 적든 재정보조를 받으며 일인당 평균 보조금은 6만7469달러”라고 밝혔다. 

 

BU 관계자는 “2024~2025학년도에 총 4억2500만달러를 재정보조에 투입할 계획”이라며 “현재 전체 학부생의 56%가 재정보조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사립대 등록금 상승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계층은 유리지갑 중산층이다. 이들은 소득 때문에 무상학자금 보조인 그랜트(grant)를 한 푼도 받지 못해 등록금 전액을 내고 자녀를 사립대에 보내야 한다. 대체로 연소득 25만달러 이상 직장인들이 유리지갑 중산층에 해당된다. 

 

지난주 아들이 예일대를 비롯해 아이비리그 3곳에 합격, 온 세상을 얻은 것처럼 행복했다는 한인 박모(47)씨는 “최고 대학 합격의 기쁨도 잠시 뿐, 앞으로 한달동안 등록금을 어떻게 조달해야할지 고민해야 할 판”이라며 “연수입이 그로스로 30만달러쯤 되는데 아이 한명 대학에 보내기 위해 매년 10만달러 가까이 주머니에서 나간다고 생각하니 머리가 아프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리지갑 중산층 학부모 최모(49)씨는 “딸이 노스웨스턴대, 밴더빌트대, 라이스대 등 탑20 사립대 3곳과 UCLA등 UC 5곳에 합격했다”며 “그랜트를 한 푼도 못받는 인컴이라 아이가 연 등록금 4만달러인 UC에 갔으면 하는데 아이는 주립은 쳐다보지도 않고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소득이 매우 낮은 저소득층·극빈층 가정의 경우 자녀가 탑 사립대에 합격하기만 하면 100% 그랜트를 받으며 학교를 다닐 수 있어 유리지갑 중산층 부모들은 이들이 한없이 부럽기만 하다. 

 

 

출처 : 미주조선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100년 만에 다시 파리서 열리는 올림픽... 16일 성화 채화 New
Talk & Talk
0
삼성, 애플 밀고 1위 탈환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New
Talk & Talk
0
3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7% 증가 ‘호조’ New
Current Economy
0
한국 ‘당근’… 미국·캐나다 본격 진출 New
Talk & Talk
0
테슬라, 전세계 인력 10% 이상 감축 New
Job & Work Life
0
원·달러 환율, 연고점 또 경신 마감 New
Current Economy
0
‘가주 세대 불과 18%만 주택구입 재정능력 갖춰’ New
Current Economy
0
美 강타한 의약품 부족 사태… 한국도 영향권 New
Talk & Talk
18
이란 대규모 공습 막아내려 이스라엘 하룻밤 1.4조원 썼다 New
Talk & Talk
10
美, 삼성전자에 반도체 보조금 64억달러 파격 지원 New
Talk & Talk
12
바이든, 추가 학자금 대출 탕감 New
Talk & Talk
11
가족이민 문호 큰 폭 진전 New
Visa,Green Card,Citizenship
16
미국서 난민 신청 10년새 12배로 New
Talk & Talk
9
오늘, 연방·주 소득 세금보고 마감 New
Tax & Salary
10
“멀어진 내집 마련”… 모기지 금리 7%로 재상승 New
Current Economy
4
애플 아이폰15부터 수리비 싸진다 New
Talk & Talk
5
‘킹달러’에 유학생·주재원 ‘한숨’… 여행객은 ‘환호’ New
Current Economy
6
주택가 사상 최고… 멀어지는 ‘내집 마련 꿈’
Talk & Talk
82
남가주 수도료도 급격히 오른다
Talk & Talk
93
우표값 또 오른다 7월부터 73센트로
Talk & Talk
21
LA-한국 항공 여행객 꾸준히 증가
Travel & Food
88
연방 노동부, SK 배터리에 또 과징금
Job & Work Life
84
연방 법무부,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 제동
Current Economy
68
애플, 아이폰 생산 ‘탈중국’ 가속
Current Economy
35
‘집 사려면 연소득 11만달러 필요’
Talk & Talk
11
가장 부자 지역은 뉴욕… LA는?
Talk & Talk
40
신규실업수당 청구 21만건… 한주새 1만1,000건↓
Job & Work Life
75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 상승
Current Economy
61
안보심사 협조 않는 외국 투자자 벌금 20배 ‘껑충’
Current Economy
96
좀처럼 안 잡히는 물가… 11월 대선에도 영향 주나
Current Economy
24
가주 실업수당 신청… 이제 한국어로 편리하게
Job & Work Life
75
US스틸, ‘일본 제철의 인수’ 안건통과 전망
Talk & Talk
43
테슬라, 100년 컨베이어 시스템 탈피
Talk & Talk
28
MS 이어 애플도 간다…새 테크허브로 뜬 플로리다
Talk & Talk
66
“가장 한국적인 디자인…세계서 통해”
Talk & Talk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