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 전망 제각각… 누구 믿어야 하나”
By 7n6xxxx Posted: 2024-05-08 18:12:19

▶ 씨티 4회·BoA·HSBC 1회
▶모건 3회·골드만 2회 등 월가, 1~2회 인하에 무게

▶ 물가와 고용시장 등 변수

 

제롬 파월 연준의장. [로이터]

 

 

연방준비제도(FRB·연준)가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내놓았지만 뉴욕 월가 대형 금융기업들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예측은 여전히 제각각이다.

씨티그룹이 4번의 인하를 예측하는 반면 뱅크오브아메리카(BoA)나 HSBC 등은 1번만 내릴 것으로 보는 등 대형 업체들의 인하 예상 횟수가 1~4번까지 다양하다. 다만 올해 1~2 인하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금융업체들은 저마다 나름의 근거를 갖고 인하시기와 횟수 등을 저울질하고 있지만 신중한 연준이 인플레이션 목표 달성에 얼마나 자신감을 갖고 있는지, 또 이런 자신감을 얼마나 빨리 정책에 반영할지를 놓고 의견이 갈리고 있다.

2일 CNBC 방송에 따르면 올해 기준금리 인하 횟수에 대한 예상은 씨티그룹이 4번으로 가장 많다. 모건스탠리가 3번으로 그다음이며, 골드만삭스, 노무라, 에버코어 등 3개 사가 2번 인하를 예측하고 있다. 도이체방크, 바클레이즈, BoA, HSBC, BNP파리바, CME페드워치 등은 1번만 내릴 것으로 본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메리클 이코노미스트는 "5월 FOMC 회의는 별로 눈에 띄는 사건이 없었지만 전반적으로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이었다"면서 "연준은 성명서에 지금까지 인플레이션에 '추가 진전이 없다'는 매파적 인식을 추가했지만, 파월 의장은 기자 회견에서 비둘기파적 메시지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7월과 11월에 연준이 0.25%포인트씩 두 차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했으나 인플레이션이 조금만 올라가도 금리인하 전망은 위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씨티그룹의 앤드류 홀렌호스트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의장의 발언은 근원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완화되거나 노동시장 데이터가 약화되는 즉시 연준이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우리 견해와 일치한다"면서 "인플레이션 수치 하락과 고용 전망의 급격한 악화로 연준은 오는 7월 금리 인하를 시작해 연말까지 1%포인트를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건스탠리의 엘렌 젠트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인플레이션 추세가 가능성을 낮추긴 했지만 여전히 7월부터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거의 확신하고 있다. 그는 "올해는 추가진전이 없었지만 그래도 최근 1년간 인플레이션 목표 2% 달성을 위해 의미 있는 진전을 했다"면서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더 낮아지고 실업률은 높아지며, 금리는 세 번 인하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바클리의 마크 지아니노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빨라야 9월에 첫 금리인하를 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이 생각보다 높게 나오면 첫 금리 인하는 12월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바클리는 2025년에는 4번의 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봤다.

미카엘 가펜 BoA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은 관망 모드로 전환했으며 필요한 만큼 금리를 동결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은 나중에 금리를 내리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서울의 디자인 자산 및 디자인 정책을 담아낸 책자 3권 발간 소식 소개
Talk & Talk
254
미국 경제 향후 성장세 둔화되나
Talk & Talk
319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2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
Job & Work Life
337
“최악의 글로벌 IT 대란 정상화까지 몇주 걸릴 수도”
Talk & Talk
315
삼성 갤럭시, 올림픽을 찍는다
Talk & Talk
291
아이폰도 결국 ‘접는다’… 애플 폴더폰 2026년 출격
Talk & Talk
330
한국 갈비 사러 ‘트레이더 조’에 간다
Travel & Food
131
연준 인사 “기준금리 인하 타당한 시기 점점 가까워져”
Current Economy
150
소비자들 지갑 연다… 금리 인하 ‘청신호’
Current Economy
85
LA 폐수 속 코로나 수치 급등
Live Updates (COVID-19, etc.)
138
극심 폭염 미 경제 흔든다…“연 $1천억 피해”
Current Economy
108
나사가 달 착륙 음모론 영화에도 지원한 이유는?
Talk & Talk
96
“위기의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인력 뺏길 위험”
Talk & Talk
84
한국 운전면허 있으면 켄터키주 면허 시험 없이 취득
Talk & Talk
154
가족·취업이민 대부분 ‘제자리’
Visa,Green Card,Citizenship
367
“여행 온 김에 그냥 눌러살까?”… 베트남이 1위
Travel & Food
86
모기지 금리도 6%대로
Current Economy
103
‘끈끈한 인플레’ 꺾였다…“올 3회 금리인하” 기대도
Current Economy
85
대선 불확실성 확대… 금·달러 안전자산 상승 촉발하나
Current Economy
75
식료품 가격 인상에 뿔난 소비자들 지갑 닫았다
Current Economy
69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만들라”
Visa,Green Card,Citizenship
471
KITA,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변경
Talk & Talk
171
트위터 해고자 소송 패소…퇴직금 등 5억달러 요구
Job & Work Life
397
신규 실업보험 청구 1만7,000명 감소
Job & Work Life
409
인플레 드디어 잡혔다…소비자물가 3.0% 둔화
Current Economy
200
쓰레기 얼음 산 된 에베레스트… "캠프 한 곳에만 50t 쌓였다"
Travel & Food
461
파월 "금리, 빨리 내려도 문제지만...너무 늦어도 경제 약화"
Current Economy
527
원·달러 환율 상승세…1,380원대 다시 올라
Current Economy
474
미 스타트업 투자, 2년 새 최대
Current Economy
427
‘외국인 살기좋은 나라’ 파나마·멕시코 등 상위
Talk & Talk
375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756만명…역대 최다
Travel & Food
338
‘가주 엑소더스’… 인근 주들 주택가격 ‘들썩’
Talk & Talk
279
값 올리던 소비재 기업들… 이제 할인 확대
Talk & Talk
590
미친 주택보험료… 또 30% 인상
Talk & Talk
396
가주정부, 물 사용 영구적으로 제한한다
Talk & Talk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