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못하게 되자… “빅테크 고급 인력 회사 떠났다”
By yy2xxxx Posted: 2024-05-13 11:51:21

▶ “MS·애플·스페이스X, 재택 종료 후 고위직 직원 4∼15% 감소”

 

 

미국 빅테크 기업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실시했던 재택근무를 종료하고 직원들에게 사무실 복귀를 의무화하자 고위직 직원들이 대거 회사를 떠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카고대와 미시간대 연구팀이 인력 정보 회사 '피플 데이터 랩스'에 등록된 이력서 정보를 분석한 결과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 스페이스X에서 2022년 직원들에게 사무실 복귀를 의무화한 이후 전체 직원 대비 고위직 직원들이 차지하는 비율이 최소 4%에서 최대 15%까지 감소했다.

고위직 직원 비율이 가장 많은 줄어든 회사는 세 회사 중에서 유일하게 100% 대면 근무를 요구한 스페이스X로, 15%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MS에서는 고위직 직원 비율이 5% 줄었고, 애플은 4% 감소했다.

세 회사를 떠난 고위직 직원 중 많은 이들은 다른 경쟁사로 이직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 저자 중 한 명인 오스틴 라이트 시카고대 공공정책과 조교수는 "주요 테크 기업들에서 사무실 복귀 정책에 영향을 받은 숙련된 직원들이 다른 일자리를 찾으면서, 가장 귀중한 인적자본투자의 일부분과 생산성 도구를 가지고 갔음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다룬 MS와 애플, 스페이스X는 2022년 미국 빅테크 중 가장 앞장서서 팬데믹 시기의 재택근무를 종료하고 사무실 복귀를 시작한 기업들이다.

연구 저자들은 세 회사의 기업 문화와 사무실 복귀를 실시한 구체적인 방식은 다르지만, 사무실 복귀 의무화 이후 비슷한 변화가 발생했다는 사실은 "이러한 변화들이 공통의 변수에 의해 발생한 것"임을 시사한다고 짚었다.

저자 중 한 명인 데이비드 반 다이크 미시간대 연구원은 "우리 연구 결과는 사무실 복귀 의무화 정책이 회사에서 예상한 것보다 더 큰 비용을 치르게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이 (고위직 직원 비율) 감소율은 쉽게 관리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미국의 테크 업계는 코로나19 팬데믹 종료 이후 재택근무 지속 여부에 대한 논쟁이 가장 뜨거웠던 분야기도 하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등 테크 업계 거물들이 잇달아 '대면 근무의 장점'을 공개적으로 역설한 가운데 지난 달 존 도나호 나이키 CEO는 미 CNBC 인터뷰에서 재택근무가 회사 혁신을 가로막는다는 취지의 주장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반면 근로자들은 출퇴근하는 것이 더 비효율적이라며 사무실 복귀 의무화에 반발하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해 로버트 폴리하트 사우스캐롤라이나대 경영학 교수는 사무실 복귀를 주장하는 임원들이 대면 근무가 더 이롭다는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으며, 재택과 대면 혼합형 근무 방식이 생산성 저하로 이어진 현상도 아직 관측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폴리하트 교수는 "위에 앉아있는 이들은 (재택근무를 할 때) 회사가 돌아가는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을 수는 있지만, 구체적인 수치 근거를 가져오지 못한다면 사무실에 더 자주 들어와야 한다고 사람들을 설득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WP에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와 사무실 복귀 의무화 정책에 대해 MS 측은 답변을 거부했으며, 스페이스X는 즉각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조시 로젠스톡 애플 대변인은 WP에 해당 연구가 "부정확한 결론"을 내렸으며 "우리 사업의 현실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실제 인력 감소는 그 어느 때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금리인하 전망 제각각… 누구 믿어야 하나”
Current Economy
1000
법무부, 현대캐피탈 美법인 제소… “미군 할부연체차량 압류 위법”
Talk & Talk
215
한인 작가 서도호 ‘스미스소니언의 얼굴’ 됐다
Travel & Food
208
한인 우일연 작가, 미 최고 권위 퓰리처상 수상
Talk & Talk
449
치솟은 식·음료비에 소비자 지갑 닫혀
Talk & Talk
337
비트코인 다시 상승세 ETF 첫 순유입 기록
Talk & Talk
173
미 통신사들, 중국산 장비 제거·대체
Talk & Talk
244
달러화, 주요 통화대비 약세 전환
Current Economy
111
“테무 등 IT 업체 동원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Talk & Talk
205
타운 오피스 공실률 35% 치솟아…‘불황 심각’
Current Economy
139
‘반전시위 진앙’ 컬럼비아대, 결국 졸업행사 취소
Talk & Talk
286
LA카운티 페어 개막 포모나 페어플렉스
Travel & Food
111
조지아주, 경찰의 불체자 이민국 신고 의무화
Talk & Talk
412
LA에서 미국 최대 여행박람회 개막
Travel & Food
189
‘올리브유 파동’… 공급 급감ㆍ가격 급증
Travel & Food
202
신규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338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에 먹구름
Talk & Talk
265
세계 경제성장 2.9→3.1%↑… 미국 2.6%로 상향
Current Economy
118
구글, 기본검색 설정 위해 263억 ‘살포’
Talk & Talk
181
미 경제 연착륙 현실화… 금리인하 기대감 ‘쑥’
Current Economy
774
7월부터 가주 식당 ‘정크 수수료’ 부과 금지
Talk & Talk
222
상무부, 3월 무역 적자 694억달러
Current Economy
204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8천건…2월 이후 최저 유지
Job & Work Life
735
한류 열풍에 ‘K스낵’ 인기도↑
Travel & Food
387
고물가에 서민층 구매력 50% 감소… 기업들 ‘비상’
Current Economy
315
소니, 파라마운트 인수 제안…260억달러 규모, 주가 급등
Talk & Talk
245
뉴욕증시 ‘시총 2조달러 클럽’ 첫 4개
Current Economy
170
4월 민간 고용 19만명 증가…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594
금리 관망 길어질 것… 인상설 일단 ‘수면 밑’
Current Economy
172
미국·유럽·한국까지… 중국 ‘C커머스’ 침공 ‘비명’
Talk & Talk
257
아카데미박물관, 윤여정 특별전
Travel & Food
139
UCLA 캠퍼스 점거농성 반전시위 ‘강제해산’ 조명탄 쏘며 9시간 걸쳐 ‘진압’
Talk & Talk
213
미국내 한인 인구 205만 명
Talk & Talk
479
에어프레미아 기체 결함 ‘긴급회항’… 승객들 ‘공포’
Travel & Food
451
연방 마약단속국 마리화나 규제 완화
Talk & Talk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