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이민신분 이유로 직원 착취 못한다
By k74xxxx Posted: 2024-05-13 11:57:23

▶ 뉴저지 주상원 노동위 통과

▶ 고용주에 벌금 최대 1만불

 

 

뉴저지주에서 직원의 이민 신분을 이유로 착취 또는 협박하는 고용주에게 최대 1만달러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주상원 노동위원회는 이민 신분을 이유로 직원을 착취하거나 노동법 위반 사항 등을 고발을 하지 못하도록 강요하는 고용주에 대한 처벌 규정 마련 법안을 지난주 승인해 본회의로 보냈다.

법안을 발의한 테레사 루이즈 주상원의원은 “근로자가 자신의 이민 신분이 당국에 알려지는 것이 두려워 직장 내 불의에 대해 침묵을 강요받아서는 안 된다”며 “예를 들어 서류미비 상태인 근로자가 최저임금보다 적은 금액을 받아도 불법체류 상태임을 당국에 알리겠다는 고용주의 위협으로 인해 침묵할 수 밖에 없는 부당한 상황을 막겠다는 것이 법안의 취지”라고 밝혔다.

법안에 따르면 이민 신분을 이유로 직원을 착취 또는 위협한 것으로 드러난 고용주는 첫 위반시 최대 1,000달러, 두 번째 위반은 최대 5,000달러, 3회 이상 시는 적발 때마다 1만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이민자 옹호 단체에서는 이 법안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사업체 허가 취소 등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뉴저지이민자정의연합은 “이 법안은 더 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 단계”라며 “최대 1만 달러의 벌금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이민자들이 두려움 없이 정당한 대우를 받고 일하는 환경이 만들어지려면 보다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민정책연구소에 따르면 뉴저지에는 44만 명의 불법체류 이민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시카고대 연구진에 따르면 불체 근로자는 직장에서 차별과 착취에 직면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팬데믹 끝나고 집값 급등…‘곡소리’ 나는 이 업종
Current Economy
73
“강달러, 좋은 것만 아니다”… 경제위험 초래
Current Economy
143
동물성 우유 vs. 식물성 우유… 어느 게 더 나을까
Travel & Food
443
미·중 첨예한 신경전…관세장벽·과잉생산 등 현안
Current Economy
316
‘미국 3고(고물가·고금리·고성장) 강풍’에 엔화 158엔대까지 추락
Current Economy
314
봄맞이 집안 ‘서류 대청소’ 해 볼까?
U.S. Life & Tips
344
빌 게이츠, 피클볼 대중화 일등공신…저커버그는 격투 마니아
Talk & Talk
266
“판매 줄었는데도… 집값은 85만달러 훌쩍 넘어”
Current Economy
90
고물가 지속·성장 둔화…‘스태그플레이션’ 우려 고개
Current Economy
145
근원 PCE 물가 전년비 2.8% 상승
Current Economy
79
“동종업계 이직, 제한 못한다”
Job & Work Life
561
신규 실업수당 청구 9주 만에 최저치로
Job & Work Life
511
국제유가, 90달러 육박…지정학적 위험 등 상승
Current Economy
253
테슬라, 가주·텍사스서 6,000여명 감원
Job & Work Life
1595
1분기 미 경제 성장률 1.6%로 둔화
Current Economy
207
국내선 3시간·국제선 6시간 지연시 ‘자동환불’
Travel & Food
195
모기지 금리 다시 7%대로 반등… 주택거래 ‘냉각’
Current Economy
271
임윤찬·조성진, 뉴욕 필과 무대 펼친다
Travel & Food
218
납세 증명서 없어도 OK…해외 이주 신고 편리해졌다
Talk & Talk
232
경비원들 “생명 위협 속에 일한다”… 범죄피해 증가
Talk & Talk
175
되돌아온 타운 ‘푸드코트 전성시대’
Travel & Food
283
시위 몸살에 USC 졸업식 행사 전격 취소
Talk & Talk
159
다운타운 ‘777타워’ 매각 무산
Talk & Talk
209
수화물 제때 못 실어… LAX 국적항공사 지연 ‘대란’
Travel & Food
224
엔·달러 환율 155엔도 넘었다... 또 34년 만에 기록적 엔저
Current Economy
691
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 1.6%...예상치 밑돌아
Current Economy
1362
구글·메타 등 인공지능 ‘언어 모델’ 경쟁 치열
Talk & Talk
697
“오늘 가입…내일 해지 그리고 모레 재가입”
Talk & Talk
651
3월 내구재 수주 전월대비 2.6%↑
Current Economy
1286
JP모건 “뉴욕증시, 조정 아직 끝나지 않아”
Current Economy
429
종합고용 지수 2020년 이후 첫 하락
Job & Work Life
732
“틱톡, 마침내 미국서 1년 내에 퇴출된다”
Talk & Talk
282
미 금융시장 지배자… 이젠 은행 아닌 자산운용사
Current Economy
291
가주 ‘주택보험 대란’ 심화
Talk & Talk
377
“한남체인 노조 대처 정보공개법 위반”
Job & Work Life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