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2020년 이후 47.1%↑… “공급 부족·모기지 금리 등 때문”
By akdxxxx Posted: 2024-05-14 13:38:46

미국 주택가격이 2020년 이후 최근까지 47.1%나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주택시장 분석업체 레시클럽이 최근 케이스-실러 전국 주택 가격지수를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

이는 1990년대와 2020년대 주택가격이 각각 30.1%와 44.7% 상승한 것을 뛰어넘은 것이다.

특히 이 같은 상승세는 부동산 시장이 활황세를 보였던 2000년대 당시 주택가격 상승률도 넘어서기 직전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이후 같은 기간 47.3%나 급등했으며 2007년 주택시장이 붕괴하기 전까지 무려 80%나 급등했었다.

이런 가격 급등은 지난 몇 년간 주택 건설 부족으로 주택 공급이 부족해진 데다 이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이자율과 건축 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이 더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부동산 플랫폼 리얼터닷컴의 별도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공급이 2020년 초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시작되기 전 통상적인 규모보다 34.3%나 감소했다.

지난 3년간 모기지 금리 상승도 주택시장 활성화를 가로막았다.

팬데믹 이전에 3% 이하로 받았던 사상 최저수준의 모기지 금리에 묶여있는 주택 보유자들이 매도를 꺼리면서 공급이 더욱 제한돼 주택 구매 희망자들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시장에서는 모기지 금리가 올해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하를 시작해야 모기지 금리도 내려갈 것으로 전망되지만 그나마도 팬데믹 기간의 최저 금리로 돌아갈 가능성은 낮은 데다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정체되면서 연준의 올해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시각들이 나타나고 있다.

미국 국책 담보 대출업체 프레디맥은 지난 9일 30년 만기 대출의 평균 금리가 7.09%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지난해 하반기 최고치 7.79%보다는 낮아진 것이지만 팬데믹 당시 최저치 3%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최근 부동산 플랫폼 질로우의 설문조사에서는 주택 소유자 대부분이 자신들의 모기지 이자율이 5% 이상이었으면 주택을 매각할 의향이 현재보다 두배 정도 높다고 답했으나 현재 모기지 보유자 80%의 이자율은 5% 미만이다.

보험사 네이션와이드의 벤 에이어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주택구매자를 위한 시장 상황은 매물이 거의 없고 여전히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등 어려운 상황"이라며 "강한 수요에도 불구, 많은 첫 주택 구매자들이 융자 금리 상승과 (주택) 가격 상승으로 시장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금리인하 전망 제각각… 누구 믿어야 하나”
Current Economy
1000
법무부, 현대캐피탈 美법인 제소… “미군 할부연체차량 압류 위법”
Talk & Talk
215
한인 작가 서도호 ‘스미스소니언의 얼굴’ 됐다
Travel & Food
208
한인 우일연 작가, 미 최고 권위 퓰리처상 수상
Talk & Talk
449
치솟은 식·음료비에 소비자 지갑 닫혀
Talk & Talk
337
비트코인 다시 상승세 ETF 첫 순유입 기록
Talk & Talk
172
미 통신사들, 중국산 장비 제거·대체
Talk & Talk
244
달러화, 주요 통화대비 약세 전환
Current Economy
110
“테무 등 IT 업체 동원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Talk & Talk
205
타운 오피스 공실률 35% 치솟아…‘불황 심각’
Current Economy
139
‘반전시위 진앙’ 컬럼비아대, 결국 졸업행사 취소
Talk & Talk
286
LA카운티 페어 개막 포모나 페어플렉스
Travel & Food
111
조지아주, 경찰의 불체자 이민국 신고 의무화
Talk & Talk
411
LA에서 미국 최대 여행박람회 개막
Travel & Food
189
‘올리브유 파동’… 공급 급감ㆍ가격 급증
Travel & Food
202
신규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338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에 먹구름
Talk & Talk
264
세계 경제성장 2.9→3.1%↑… 미국 2.6%로 상향
Current Economy
118
구글, 기본검색 설정 위해 263억 ‘살포’
Talk & Talk
181
미 경제 연착륙 현실화… 금리인하 기대감 ‘쑥’
Current Economy
774
7월부터 가주 식당 ‘정크 수수료’ 부과 금지
Talk & Talk
222
상무부, 3월 무역 적자 694억달러
Current Economy
203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8천건…2월 이후 최저 유지
Job & Work Life
731
한류 열풍에 ‘K스낵’ 인기도↑
Travel & Food
386
고물가에 서민층 구매력 50% 감소… 기업들 ‘비상’
Current Economy
315
소니, 파라마운트 인수 제안…260억달러 규모, 주가 급등
Talk & Talk
245
뉴욕증시 ‘시총 2조달러 클럽’ 첫 4개
Current Economy
170
4월 민간 고용 19만명 증가…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592
금리 관망 길어질 것… 인상설 일단 ‘수면 밑’
Current Economy
172
미국·유럽·한국까지… 중국 ‘C커머스’ 침공 ‘비명’
Talk & Talk
256
아카데미박물관, 윤여정 특별전
Travel & Food
139
UCLA 캠퍼스 점거농성 반전시위 ‘강제해산’ 조명탄 쏘며 9시간 걸쳐 ‘진압’
Talk & Talk
213
미국내 한인 인구 205만 명
Talk & Talk
479
에어프레미아 기체 결함 ‘긴급회항’… 승객들 ‘공포’
Travel & Food
451
연방 마약단속국 마리화나 규제 완화
Talk & Talk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