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하루 커피 3잔 의외의 효과...간질환 오해와 진실 7가지
By nktxxxx Posted: 2024-06-19 13:29:27

 

 

애주가에게 지방간, 간염, 간경화 같은 간 질환은 피하기 어려운 두려움이다. 일주일간 마신 술이 소주 기준 2병 이상이고, 그 기간이 5년 이상이라면 알코올성 지방간이 생길 확률에 80%에 달한다. 그중 40%는 간세포가 괴사하는 간염으로 진행된다. 이런 상황에서 음주를 계속하면 3년 안에 간이 딱딱하게 굳어 목숨까지 위협하는 간경화(간경변증)로 이어질 가능성이 20%에 달한다.

 

요즘에는 술을 마시지 않아도 비만이나 당뇨병, 고지혈증 같은 대사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非)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까지 늘고 있다. 실제 우리나라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간 질환은 암과 심장 질환, 폐렴, 뇌혈관 질환에 이은 5대 사망 원인이다. 그만큼 우리 일상에서 가까운 병이지만, 잘못된 오해도 많다. 매일 진료실에서 간 질환 환자를 살피며 ‘간(肝)보는 의사 언니’라 불리는 유정주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와 간질환의 오해와 진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래픽=이철원

그래픽=이철원

 

 

◇음주 습관보단 마신 알코올양이 중요

 

음주 습관에 따른 간 건강 영향은 술꾼들의 최대 관심사이다. 흔히 많은 사람이 잦은 반주보다 간헐적 폭음이 간 건강을 덜 악화시킬 것이라고 생각한다. 간이 쉴 수 있는 시간이 더 길다는 생각 때문이다. 유정주 교수는 “마신 알코올의 총량이 가장 중요하다”며 “폭음을 하든 나눠 마시든 일주일 기준으로 더 많은 누적량을 마셨다면 간에 대한 타격 역시 더 크다”고 말했다. 만약 마신 알코올의 양이 같다면, 폭음이 상대적으로 몸에 더 해로울 가능성이 있다. 유 교수는 “간을 지키는 가장 중요한 음주 습관은 건강을 해치는 수준의 ‘고위험 음주’를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위험 음주란 국내 여성 기준 일주일에 소주 1병, 남성 기준 소주 2병을 넘기는 음주량을 말한다.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면 지방간 해소에 무조건 도움이 된다는 세간에 인식에 대해서도 제동을 걸었다. 유 교수는 “한 달에 4~5kg 이상 살을 너무 급하게 빼면 몸이 오히려 위기를 느끼고 에너지(지방)를 저장하려는 경향이 생겨 지방간이 악화할 수 있다”며 “다이어트로 지방간을 줄이려면 일주일에 1kg씩 천천히 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 밖에 지방흡입이 지방간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지방흡입은 피하지방에 있는 지방을 없애는 것뿐 내장지방과는 관련이 없어 지방간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커피·야식은 지방간·간경화 합병증 예방에 도움

 

그렇다면 간 질환에 도움이 되는 음식은 무엇일까. 유 교수는 지방간 예방 수단으로 간 영양제보다 설탕이나 시럽 같은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블랙커피를 제일 먼저 꼽았다. 커피에 포함된 클로로겐산 같은 항산화·항염증 물질이 간 섬유화를 억제해주기 때문이다. 유 교수는 “하루 3~5잔의 커피까지는 마실수록 예방 효과가 크다”며 “미국 지방간 질환 가이드라인에서도 커피를 마시라고 권유한다”고 소개했다. 불필요한 간 영양제를 지나치게 많이 먹을 필요도 없다. 하루 수십 알씩 상식 수준 이상으로 영양제를 많이 먹을 경우 오히려 독성 간염에 노출될 수 있다.

 

이미 간경화를 앓고 있다면 야식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간경화 환자들은 금식을 오래하다 보니 근육까지 없어지며 여러 합병증이 생기기 쉽다. 유 교수는 “체중 1kg당 단백질 1g을 섭취하는 걸 권고한다”며 “저녁 9~10시쯤 계란 프라이 같은 단백질 종류 야식을 먹으면 간경화 합병증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출처 : 조선일보
 

Title View
[공지] JobKoreaUSA 한국 & 미국 기자단 모집
06/28/2024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서울의 디자인 자산 및 디자인 정책을 담아낸 책자 3권 발간 소식 소개
Talk & Talk
254
미국 경제 향후 성장세 둔화되나
Talk & Talk
319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2년7개월만에 최고 수준
Job & Work Life
337
“최악의 글로벌 IT 대란 정상화까지 몇주 걸릴 수도”
Talk & Talk
315
삼성 갤럭시, 올림픽을 찍는다
Talk & Talk
291
아이폰도 결국 ‘접는다’… 애플 폴더폰 2026년 출격
Talk & Talk
330
한국 갈비 사러 ‘트레이더 조’에 간다
Travel & Food
131
연준 인사 “기준금리 인하 타당한 시기 점점 가까워져”
Current Economy
150
소비자들 지갑 연다… 금리 인하 ‘청신호’
Current Economy
85
LA 폐수 속 코로나 수치 급등
Live Updates (COVID-19, etc.)
138
극심 폭염 미 경제 흔든다…“연 $1천억 피해”
Current Economy
108
나사가 달 착륙 음모론 영화에도 지원한 이유는?
Talk & Talk
96
“위기의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인력 뺏길 위험”
Talk & Talk
84
한국 운전면허 있으면 켄터키주 면허 시험 없이 취득
Talk & Talk
154
가족·취업이민 대부분 ‘제자리’
Visa,Green Card,Citizenship
365
“여행 온 김에 그냥 눌러살까?”… 베트남이 1위
Travel & Food
86
모기지 금리도 6%대로
Current Economy
103
‘끈끈한 인플레’ 꺾였다…“올 3회 금리인하” 기대도
Current Economy
85
대선 불확실성 확대… 금·달러 안전자산 상승 촉발하나
Current Economy
74
식료품 가격 인상에 뿔난 소비자들 지갑 닫았다
Current Economy
69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만들라”
Visa,Green Card,Citizenship
471
KITA, ‘캘리포니아 한국기업협회’로 변경
Talk & Talk
171
트위터 해고자 소송 패소…퇴직금 등 5억달러 요구
Job & Work Life
397
신규 실업보험 청구 1만7,000명 감소
Job & Work Life
407
인플레 드디어 잡혔다…소비자물가 3.0% 둔화
Current Economy
200
쓰레기 얼음 산 된 에베레스트… "캠프 한 곳에만 50t 쌓였다"
Travel & Food
460
파월 "금리, 빨리 내려도 문제지만...너무 늦어도 경제 약화"
Current Economy
527
원·달러 환율 상승세…1,380원대 다시 올라
Current Economy
472
미 스타트업 투자, 2년 새 최대
Current Economy
427
‘외국인 살기좋은 나라’ 파나마·멕시코 등 상위
Talk & Talk
374
올해 상반기 국적항공사 승객 4,756만명…역대 최다
Travel & Food
338
‘가주 엑소더스’… 인근 주들 주택가격 ‘들썩’
Talk & Talk
279
값 올리던 소비재 기업들… 이제 할인 확대
Talk & Talk
590
미친 주택보험료… 또 30% 인상
Talk & Talk
396
가주정부, 물 사용 영구적으로 제한한다
Talk & Talk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