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년 3분기쯤 충분한 코로나백신 보유할 것
View: 845
By yycxxxx Posted: 2020-09-16 16:34:42

미국은 내년 3분기까지 정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충분한 코로나백신 투여량을 보유할 것이라고 질병관리본부장이 수요일(16일) 말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상원 위원회에서 백신 접종이 11월이나 12월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의료진과 같이 가장 필요로하는 사람들에게만 제공될 것이라고 한다. 그는 미국 국민 전체가 백신을 접종하는 데 약 6개월에서 9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레드필드는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 백신 프로그램인 'Operation Warp Speed'가 전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들에게 백신은 보통 4년에서 6년이 걸린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승인된 백신은 없다. 3개 제약회사는 현재 잠재적 백신에 대한 후기 단계에 있으며, 연말까지 효과가 있는지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전에 공중보건 전무가들은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내년 중반까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백신이든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허가를 받더라도 일단 공개 배포가 허가되면 공급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의료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백신은 다양한 간격으로 2회 복용량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이며, 주 정부는 여전히 예방접종에 필요한 충분한 바늘, 주사기, 병을 획득하는 것과 같은 물류상의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이에 앞서 CDC는 코로나 백신을 모든 미국인이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전반적인 계획을 설명했다. 이 계획에서 식약청은 완전한 공식적인 승인 이전에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초기에는 비상 사용 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FDA가 긴급 승인 또는 승인을 한 후 24시간 이내에 미국 전역의 유통 사이트로 백신을 운송할 계획이라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수요일 오전 기자들에게 말했다. 정부는 의료 공급 회사인 맥케슨(McKesson)을 백신의 주요 유통업체로 사용할 것이다.


CDC는 더 많은 양의 백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 두 가지 주요 목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범위한 접근을 제공하고 특히 코로나로부터 사망 위험이나 합병증 위험이 높은 대상 집단에서 높은 수준의 면역성을 보장하는 것이다.


CDC는 미국인들이 백신이나 백신 유통에 대해 요금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인이 백신을 받는데 드는 비용을 부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CARES법과 Families First 코로나바이러스 대응법의 지원을 받는 다양한 계획들이 개발 중에 있다고 기관은 말했다.


레드필드는 이날 오전 전화통화에서 "CDC의 목표는 백신 접종을 원하는 미국 내 모든 사람들을 위해 충분한 양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 미국 국립과학원 공학의학원은 백신을 공개사용 승인시 배포하는 내용의 제안 초안을 발표했다. 백신은 보건의료 종사자, 노인, 기초 건강질환자 등이 먼저 예방접종을 받는 등 4단계로 나눠진다.


레드필드는 의원들에게 자신은 이미 노스다코타, 미네소타,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필라델피아 등 5개 관할지역에서 백신 유통을 위한 "마이크로플랜"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비록 백신이 연말까지 배포될 준비가 되었다 하더라도, 현재 수많은 여론조사는 미국인들이 백신을 얻는 것을 주저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이번달에 발표된 초당파 카이저 가족 재단(Kaiser Family Foundation)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42%만이 백신을 원한다고 답했다.


미국은 이미 Operation Warp Speed의 일환으로 지난달 제약회사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6개 잠재백신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모두 3단계 실험에 돌입했다.


로버트 카들렉 미 보건복지부 준비 및 대응 담당 차관보는 수요일 의회 의원들에게 미국 정부는 모든 미국인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200억 달러를 더 써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https://www.cnbc.com/2020/09/16/coronavirus-cdc-says-us-should-have-enough-vaccine-to-return-to-regular-life-by-third-quarter-of-2021.html

Title View
[이벤트] (마감) 커뮤니티 2차 댓글 이벤트: 나의 첫 직장 Salary 공유하기! [23]
2019-07-22
5006
[공지] 자기 소개서 영상으로 올리고 취업 확률을 높이세요!
2020-05-26
679
[공지] 🔔 제 3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2019-09-10
4580
[공지] 잡코리아USA 커뮤니티 공지사항
2019-06-27
1007
$30,000까지 경기부양 정부지원 10월 9일부터 신청
Live Updates (COVID-19, etc.)
1834
성공의 상징이었던 Bank of Hope, 코로나 위기에 놓여
Live Updates (COVID-19, etc.)
3086
[LA총영사관] 코로나19 미정부 Grant 신청을 돕는 자원봉사자 모집
Live Updates (COVID-19, etc.)
212
미국 내년 3분기쯤 충분한 코로나백신 보유할 것
Live Updates (COVID-19, etc.)
846
실업수당 신청 100만 건 이하로 떨어져...정리해고 여전히 증가
Live Updates (COVID-19, etc.)
872
LA 카운티 미용실, 이발소 실내 서비스 재개
Live Updates (COVID-19, etc.)
585
급여세액연체에 참여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Live Updates (COVID-19, etc.)
879
코로나로 인해 캘리포니아 임대료 두배로 낮춰
Live Updates (COVID-19, etc.)
1286
모더나 코로나 백신 노인환자 대상 소규모 실험에 유망한 결과 보여
Live Updates (COVID-19, etc.)
683
500만명 이상 300달러 추가 실업수당 당장 받지 못해
Live Updates (COVID-19, etc.)
1338
공화당 소규모 코로나 자극 법안 발의 예정
Live Updates (COVID-19, etc.)
1259
미국 코로나 바이러스 제3막 가지게되…‘더 널리 퍼질 것’
Live Updates (COVID-19, etc.)
1138
뉴욕시 박물관, 문화기관 재개 계획 및 날짜
Live Updates (COVID-19, etc.)
756
박현 교수 "난생 처음 본 후유증…완치란 말에 속지말라"
Live Updates (COVID-19, etc.)
546
뉴욕 헬스장 다음 주 초 재개 허용...뉴욕시 좀 더 기다릴 것
Live Updates (COVID-19, etc.)
750
LA시 외각 지역 주민을 위한 임대료 지원 신청 월요일부터 시작
Live Updates (COVID-19, etc.)
536
2차 지원금 8월에 지급되지 않는다
Live Updates (COVID-19, etc.)
4030
트럼프, 주당 실업급여 400달러 추가 지원 대책 서명
Live Updates (COVID-19, etc.)
1564
틱톡, 위챗 중국 모기업에서 팔리지 않을 경우 45일 안에 미국 내 영업 금지
Live Updates (COVID-19, etc.)
877
코로나로 인해 17,000명 이상의 캘리포니아 죄수들 조기 석방
Live Updates (COVID-19, etc.)
603
FDA, 사용하지 말아야할 손세정제 100개에 이르러
Live Updates (COVID-19, etc.)
1957
공화당 나이 상관없이 일 인당 1,000달러 경기부양 보조금 제안
Live Updates (COVID-19, etc.)
1638
미국 경제 사상 최악의 분기 기록: 2분기 성장률 32.9%
Live Updates (COVID-19, etc.)
510
LA 카운티 필수 근로자, 저소득 가정 위한 코로나19 육아 바우처
Live Updates (COVID-19, etc.)
517
캘리포니아 마스크 미착용 시 벌금 부과
Live Updates (COVID-19, etc.)
1005
캘리포니아 최저임금 인상, 내년 계획대로 시행
Live Updates (COVID-19, etc.)
1034
오피스 임대료는 떨어지는데 아파트는 여전
Live Updates (COVID-19, etc.)
632
캘리포니아 600달러 실업급여 지속할 수도
Live Updates (COVID-19, etc.)
1502
2차 코로나 지원금 자격요건
Live Updates (COVID-19, etc.)
3132
FDA, 손세정제로 인한 메탄올 독성 보고 증가
Live Updates (COVID-19, etc.)
613
경기부양 협상: 공화당, 1조 달러 경기부양책 공개
Live Updates (COVID-19, etc.)
1152
주말동안 132건의 위반...뉴욕 술집, 레스토랑 다시 문 닫을 수도
Live Updates (COVID-19, etc.)
637
조지아 24시간안에 코로나 확진자 증가 최고기록
Live Updates (COVID-19, etc.)
559
LA카운티 사업체 코로나 건강질서 위반 시 $500 벌금
Live Updates (COVID-19, etc.)
436
미국 코로나 확진자 400만 넘어...의료전문가 등 국가 재셧다운 요구
Live Updates (COVID-19, etc.)
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