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학에서는 한글수업, 어떻게 할까?
View: 206
By 이주하 Posted: 2020-01-17 11:00:35

Korean language courses get popular

By Jane Lee

 

Recent research indicates that Spanish and French are commonly learned languages at colleges. However, the Korean language course is growing in popularity at the University of Minnesota.

 

Sukyung Kim, a professor of the Korean language course, has been teaching for eight years in Minnesota and she had never thought that many students would like to learn Korean, but it’s more than she thought. 

 

Mai Vang, a student, is always interested in Korean because she grew up watching Korean dramas. During the class, she says they do some conversation activities to practice how to say expressions. 

 

Students get into groups of four or five and make stories with the past tense. They write the story in Korean and some students ask questions to Kim to make sure if the story makes sense. After they are done, they read it aloud to share with other groups.

 

When Kim asks why they want to learn Korean, some of them say because of BTS, which is the name of the Korean boy group. Many of them start learning with a passion, but later, she sees they get more interests in not only the Korean language but also Korean culture and people.

 

한글 수업을 찾는 많은 학생들

이주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미국대학에서 가장 흔히 가르치는 언어는 주로 스페인어와 프랑스어라고 합니다. 하지만, 점점 많은 학생들이 찾는 언어 수업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우리 한글입니다.

 

미네소타대학에서 8년째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수, 김수경 씨는 예상보다 많은 학생들이 한국어에 관심을 가지고, 갈 수록 더 많은 학생들이 배우려 한다는 것에 놀랐다고 합니다.

 

한글 수업의 한 학생, 마이 방은 항상 한국 드라마를 보면서 한글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수업 중에 다양한 활동을 통하여 배운 표현들을 실제로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연습한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호기심으로 시작하는 학생들이 많으나, 한글 수업을 통해 언어뿐만 아니라, 그 나라 그 자체, 문화, 그리고 사람에 관심을 갖게 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