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한인, LA-벤투라 벨트에 가장 많다
By 8dsxxxx Posted: 2022-06-28 13:19:38

 

가주 한인 10명 중 7명은 LA, 오렌지카운티 등을 비롯한 남가주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AAPI데이터가 24일 발표한 ‘가주 지역 아시아계의 의료·정신건강·사회복지서비스 보고서’에 따르면 가주 지역 한인인구는 총 47만2188명(혼혈 제외)이다. 이중 LA-벤투라 지역은 21만4420명으로 한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지역이었다. 두 번째로 오렌지-샌디에이고 지역에는 11만8014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다. 두 지역의 한인 인구수를 합하면 가주 전체 한인 중 70%(33만2434명)다
 
〈표 참조〉
 표


이어 북가주 베이 지역(8만7656명), 인랜드 엠파이어(2만5448명), 중가주 센트럴 밸리 지역(1만7725명), 그 외 지역(8925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LA-벤투라 지역의 경우 한인들은 중국계(45만7842명), 필리핀계(35만5251명)에 이어 아시아계 중 세 번째로 인구 비중이 크다. 오렌지-샌디에이고 역시 베트남계(27만5465명), 필리핀계(23만4843명), 중국계(16만8303명)에 이어 한인 인구수는 네 번째를 차지했다.
 
한인들은 비시민권자보다 시민권 취득 또는 미국 태생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LA-벤투라 지역을 보면 한인 21만4420명 중 시민권 취득자(9만6374명), 미국 태생(6만4600명)은 무려 75%에 이른다. 비시민권자는 5만3446명에 불과했다.
 
오렌지-샌디에이고 지역도 마찬가지다. 시민권 취득자(4만9238명), 미국 태생(3만9730명) 한인이 비시민권자(2만9046명)보다 훨씬 더 많았다.
 
시민권 취득자, 미국 태생 등의 한인 비율은 높지만, 언어(영어) 장벽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LA-벤투라 지역을 보면 ‘제한적 영어 구사 능력(이하 LEP)’으로 구분된 한인은 10만3001명으로, 영어 능숙자(6만8446명)보다 많았다. 오렌지-샌디에이고 역시 LEP로 구분된 한인(4만6555명)이 영어 능숙자(4만61명)보다 조금 많았다.
 
반면, 북가주 베이 지역의 경우는 영어 능숙자(3만2152명)가 LEP(2만7916명)보다 많은 것이 특징이다.
 
AAPI데이터는 25세 이상 한인만을 따로 추려 교육 수준을 조사했다.
 
한인 중 고등학교 이상 학력자는 LA-벤추라(12만8180명), 오렌지-샌디에이고(7만2754명), 베이 지역(5만7269명) 등에 주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한인 중 21%가 지난 12개월 사이 신체적 또는 정신적 문제로 의료적 도움을 받음 ▶한인의 65%가 자녀(3~4세)를 프리스쿨에 등록 ▶한인의 7%가 상대의 동의 없이 성관계한 경험이 있음 ▶한인 여성의 34%는 피임 등을 하지 않음 ▶한인의 흡연율은 8%로 아시아계 중 가장 높음 ▶마리화나를 단 한 번이라도 경험해본 한인은 27% ▶한인의 42%가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AAPI데이터가 센서스국 지역 사회 조사(ACS)의 5년 치 추정 통계(2016-2020) 등을 바탕으로 분석했다.

출처: 미주한국일보 장열 기자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팬데믹 실직자 재취업 교육비 1인당 2500달러 무상 지원
Job & Work Life
755
“올 가을·겨울에 접종해야 효과 가장 높아”
Live Updates (COVID-19, etc.)
679
3연속 자이언트스텝 가나…연준 인사들 “9월도 큰폭 금리인상”
Job & Work Life
957
내년 집값 "폭락 없다" vs "20% 하락" 팽팽
U.S. Life & Tips
707
열심히 일한 당신, 꿈의 은퇴지로 떠나라
U.S. Life & Tips
682
와이어바알리 'G20 디지털 혁신 스타트업'으로 선정 영예
U.S. Life & Tips
657
세탁소 풀타임 & 파트타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63
美 “독감처럼 매년 코로나백신 접종 가능성 커…특화백신 배포”
Live Updates (COVID-19, etc.)
660
미국 고용동향지수 8월에도 상승…노동시장 여전히 강력
Job & Work Life
810
美 8월 일자리 31만5천개 증가…실업률은 3.7%로 소폭 상승
Job & Work Life
670
물가 싸고 삶의 질 높은 소도시서 살아볼까
U.S. Life & Tips
1153
‘기업 채용공고에 임금 정보도 명시해야’ 규제 확산
Job & Work Life
648
LA총영사관 재건축 속도 낸다…한국 기재부 설계예산에 포함
U.S. Life & Tips
547
美FDA, 오미크론 겨냥 화이자·모더나의 새 백신 승인(종합)
U.S. Life & Tips
1078
다음달 3일부터 입국 전 검사 의무 폐지…입국 후 PCR은 받아야
Live Updates (COVID-19, etc.)
1211
전국 380만명 두 달 내 퇴거 위기
U.S. Life & Tips
625
美연준, 양적긴축도 최고 속도로…연준 인사 "증시급락 기쁘다"
Job & Work Life
729
여전히 식지 않은 美 노동시장…7월 구인건수 1천120만건
Job & Work Life
736
카운터 보실분 구합니다.
Part Time Jobs
91
바이든, 美 물가지표 하락에 "진전 확인…국민들 약간의 안도"
U.S. Life & Tips
704
세금보고 '0'달러 SS연금 수혜자도 '인플레 지원금' 받는다
Job & Work Life
1257
"최소한으로만 일할래…" 밀레니얼 직장인 '조용한 사직' 돌풍
Job & Work Life
896
최대 2만 달러 학자금 대출 탕감…연소득 12만5000불 미만 대상
College Life
782
구인난이라는데… 미국 기업 절반 감원한다
Job & Work Life
1155
인터넷은행 예금 이자 2% 넘었다
Job & Work Life
826
WTO "글로벌 무역 지표 안정세…성장률 둔화 양상은 지속"
Job & Work Life
796
美 양적 긴축은 투자시장 악재라더니…국채 이율은 오히려↓
Job & Work Life
785
“손님보다 직원이 귀해”… 구인난에 중소업체들 ‘발동동’
Job & Work Life
837
스타벅스 ‘노동법 위반’ 소송 잇따라
Job & Work Life
753
"집에서 요리보다 싸" 식당 투고 인기
U.S. Life & Tips
927
이제 돈 내고 맞아라…코로나 예산 바닥난 美, 백신 유료화 추진
Live Updates (COVID-19, etc.)
818
고물가·생활고에 역이민 늘어난다
U.S. Life & Tips
1003
세금 환급 지연되면 6% 이자 지급
Job & Work Life
797
팬데믹 지원금 사기 끝까지 추적
Live Updates (COVID-19, etc.)
793
부담없는 소자본으로 고소득을 보장하는 렌탈사업 인기
Job & Work Life
1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