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투표소 한인 요원 턱없이 부족
By gmixxxx Posted: 2024-02-21 10:17:30

▶ 한국어 구사 지원자 없어

▶ 투표소 28곳 배치 안될 판
▶선거국 “유급직 많은 지원을”

 

지난 중간선거 당시 LA 한인타운 내 중앙루터교회 투표소에서 한인 투표관리 요원들이 유권자들을 돕고 있는 모습. [박상혁 기자]

 

2024 예비선거를 앞두고 LA 카운티에서 이번 주말인 24일부터 투표센터가 설치돼 현장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가운데 각 투표소에 배치될 한국어 안내 요원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에 따르면 현재 한국어 안내요원 배치가 필요하지만 지원자가 없는 투표센터가 카운티 전역에서 총 2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4곳의 투표소는 예상 유동인구에 따라 한국어 투표 요원이 2명씩 할당된 곳도 있어 LA 카운티에서 총 32명의 한국어 요원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카운티 선거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 LA시에서만 10곳, 이 외에도 라크레센타, 글렌데일, 랭캐스터, 패사디나, 베벌리힐스 등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의 투표센터들에서 한국어 안내요원 배치가 필요함에도 지원자가 없는 상황이다.

지원자가 부족한 이유는 홍보가 부족한 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길게는 11일 짧게는 4일인 투표센터 운영 기간 동안에만 일할 수 있는 한국어 이중언어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으로 일부 관계자는 추정했다.

한국어 안내요원은 한국어와 영어 이중언어가 가능한 영주권자 또는 시민권자로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원자는 영어로 진행되는 선거 요원 교육에 참석 후, 4~10일 동안 투표센터에서 유권자들의 투표를 돕게 된다. 물론 이에 따른 급여를 지급받게 된다.

투표센터 안내요원 지원은 웹사이트(LAVOTE.GOV/electionworker)로 할 수 있으며, 궁금한 점이 있으면 선거국 전화(800-815-2666, 옵션7)로 문의할 수 있다. 한인 단체인 한미연합회(KAC, 213-365-5999)에도 문의할 수 있다.

딘 로건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장은 “투표센터 안내요원은 모든 유권자들이 그들의 기본권을 원활히 행사하고 긍정적인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민주주의의 중추”라고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하며 많은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LA 카운티에서 24일부터 투표센터가 설치되는 가운데, 한인타운 지역에는 8곳이 확정됐다. ▲3가와 옥스포드 코너에 위치한 앤더스 멍거 패밀리 YMCA 센터(4301 W 3rd St, LA)와 ▲10가와 그래머시 플레이스 코너에 위치한 트리니티 센트럴 루터 교회(987 S. Gramercy Pl, LA)에 24일부터 설치돼 11일간 운영된다.

그리고 ▲호바트 초등학교(980 Hobart Blvd. LA) ▲베렌도 중학교(1157 S Berendo St. LA) ▲로버트F케네디 커뮤니티스쿨(701 S. Catalina St. LA) ▲센트럴아메리칸리소스센터(2845 W. 7th St. LA) ▲라파옛 다목적 커뮤니티 센터(625 S. Lafayette Park Pl. LA) ▲버질중학교(152 N. Vermont Ave. LA) 등에 내달 2일부터 설치돼 나흘간 운영된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미국도 자동차 재고 쌓이기 시작한다... 소비 침체 조짐?
Talk & Talk
379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비트코인 이어 두 번째
Current Economy
296
비만치료제 인기…‘맞춤형 식품’ 등장
Travel & Food
411
단독주택 착공·자동차 생산 감소
Current Economy
351
호실적+주식분할+배당금 상향…‘천비디아’(엔비디아) 등극
Current Economy
311
‘콘서트티켓 독점 판매·가격 횡포’
Travel & Food
280
“금리인하 하긴 하나?”…월가·전문가들도 ‘헷갈려’
Current Economy
348
“끝났다”던 넷플릭스의 반등…게임·광고 시장으로 넓힌다
Talk & Talk
280
SKC, 연방정부로부터 반도체 보조금 7,500만달러 지원
Current Economy
284
“의회도서관, 한국 유산의 보고”
Travel & Food
312
메모리얼 연휴 떠난다… 대이동 시작
Travel & Food
77
마리화나, 미국서 이제 술 보다 흔해졌다
Talk & Talk
136
복수국적자, 6개월 체류·취업시 병역의무 주의
Talk & Talk
128
마켓 플라스틱봉지 2년 뒤 전면 금지
Talk & Talk
113
삼성 前임원이 제기한 특허소송...美법원은 삼성 손들어줬다
Talk & Talk
142
제한속도 넘어 과속하면 ‘경고’
Talk & Talk
128
“가주 등 서부지역서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
Live Updates (COVID-19, etc.)
139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5천건으로 감소…노동시장 과열 지속
Job & Work Life
480
차량절도범에 총격 당한 피해자 소송…연방법원 “현대차 책임 없다” 판결
Talk & Talk
53
19세기 옛 모습 그대로… 대한제국공사관에 안내판
Travel & Food
51
디즈니 픽사, 전체 인력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396
자산 4조달러 더 쌓은 가계… 인플레 부채질하나
Current Economy
36
조류인플루엔자 두번째 인체감염…미시간주 축산종사자
Live Updates (COVID-19, etc.)
268
뉴욕증시, 주식 결제주기 28일부터 하루 단축
Current Economy
316
연방정부 부채 급증 경고 ‘한 목소리’
Current Economy
254
라스베가스 미라지 호텔 폐업…“아듀 화산쇼”
Travel & Food
302
서민층 씀씀이 줄자… 소매·요식업체 인하 경쟁
Current Economy
311
재택근무로 온라인샤핑↑ 작년 3,750억달러 더 지출
Talk & Talk
265
매물 부족 ‘심각’… 가주 주택중간가 90만달러 첫 돌파
Talk & Talk
147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509
“기름값 잡아라”…바이든, 비축 휘발유 100만 배럴 방출
Talk & Talk
64
디즈니 픽사 스튜디오, 전체 인력의 14% 해고 착수
Job & Work Life
475
텍사스 휴스턴에서 '조선'을 만난다
Travel & Food
132
‘10%이상 해고’ 칼바람에 떠는 테슬라 직원들 “오징어게임 같아”
Job & Work Life
448
팬데믹 치른 올해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Job & Work Life
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