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LA카운티 투표소 한인 요원 턱없이 부족
By gmixxxx Posted: 2024-02-21 10:17:30

▶ 한국어 구사 지원자 없어

▶ 투표소 28곳 배치 안될 판
▶선거국 “유급직 많은 지원을”

 

지난 중간선거 당시 LA 한인타운 내 중앙루터교회 투표소에서 한인 투표관리 요원들이 유권자들을 돕고 있는 모습. [박상혁 기자]

 

2024 예비선거를 앞두고 LA 카운티에서 이번 주말인 24일부터 투표센터가 설치돼 현장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가운데 각 투표소에 배치될 한국어 안내 요원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에 따르면 현재 한국어 안내요원 배치가 필요하지만 지원자가 없는 투표센터가 카운티 전역에서 총 2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4곳의 투표소는 예상 유동인구에 따라 한국어 투표 요원이 2명씩 할당된 곳도 있어 LA 카운티에서 총 32명의 한국어 요원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카운티 선거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재 LA시에서만 10곳, 이 외에도 라크레센타, 글렌데일, 랭캐스터, 패사디나, 베벌리힐스 등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의 투표센터들에서 한국어 안내요원 배치가 필요함에도 지원자가 없는 상황이다.

지원자가 부족한 이유는 홍보가 부족한 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길게는 11일 짧게는 4일인 투표센터 운영 기간 동안에만 일할 수 있는 한국어 이중언어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으로 일부 관계자는 추정했다.

한국어 안내요원은 한국어와 영어 이중언어가 가능한 영주권자 또는 시민권자로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원자는 영어로 진행되는 선거 요원 교육에 참석 후, 4~10일 동안 투표센터에서 유권자들의 투표를 돕게 된다. 물론 이에 따른 급여를 지급받게 된다.

투표센터 안내요원 지원은 웹사이트(LAVOTE.GOV/electionworker)로 할 수 있으며, 궁금한 점이 있으면 선거국 전화(800-815-2666, 옵션7)로 문의할 수 있다. 한인 단체인 한미연합회(KAC, 213-365-5999)에도 문의할 수 있다.

딘 로건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장은 “투표센터 안내요원은 모든 유권자들이 그들의 기본권을 원활히 행사하고 긍정적인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민주주의의 중추”라고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하며 많은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LA 카운티에서 24일부터 투표센터가 설치되는 가운데, 한인타운 지역에는 8곳이 확정됐다. ▲3가와 옥스포드 코너에 위치한 앤더스 멍거 패밀리 YMCA 센터(4301 W 3rd St, LA)와 ▲10가와 그래머시 플레이스 코너에 위치한 트리니티 센트럴 루터 교회(987 S. Gramercy Pl, LA)에 24일부터 설치돼 11일간 운영된다.

그리고 ▲호바트 초등학교(980 Hobart Blvd. LA) ▲베렌도 중학교(1157 S Berendo St. LA) ▲로버트F케네디 커뮤니티스쿨(701 S. Catalina St. LA) ▲센트럴아메리칸리소스센터(2845 W. 7th St. LA) ▲라파옛 다목적 커뮤니티 센터(625 S. Lafayette Park Pl. LA) ▲버질중학교(152 N. Vermont Ave. LA) 등에 내달 2일부터 설치돼 나흘간 운영된다.

 

출처 : 미주한국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금리인하 전망 제각각… 누구 믿어야 하나”
Current Economy
1000
법무부, 현대캐피탈 美법인 제소… “미군 할부연체차량 압류 위법”
Talk & Talk
215
한인 작가 서도호 ‘스미스소니언의 얼굴’ 됐다
Travel & Food
208
한인 우일연 작가, 미 최고 권위 퓰리처상 수상
Talk & Talk
449
치솟은 식·음료비에 소비자 지갑 닫혀
Talk & Talk
337
비트코인 다시 상승세 ETF 첫 순유입 기록
Talk & Talk
173
미 통신사들, 중국산 장비 제거·대체
Talk & Talk
244
달러화, 주요 통화대비 약세 전환
Current Economy
111
“테무 등 IT 업체 동원해 외국인 데이터 수집”
Talk & Talk
205
타운 오피스 공실률 35% 치솟아…‘불황 심각’
Current Economy
139
‘반전시위 진앙’ 컬럼비아대, 결국 졸업행사 취소
Talk & Talk
286
LA카운티 페어 개막 포모나 페어플렉스
Travel & Food
111
조지아주, 경찰의 불체자 이민국 신고 의무화
Talk & Talk
412
LA에서 미국 최대 여행박람회 개막
Travel & Food
189
‘올리브유 파동’… 공급 급감ㆍ가격 급증
Travel & Food
202
신규실업수당 청구, 2월 이후 최저
Job & Work Life
338
일본제철의 US스틸 인수에 먹구름
Talk & Talk
265
세계 경제성장 2.9→3.1%↑… 미국 2.6%로 상향
Current Economy
118
구글, 기본검색 설정 위해 263억 ‘살포’
Talk & Talk
181
미 경제 연착륙 현실화… 금리인하 기대감 ‘쑥’
Current Economy
774
7월부터 가주 식당 ‘정크 수수료’ 부과 금지
Talk & Talk
222
상무부, 3월 무역 적자 694억달러
Current Economy
204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8천건…2월 이후 최저 유지
Job & Work Life
735
한류 열풍에 ‘K스낵’ 인기도↑
Travel & Food
387
고물가에 서민층 구매력 50% 감소… 기업들 ‘비상’
Current Economy
315
소니, 파라마운트 인수 제안…260억달러 규모, 주가 급등
Talk & Talk
245
뉴욕증시 ‘시총 2조달러 클럽’ 첫 4개
Current Economy
170
4월 민간 고용 19만명 증가… 예상치 상회
Job & Work Life
594
금리 관망 길어질 것… 인상설 일단 ‘수면 밑’
Current Economy
172
미국·유럽·한국까지… 중국 ‘C커머스’ 침공 ‘비명’
Talk & Talk
257
아카데미박물관, 윤여정 특별전
Travel & Food
139
UCLA 캠퍼스 점거농성 반전시위 ‘강제해산’ 조명탄 쏘며 9시간 걸쳐 ‘진압’
Talk & Talk
213
미국내 한인 인구 205만 명
Talk & Talk
479
에어프레미아 기체 결함 ‘긴급회항’… 승객들 ‘공포’
Travel & Food
451
연방 마약단속국 마리화나 규제 완화
Talk & Talk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