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PAGA 포기각서 유효하다"
By nfgxxxx Posted: 2022-06-17 13:47:27

연방대법, 가주대법 판결 뒤집어
법조계 "고용주에 유리한 결정"

 

노동법 위반 등을 이유로 한 명의 직원이 여러 명을 대표해 고용주를 상대로 소송을 할 수 있도록 한 'PAGA 소송'과 관련, 가주 고용주에게 유리한 판결이 나와 주목된다.
 
연방대법원은 15일 PAGA 포기 각서는 인정돼야 한다고 판결(찬성 8·반대 1)했다.
 
이는 가주 대법원이 PAGA 포기 각서를 불법이라고 결정한 것이 연방중재법(FAA)에 저촉된다고 판결한 것으로 사실상 고용주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박수영 변호사(피셔&필립스)는 “그동안 직원이 중재 동의서, 집단소송 포기각서 등에 서명했다면 집단소송이 아닌 개인 중재 소송으로 진행됐는데 PAGA 소송만큼은 예외였다”며 “이번 판결은 사실상 PAGA 포기 각서를 인정한 것으로 앞으로 PAGA 소송에 있어 지각변동이 일어날 만큼 중요한 판결”이라고 말했다.


이번 판결은 바이킹리버크루즈사와 직원 엔지 모리아나 사이에 수년간 이어진 소송과 관련한 것이다.
 
박 변호사는 “물론 연방대법원이 가주법에 따라 조율 등을 거칠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놓은 부분이 있지만 고용주에게 유리한 판결이 내려진 것은 분명하다”며 “PAGA 포기 각서가 인정되면서 무분별한 소송을 줄이고 고용주의 불안과 부담을 낮출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가주의 PAGA 소송은 일반적인 집단소송과는 차이가 있다. PAGA는 일반소송 법원에서도 진행이 가능하며 회사 내 다른 종업원이나 그만둔 종업원까지 집단소송에 참여시킬 수 있다.  
 
또, 집단소송의 경우는 집단소송의 당위성을 법원으로부터 인정받아야 하지만, PAGA 소송은 그러한 절차가 없는 게 특징이다.

장열 기자

 

출처: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수년간 증원만 했던 애플도 결국…"채용 담당직원 100명 해고"
Job & Work Life
308
구인난…수건 개는 임원, 반찬 만드는 업주
Job & Work Life
315
개스값 5개월만에 전국 평균 3불대로
U.S. Life & Tips
420
미국서 집 사기, 33년만에 가장 어려워졌다…집값·금리상승 때문
U.S. Life & Tips
334
'6피트 거리두기' 폐지…CDC, 코로나19 규제 완화
Live Updates (COVID-19, etc.)
913
이젠 카카오톡으로 영사 민원…재외국민등본·여권정보 등
U.S. Life & Tips
500
바이든 "미래는 미국에서 만들어질 것"…366조원 규모 반도체·과학법 서명
Job & Work Life
950
의류박람회 10개 동시다발 열렸다
Job & Work Life
378
자동차 보험료 들썩이는 이유, 왜?
U.S. Life & Tips
366
'N잡러'를 아시나요? 지금은 '다부업 직장인 시대' 안정적 생활, 만족있는 삶 위해
Job & Work Life
644
美 언론 "조지아주 한국 차부품업계, 멕시코 노동자 편법 고용"
Job & Work Life
475
재고 증가에 한인마켓 식품값 내렸다
U.S. Life & Tips
460
펠로시 대만 방문에 주춤했던 뉴욕 증시 일제히 상승
Job & Work Life
431
美 6월 일자리수 9개월 만에 처음 1100만개 아래로
Job & Work Life
308
[속보] LA카운티도 원숭이두창 비상사태 선포
U.S. Life & Tips
538
가주 인플레 지원금 10월부터 지급
U.S. Life & Tips
569
미국 6월 PCE 물가 6.8%↑…40년만의 최대폭 기록 경신
U.S. Life & Tips
647
미, BA.5 막는 개량형 코로나 백신 1억7천만회분 구매 계약
Live Updates (COVID-19, etc.)
510
옐런 "美 경제 둔화하고 있지만 경기침체 아냐"
Job & Work Life
660
LA시, 첫주택 구매 보조금 14만불로 높여
U.S. Life & Tips
555
LA공항 근무자 등 400명 이상 감염…베벌리힐스 "실내 마스크 반대"
Live Updates (COVID-19, etc.)
469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에 휴가철 맞물리며 일손 부족 심각
Job & Work Life
507
"누구도 잊히지 않을 것"…아리랑·애국가 퍼진 추모의벽 헌정식
U.S. Life & Tips
467
파월 “미국, 경기침체 아니다…고용 너무 강하다”
Job & Work Life
654
'금리인상폭 줄인다' 파월 발언에 뉴욕증시 급등…나스닥 4.1%↑
Job & Work Life
484
고물가에 한인들 투잡·쓰리잡 뛴다
Job & Work Life
708
의류업계 최대 행사 매직쇼 내달 개최
Job & Work Life
484
백신 4번이나 맞았는데…바이든이 코로나 걸린 결정적 이유
Live Updates (COVID-19, etc.)
782
가주 렌트비 10%까지 오를 듯…극심한 인플레이션 여파
U.S. Life & Tips
528
美 실업수당 청구 25만1000건…전주보다 7000건↑
Job & Work Life
523
대기업 CEO 연 1,830만 달러 번다
Tax & Salary
463
아시안 업소 200만불 지원
U.S. Life & Tips
522
남가주 주택 중간가격 12년 만에 하락
U.S. Life & Tips
684
LA 한인마켓 노조 결성 움직임 본격화
Job & Work Life
855
7년 이상 거주 서류미비자, 영주권 신청기회 법안 상정
U.S. Life & Tips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