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 2024년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한국에 계좌 없어도 ‘금융 인증’
Talk & Talk
343
미국 기업 지난해 ‘연봉킹’ CEO는?
Talk & Talk
340
JP모건까지…월가 떠나는 금융사들
Current Economy
117
3월 소비자 심리 2021년 이후 최고
Current Economy
1479
바이든 행정부, 초과근무수당 지급 대상 확대
Tax & Salary
712
소수인종 우대 ‘다양성’ 지우는 미 기업들
Job & Work Life
704
테슬라, 가격 인하 발표…모델 Y·S·X, 2,000달러
Talk & Talk
186
‘13월의 월급’… 환급금 받아 빚 갚는다
Talk & Talk
139
신규실업수당 청구 21만2,000건 그쳐
Job & Work Life
649
가주 고용시장 ‘먹구름’… 일자리 둔화·실업자 증가
Job & Work Life
566
나이키, 미 본사 직원 700여명 해고
Job & Work Life
781
LS전선, IRA 세액공제 1억달러 수혜
Current Economy
143
LAPD 경찰력 신속 증원 ‘난항’
Talk & Talk
146
명문대들 학비보조 늘린다
College Life
116
LA-라스베가스 고속철 마침내 착공
Travel & Food
157
시민권자 배우자 구제 ‘불체자 합법화’ 추진
Visa,Green Card,Citizenship
866
뉴저지 구매대행 셀러 모집합니다! (주 4회)
Part Time Jobs
169
현대차 美 조지아 공장, 태양광으로 돌린다
Talk & Talk
414
‘천정부지’ 남가주 집값… LA 평균 100만달러 육박
Talk & Talk
705
노동허가 유효기간 자동연장 확대
Visa,Green Card,Citizenship
884
강한 경제…바이든 재선에 ‘양날의 검’
Current Economy
446
페이스북·왓츠앱도 ‘AI’ “더 똑똑하고 빨라져”
Talk & Talk
1070
“제3자 업체 차려 경쟁사 정보 수집”
Talk & Talk
510
자동차 노조가입 가속화 폭스바겐 미 공장 승인
Job & Work Life
708
사무실 ‘키우기 경쟁’…지금은 ‘축소 지향’
Job & Work Life
903
생활비 부담에…“병원치료 미루고 끼니까지 걸러”
Talk & Talk
1322
애플, 아이폰 수만대 도난당했는데 ‘쉬쉬’…무슨 일?
Talk & Talk
2113
AI 조종사 vs 인간 조종사... F-16 전투기로 첫 실제 ‘도그 파이트’
Talk & Talk
826
모기지 금리 재상승…올들어 처음 7%대로
Current Economy
863
4년제 대졸자 2년 연속 감소
College Life
519
아마존, 한국주문 무료배송 49달러 이상 주문 시 가능
Talk & Talk
534
포브스 선정, 한국 최고 자산가 50인은
Talk & Talk
1067
3월 산업생산, 전월대비 0.4% 증가
Current Economy
314
원·달러 환율, 1,370원대로 13.9원 급락
Current Economy
269
S&P500 지수 5일째 내렸는데 전망도 ‘암울’
Current Economy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