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테무·쉬인' 中업체에 뿔난 멕시코 유통업계…"꼼수 면세 의심"
Talk & Talk
324
내달 5일부터 무료 설 송금 서비스…한인은행들 자사 고객 대상
U.S. Life & Tips
727
구글 웹브라우저 크롬에 AI 기능 탑재…탭 정리·글쓰기 지원
Talk & Talk
554
셀린 송 감독 ‘패스트 라이브즈’ 아카데미 작품상·각본상 후보
Talk & Talk
269
재외동포청 민원 상담 이젠 카카오톡 채팅으로
U.S. Life & Tips
416
캘스테이트 파업…하루만에 노사 타협
Job & Work Life
1003
전국 50대 병원에 가주 11곳 선정…시더스사이나이 등 포함
Talk & Talk
501
물가 폭등에 직장인들 부업 급증…밀레니얼·Z세대 40·53% 알바
Job & Work Life
1234
LA 주택 다운페이 마련에 15년…내집 마련 장벽 가장 높아
Talk & Talk
756
미국 스탠리 텀블러 대란이라더니…싹쓸이 도둑까지
Talk & Talk
359
가주 1인 수감비 연 13만불 최고치…10년 동안 90%나 증가
Talk & Talk
367
선천적 복수국적 이탈 3월31일 마감…2006년생 남성 신고 대상
Talk & Talk
286
LA타임스 뉴스룸 감원 발표…"적자 수준 감당할 수 없어"
Job & Work Life
1507
'일코노미' 시대 소포장 식품 인기
Travel & Food
363
구리 절도 '통제불능' 수준…작년 6000건, 수리비만 1700만불
Talk & Talk
254
가주 고용시장 ‘먹구름’… 일자리 둔화·실업자 증가
Job & Work Life
776
지난해 전국 주택 차압, 전년비 10%↑
Talk & Talk
531
경제 연착륙 낙관론 크지만…“위협 요인들 여전”
Talk & Talk
899
‘차·집은 기본’ 이젠 옛말… 비싼 가격에 엄두 못내
Talk & Talk
593
고물가·고임금에 10대들 '알바' 붐
Job & Work Life
1094
819만명…남가주 취업 사상 최고
Job & Work Life
2187
2022년 개인 세금 체납 3160억불로 역대 최대
Tax & Salary
1374
크레딧카드·오토론 연체 증가세…부채 늘고 이자율 상승 탓
Talk & Talk
1017
방문객에 50달러 부과…하와이 녹색요금 추진
Travel & Food
883
판사 100명 충원…빨라진 이민법원
Talk & Talk
309
"캐리어 속 물건 사라졌다"…유명 배우도 울린 이 나라 공항
Travel & Food
406
한국산 김치 대미 수출 역대 최고…K푸드 인기·가격 경쟁력에
Travel & Food
305
신규 이민 절반 아시안…고학력자 중심으로 변화
Talk & Talk
909
흥사단 단소·국민회관, 연방사적지 추진…한인 이민사 건물로는 최초
Talk & Talk
466
인천공항에 글로벌 항공동맹 ‘원월드’ 라운지...“세계 최초 오픈”
Travel & Food
889
IRS, 10억달러 규모 체납 세금 벌금 면제 조치 발표
Tax & Salary
1167
에어프레미아, 5월 SF 신규 취항
Travel & Food
788
메이시스 대규모 구조조정…점포 폐쇄, 2,300여명 감원
Job & Work Life
1429
"최악 시나리오" 이상기후에 보험료 확 올린 美…한국 괜찮을까
Talk & Talk
779
소비자심리지수 큰폭 상승…두 달 연속 상승세 이어가
Talk & Talk
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