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LA카운티 투표소 한인 요원 턱없이 부족
Job & Work Life
823
위탁 수하물 요금 인상…아메리칸항공 5년 만에
Travel & Food
455
씨티그룹 "향후 18개월래 금값 3천달러…석유 100달러 가능성"
Talk & Talk
536
대형 카드사 이자율 10% 더 높다…평균 28.2%…중소업체 18%
Talk & Talk
65
美캐피털원 금융사 디스커버 47조원에 인수…신용카드 강자 부상
Talk & Talk
101
K팝 빠진 코카콜라는 무슨 맛?…한글 새긴 한정판 36개국 출시
Travel & Food
461
"고미술서 현대 회화까지…35점 최초 공개"
Travel & Food
89
내 집 장만한 아시안, 5명중 3명 역대 최고
Talk & Talk
112
한국 '편저트' LA한인마켓 진출
Travel & Food
1327
지반 불안 PV 비상사태…남가주 침수·산사태
Talk & Talk
329
모기지 금리 지속적 하락, 연말 5%대로
Talk & Talk
398
100대 소수계 기업…한인 7개
Talk & Talk
414
“다시 실리콘밸리로”… AI 열풍 ‘컴백’
Job & Work Life
2168
한국, 3년 연속 미국산 소고기 최대 수입국
Talk & Talk
368
원성 높은 식당 ‘정크 수수료’… 가주 7월부터 금지
Talk & Talk
408
한인 유권자 21만 명… 참여해야 ‘캐스팅 보트’ 파워
Talk & Talk
998
"테슬라 사이버트럭, 두 달 만에 녹슨 자국"…일부 차주 불만
Talk & Talk
264
“거봐, 미국 침체 안오잖아”…이건 ‘월가황소’ 착각이다
Talk & Talk
327
유가급등 막은 미국 셰일 오일 붐 '시들'…"성장 가능성 사라져"
Talk & Talk
1033
LP 이어 VHS테이프도 뜬다
Talk & Talk
269
IRS, 세금 미납 370만명에 추징 서한 발송
Work in U.S.
822
중국계 밀입국 사상 최다 대부분 “돈 벌러 미국행”
Talk & Talk
1003
LA 1년 2992불인데…자동차 보험 또 오른다
Talk & Talk
87
폭우에 “땅이 열리고 있다” 대피 경고
Talk & Talk
281
민간 첫 달착륙선 발사 성공 ‘순항중’
Talk & Talk
2473
‘인공지능 이용 페이스북 사기’ 기승…“목소리·얼굴 똑같아 속기 십상”
Talk & Talk
748
여름밤의 할리웃보울…‘헨리 맨시니’ 선율에 물든다
Travel & Food
3049
“팬데믹 이후 젊은층 자산증가율 최고”
Talk & Talk
1229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2,000건
Job & Work Life
1304
1월 소매판매 7,003억달러… 전월대비 0.8% 하락
Talk & Talk
1035
‘가주 세대 15%만 주택구입 재정능력 갖춰’
Talk & Talk
648
소주 '새로' 고객감사 행사…2~3월 코리아타운플라자
Talk & Talk
1646
올스테이트 자동차 보험 신규 가입 재개…가주, 요율 30% 인상 승인
Talk & Talk
632
구금시설 운영 예산 부족…이민자 수천명 조기석방
Talk & Talk
587
한국 콘텐츠 불법 사이트 강제 폐쇄령…코코아TV, 미주에서 무단 유통
Talk & Talk
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