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오늘 개기일식 ‘들썩’… LA서도 부분일식 관측
Talk & Talk
193
SK하이닉스, 인디애나에 차세대 HBM공장 신축
Current Economy
56
NYT “美보험사, 숨은 수수료로 직장보험 환자 부담 키워”
Talk & Talk
23
‘1,000만달러 스톡옵션’ 제안… 오픈A I‘인재 쟁탈전’
Job & Work Life
256
‘99센트 온리 스토어’… 전국 매장 폐쇄
Talk & Talk
116
신규 실업수당 청구…22만, 1월 이후 최고
Job & Work Life
398
급여 줄어도 OK…‘워라벨’(일과 삶의 균형)이 더 중요
Tax & Salary
262
연준,“금리인상 고려할 상황 올수도”
Current Economy
15
“빅테크들, AI 학습 데이터 마구잡이 수집”
Talk & Talk
30
에너지·원자재 등 상품거래수익 사상 최대
Current Economy
28
3월 고용 30만명 ‘깜짝 증가’… 금리인하 늦춰지나
Job & Work Life
238
세금보고 마감 일주일…“오류·누락 없어야”
Tax & Salary
34
연준 간부들 잇달아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news)
Work in U.S.
37
99센트 온리 스토어, 너마저..
Talk & Talk
262
3월 美고용 30만3000명 증가...예상치 크게 상회
Job & Work Life
139
IRS "10월15일까지 세금보고 연기 신청 가능"
Tax & Salary
303
"세계 기대수명 30년새 6.2년 증가"
Talk & Talk
75
국적·병무 궁금증 온라인 상담 해결
U.S. Life & Tips
52
LG엔솔, 애리조나 공장 첫 삽
Talk & Talk
77
금 가격, 2,300달러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
Talk & Talk
226
“앞으로 인공지능 모르면 경영도 못해”
Job & Work Life
128
$13조 보험업계가 본 올 투자 리스크는?
Talk & Talk
48
해상보험 인상… 물류·소비자 제품 가격상승 타격
Talk & Talk
91
SK하이닉스, 인디애나주서 인센티브 9200억 받는다
Talk & Talk
67
13조 쏟은 애플카 폐기한 애플, 다음 문샷 프로젝트는 '홈 로봇'
Talk & Talk
56
‘근무시간 외 고용주 문자나 이메일 무시해라"
Job & Work Life
165
계속되는 빅테크 ‘군살빼기’ 아마존, MS 등 수천명 감원
Job & Work Life
88
챗GPT, 로그인 없이 사용 “AI 혜택 폭넓게 나눈다”
Talk & Talk
133
‘공룡’ GE, 해체 마무리…3개 기업으로 새 출발
Talk & Talk
60
3월 민간고용 18만4,000개 큰 폭 증가
Job & Work Life
387
전기차 카풀레인 이용…내년 9월부터 중단될 듯
Talk & Talk
82
환태평양 ‘불의 고리’ 꿈틀… 가주도 남의 일 아니다
Talk & Talk
30
최저임금 20달러 적용되나… 가맹점 업주들 ‘대혼란’
Job & Work Life
247
‘안락한 은퇴’ 146만불 필요하다
Talk & Talk
28
올해 일인당 평균 택스리펀드 3081달러
Tax & Salary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