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나무 심으면 최대 500불 리베이트…수도국 물절약 프로그램
Talk & Talk
56
"당신은 지금 골프 티타임을 훔치고 있다"
Talk & Talk
147
파월 연준의장…‘고금리 장기화’ 메시지 전망
Talk & Talk
106
“소비자 선택 줄어”… 기업들 제품 ‘간소화’
Talk & Talk
115
JP모건 “트럼프 고율 관세 땐 달러강세…원화·위안화 취약”
Talk & Talk
322
전설의 록밴드 ‘부활’ 남가주 온다
Talk & Talk
686
세계 최고 병원 순위… UCLA 메디컬센터 12위
Talk & Talk
129
CJ 생산 냉동만두서 이물질 ‘리콜’
Travel & Food
35
美주식에 금, 비트코인까지…'코로나 고점' 뚫고 신고가 랠리
Talk & Talk
242
못 받은 팬데믹 지원금 신청 5월 만료…5월 17일 세금 보고해야
Talk & Talk
271
카드 연체료 8달러로 제한…'정크 수수료와 전쟁' 일환
Talk & Talk
33
10일부터 국적항공사 출도착 시간 조정
Travel & Food
345
델타항공 국내선·국제선, 수하물 수수료 5불 인상
Travel & Food
254
가주 올봄 야생화 만개 '수퍼블룸'…기록적 폭우에 "장관 이룰 것"
Travel & Food
160
'와이파이 해킹' 빈집털이 주의보…CCTV·경보 시스템 비활성화
Talk & Talk
39
에너지 업계 “이젠 지열 발전”
Talk & Talk
187
우버, 미성년 단독승차 서비스 가주서 실시
Talk & Talk
142
전국 보다 높은 실업률…‘경제 1번지’ 가주 흔들
Job & Work Life
177
뒤집힌 텍사스 ‘불체자 체포법’… 항소심선 허용
Talk & Talk
118
한미 항공여행객 작년 사상 최다… 펜데믹 이전 회복
Travel & Food
253
봄방학 앞두고 멕시코 여행 주의보
Travel & Food
130
고물가에 보육비 상승, 부모들 이중고
Talk & Talk
56
[세금보고 점검 사항] 서류 잘 챙기고 실수 없어야…철자·숫자 주의
Tax & Salary
297
[올해 바뀐 세법] 표준 공제, 독신 900불·부부 1800불 인상
Tax & Salary
214
비트코인 28개월만에 사상 최고가…6만9천300달러 찍고 급락
Talk & Talk
207
[무료 세금보고] IRS, 연소득 7만9000불 이하면 무료 서비스
Tax & Salary
166
인스타 돌연 오류…페북까지 갑자기 로그아웃 접속장애
Talk & Talk
255
LA 51불, 호텔 주차비 급등…차 없어도 부과
Travel & Food
279
한인들의 한표, 최초 만든다
Talk & Talk
100
가주 전기차 판매 의무화 ‘비현실적’
Talk & Talk
250
국가채무 ‘눈덩이’… 100일에 1조달러씩 증가
Talk & Talk
118
“업주들 울리는 PAGA(노동법 집단 공익소송) 없애자”… 주민발의안 주목
Job & Work Life
252
코로나 확진자 격리지침 공식 완화
Live Updates (COVID-19, etc.)
80
이번엔 카마로…키 복제 차량절도 급증
Talk & Talk
456
값싼 이주민 노동자에 중독된 선진국…"장기적으론 독일 수도"
Job & Work Life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