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현대·기아, GM·벤츠·BMW와 '충전동맹'…美 3만곳에 충전소
By 9brxxxx Posted: 2023-07-26 15:44:22

7개 車회사, 조인트벤처 설립 계획 발표…테슬라와 경쟁 본격화
WSJ "투자금액 총 10억달러"…미 정부 보조금도 활용할 듯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임미나 특파원 = 현대차와 기아가 BMW, 제너럴모터스(GM), 혼다, 메르세데스-벤츠,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서 '충전 동맹'을 결성한다.
현대차와 기아, GM 등 이들 7개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는 26일(현지시간)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북미 지역의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충전할 수 있도록 시내와 고속도로에 최소 3만개의 고출력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모든 전기차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의 미국 표준인 CCS와 테슬라의 충전 규격인 NACS 커넥터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2024년 여름에 미국에서 첫 충전소를 개장하고, 이후에는 캐나다로 확대할 예정이다.
각 충전소에는 여러 대의 고출력 DC 충전기가 설치되며, 조인트벤처는 참여 회사들의 지속 가능성 전략에 따라 재생에너지로만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능한 곳에는 캐노피(지붕과 같은 덮개)를 설치하고 화장실과 음식 서비스, 소매점 등 편의시설을 충전소 단지 안이나 인근에 배치할 것"이라며 "일부 플래그십 충전소에는 추가 편의시설을 설치해 충전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동 충전 네트워크 구축 계획이 미 정부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보조금 프로그램(NEVI)의 요건을 충족해 공적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인트벤처는 규제 당국의 승인을 거쳐 올해 안에 설립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들은 구체적인 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들 7개사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조인트벤처에 최소 10억달러(약 1조2천750억원)를 투자한다고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다수의 자동차 제조사가 유럽에서 공동 설립한 전기차 충전 회사 아이오니티를 모델로, 이번 합작 법인에 7개사가 똑같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WSJ는 전했다.
자동차 메이커들이 직접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가 충전소 부족이기 때문이다.
최근 GM과 메르세데스, 포드, 닛산, 리비안 등이 테슬라의 고속 충전소 '슈퍼차저' 2만2천여 곳을 부분 사용하기로 계약하는 등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7월 현재 미국에 3만2천대의 공공 DC 고속 충전기가 있으며, 이를 230만대의 전기차가 이용하고 있어 충전기 1대당 차량 비율이 72대 수준이다.
또 미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2030년까지 도로에서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3천만∼4천200만대의 플러그인(충전) 차량을 지원하려면 18만2천대의 DC 고속 충전기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7개사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한 것은 업계 1위인 테슬라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도 갖는다.
미 에너지부에 따르면 10년 넘게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장한 테슬라는 미국 전체 고속 충전소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 계획과 별도로 메르세데스가 북미 3천 곳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고속 충전소 1만 개를 세우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 발표하는 등 개별적으로 충전망 확충에 나선 기업들도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의 이번 프로젝트 투자는 지속 가능한 교통수단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현대차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광범위한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다른 주주들과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강력한 충전 네트워크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상생의 정신으로 함께 구축해야 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의 집단 지성을 보여주는 획기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출처 : 미주중앙일보

Title View
[공지] “차별화된 서비스로 종합보험 시장 공략” 잡코리아USA 브랜든 이 대...
04/10/2023
[공지] 🔔 제 7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1/03/2022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02/12/2021
지방세 소득공제 상한 한도 확대 추진
Tax & Salary
352
무료 세금보고 이용률 바닥권
Tax & Salary
274
멕시칸 치즈·유제품 60종 리콜…‘리조로페즈’ 리스테리아 감염
Talk & Talk
39
한국어, 주류 교육계에 정식으로 진입
Talk & Talk
34
주택난 심화 가주서 별채 인기 상승
Talk & Talk
39
[FOCUS] 남가주도 언제든 홍수…폭염·홍수 번갈아 올 수도
Talk & Talk
386
“2년 넘게 쓴 소파 전액 환불” 코스트코 파격 환불 규정 화제
Talk & Talk
197
연준 ‘대선의 해’ 통화정책 어떻게 하나
Talk & Talk
286
연준, 2분기 금리인하… 투자은행들 ‘만장일치’
Talk & Talk
252
“물가 인상, 임금 상승으로 상쇄”
Talk & Talk
298
“올 캐시로 집 살게요”… “그럼 내역 신고하세요”
Talk & Talk
258
수퍼보울 주말 음주운전 단속 강화…남가주 전역서 순찰 늘려
Talk & Talk
233
"AI로 만든 로보콜은 불법"…연방통신위 만장일치 결정
Talk & Talk
221
플라스틱백 전면금지 추진…1회용 금지 10년…효과 미미
Talk & Talk
203
빅테크들 “더 좋은 AI 쓰려면 돈을 내라”
Talk & Talk
226
구글 바드 ‘제미나이’로 명칭변경…최상위 모델 ‘울트라’ 출시
Talk & Talk
224
옐런 재무 “물가인상, 임금상승으로 상쇄…경제, 선진국 최고”
Talk & Talk
236
실업수당 청구 21만8천건으로 감소…탄탄한 노동시장 지속
Job & Work Life
2405
마켓도 뛰어들며 불붙은 ‘K-베이커리’ 가맹 사업
Travel & Food
247
40년간 美대선 1번 빼고 다 맞춘 교수 "지금은 바이든이 약간..."
Talk & Talk
157
AT&T 가주 유선전화 사업 접는다…케이블 배선 유지 운영비 비싸
Talk & Talk
39
나사 산하 JPL 정리해고…직원 530명, 계약직 40여명
Job & Work Life
266
LA만 민원 550건…남가주 도로 팟홀 비상
Talk & Talk
26
"기존 집값 보다 최대 30% 싸질 전망"
Talk & Talk
30
자동차보험 의도적 가입 지연, 보험사 처벌
Talk & Talk
33
주택보험만 가입했다면 폭우 피해보상 못받는다
Talk & Talk
18
한국어교사
Part Time Jobs
111
도미니크 최, 한인 최초 LAPD 국장 탄생
Talk & Talk
183
아마존, 의료·약국사업 감원…지난 1년여간 2만7천명 줄여
Job & Work Life
378
흔들리는 맥주 시장… 지난해 출하량 급감
Travel & Food
202
올해 수퍼보울 30초 광고비 700만달러
Talk & Talk
160
졸업후 미국내 취업 어려워져…한인 유학생 감소
College Life
283
임윤찬 올해도 할리웃보울 온다
Travel & Food
174
임신했다고 ‘해고 압박’ 등 차별 당해
Job & Work Life
252
작년 美의 최대수입국 ‘중국→멕시코’로…美中 무역갈등 여파
Talk & Talk
36